본문 바로가기

반찬/나물&무침78

탱탱한 청포묵 만들기 새야 새야 파랑새야 녹두밭에 앉지마라. 녹두꽃이 떨어지면 청포장수 울고간다. 겨울에 만들어둔 녹두 녹말로 청포묵 만들었어요. 하얗다고 말할 수도 투명하다고 말하기도 모호한 청포묵, 도토리묵은 가끔 남편이 남한산성으로 등산 갔을 때 내려오는 길에 사 오곤 합니다. 살짝 떫은맛이 감도는듯하지만 구수한 맛을 느끼게 해주는 언제 먹어도 맛있는 도토리묵입니다. 그에 반해 청포묵은 만들어 먹으려는 생각은 했지만 그게 어렵더군요. 이유 = 귀찮다는 생각 때문에요, 지인이 보내준 녹두가 냉동실에 아주 많아서 숙주도 길러 먹고 방앗간에 가서 녹두를 타서(반으로 잘라 껍질 벗김) 녹두전도 해먹었고, 사람의 심리가 묘한 게 녹두가 많으니까 잘 안 먹는 거 같더군요. 벼르고 별러 이번에는 청포장수 울고 갈 청포묵을 만들어 봤.. 2015. 6. 1.
겨울 초 라는 이름 유채 [ 유채나물 무침 ] 한겨울 중반부터 먹을 수 있는 유채를 제주도에서는 겨울 초라고 부른다고 해요. 겨울 초라고 불리는 유채는 쓰임새가 다양할 뿐 아니라 버릴 것이 없는 채소지요. 노란색의 꽃이 피면 장관을 이루어 많은 사람의 마음을 설레게 하여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다 주인공이 되어 사진을 담아내게 되지요. 제주뿐만 아니라 이젠 방방곡곡 유채의 장관을 볼 수 있더군요. 늦은 겨울에 나오는 연한 잎은 김치도 하고 국도 끓이고 나물로 먹는 채소인데 오늘은 전 무침을 해먹었답니다. 재료 유채 한 봉지 /굵은 소금 약간/ 대파 반개/ 양념= 다진 마늘 1티스푼/ 참기름 반 수저/ 몽고간장 1 수저 반 / 깨소금 반수저/ 까나리액젓 커피 수저로 반수저/ 하루 나로 불리기도 한 유채를 다듬어 씻어놓고 끓는 물에 소금 조금 넣고.. 2012. 3. 13.
제철 맞은 쭈꾸미 [쭈꾸미 무침 ] 어제가 내일 같고 내일이 어제 같은 일상이지만,  계절이 가고 또 새로운 계절이 오기를 기다리며또다시 오는 계절을 새로운 마음으로 맞이하게 되지요.계절마다 풍성하게 먹거리를 제공하는 자연의 고마움과수고로운 손길을 감사하는 마음으로 오늘을 시작합니다.다가온 봄이 반가운 마음 가득하지만, 복병 한 가지나른하고 피곤함을 더욱 느끼게 되는 계절이지요.이때를 위한 반가운 먹거리 주꾸미는 봄철의 춘곤증을 유난히 더 느끼는 사람에게 좋은 반찬이라고 합니다.피로 해소에 좋은 성분이 많이 들어있고 아미노산이 풍부한 주꾸미는씹을수록 쫄깃하고 고소하여 씹는 즐거움을 더해주고 저열량 음식이지요.혈중 콜레스테롤 감소 효과도 있는 다이어트. 건강식품이라고도 하는군요.삼월부터 오월까지의 제철 주꾸미는 연하고 맛있고 성인병 예방에도.. 2012. 3. 5.
봄을 부르는 향 [ 미나리 무침 ] 날씨가 풀려 봄이 오고 있음을 느끼게 하는군요. 봄이 오고 있음에도 춥긴 마찬가지인듯하네요. 세월에는 장사가 없다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무서운 게 없었던 시절이 어찌 그리도 빨리 지나갔는지, 지나갔다기보다는 보내버렸을지도 모르겠네요. 갑자기 마음이 휭. ㅡ 이건 분명히 봄이 오고있어도 춥게 느껴지는 마음 탓일지도 모르겠네요. 짬을 내 바다가 보이는 곳으로 나들이를 가야겠어요 그리운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을 파도에 실어 보내야겠어요. 요즘엔 아들이 어깨를 주물러 주는데 어찌나 손힘이 센지 시원하다는 말이 절로 나온답니다. 장가가기 전까지는 안마 서비스를 절대 사양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언제 이렇게 자랐는지 훌쩍 커버린 모습을 바라보니 눈물이 핑그그 아낌없이 주는 나무이지 못해 안타까운 내 마음 때문입.. 2012. 2. 23.
반건시로 만드는 [ 홍시 야채샐러드 ] 자랑스러운 우리나라 대한민국은 자랑할 게 매우 많지만 그중 한 가지 아름다운 한글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자랑할만한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같은 낱말이지만 쓰이는 곳에 따라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있는 글 중 자녀에 대한 표현이 떠올라 적어봅니다. 부모 된 마음들이 자녀를 무척이나 사랑하여 하는 말이 다양하지만 세계 어느 나라의 말로 이런 깊고 깊은 사랑을 표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글이 아니면 이렇게 표현할 수 있는 글이 없을 것 같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 눈에 넣어도 안 아프다는 말! 최고의 사랑 표현이라는 생각입니다. 지난 구정에 딸의 선물 반건시를 냉동 보관해뒀는데 오늘 샐러드를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각종 여러 가지 채소들/ 반건시 1개/ 생크림 요플레 1개/ 레몬 즙 3 수저/ 있으면 꿀 1 수.. 2012. 2. 21.
까나리 액젓 ( 깻잎 액젓 장아찌 ) 우리 향토음식 중에는 밑반찬이 많지요. 저장해두었다 만드는 음식은 먹으면 먹을수록 깊은 맛이 우러나는 반찬이 많은 것 같습니다. 향토음식을 즐기는 사람은 깊은 맛이라고 감탄하고 제 아들같이 아직 우리 음식의 깊은 맛을 즐기지 않는 사람에게는 독특한 맛이라고 느낄 것 같군요. 음미하게 하는 깊은 맛 ! 오늘은 그 맛을 즐겨보려고 무청 시래기를 넣고 시래기 밥을 해먹었어요. 감탄하며 시래기 밥을 먹다 보니 나도 모르게 조상의 얼과 호호호 우리 민족의 지혜로움과 고유한 우리 반찬에 감탄했답니다. 작년에는 깻잎 장아찌를 담지 않아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있었답니다. 마침 깻잎 할인행사를 하기에 구매해서 까나리액젓으로 담았어요. 푹 익혀서 먹으려고 합니다. 만들기 쉬운 깻잎 장아찌 이렇게 만들었어요. 재료 깻잎 1.. 2012. 2. 17.
색다르게 먹어보는 [ 깻잎 된장무침 ] 내 마음에 봄이 오는 소리 따뜻한 햇볕이 대지에 내리쬐면 긴긴 겨울 얼어붙었던 대지는 힘찬 태동을 시작한다. 그 어느 것 하나도 존재함에 의미 없는 것은 없다고 누군가 말했다. 의미가 담기어진 것이기에 힘있게 생명력을 발산하여 생명의 싹을 틔운다 땅 아래 깊은 곳에선 힘찬 기운을 품고 돋아난 봄은 오늘도 모든 대지의 생명체에 희망의 소식을 전하고 있다. 계절을 잊은 듯 사계절 언제나 공급되는 채소, 제철 관계없이 먹을 수가 있지만 가격이 저렴하지 않은 게 흠이지요. 마트에서는 전날 판매하던 것을 다음날에는 반값에 판매하는데 바라 깻잎 한 봉지를 사 왔답니다. 언제나 복아 먹는 것을 즐겼었는데 오늘은 깻잎 향을 덜하게 하려고 된장에다 무쳐봤어요. 재료 깻잎 200그램/ 굵은 소금 약간/ 양념= 된장 50그.. 2012. 2. 14.
겨울철 밑반찬 [ 무말랭이 고춧잎 무침 ] 내복 입으세요. 날씨가 너무 추우니까요. 이렇게 말하면서 나 자신도 사십이 넘어서야 내복을 가끔 입게 되었다는 것을 상기하게 되는군요. 젊음의 열기가 뿜어져 나와 추운 줄 모르고 내복을 입지 않는 젊음 그 젊음 잠시 아껴주시고 올해는 내의를 입어야 할듯합니다. 예쁜 사람은 더욱 따뜻하게 입어야 하는 이유는 겨울이면 우리 몸이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 지방을 축적한다는군요. 얇게 입으면 그만큼 지방이 많아져 뚱뚱해지니까 얇은 옷을 여러 겹을 입거나 내의를 입어야 지방이 많이 축적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살찌지 않으려면 몸이 따뜻하도록 내의를 입어야 한다고 하는 거겠지요. 후후후 저 내의장사는 아니고 날씨가 너무 춥다고 해서요, 올해는 배추 무가 많이 싸고 가격도 저렴해 밑반찬 만들기는 참 좋았지요. 저도 무말.. 2011. 12.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