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태양은 따스함이 가득 담겨 빛나고 있는데

으으으 춥다 소리가 절로 납니다.

추운 날은 국물이 먼저 떠오릅니다.

맛에 일가견이 있는 이쁜 딸이

수육을 해 먹자고 고기를 샀습니다.

나는 채소를 좋아하다 보니

말하지 않으면 고기반찬을 만들지않게 되는데,

쿠팡 마켓 컬리 짱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새벽에 배송해주니

돈 주고 샀지만 새벽 배송에 고마워하고 있어요.

 

간편하고 속이 편한

오늘 저녁 메뉴 아롱사태 수육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질 좋은 쇠고기/=적당량

부추/ 숙주/ 양파/ 팽이버섯/ =채소도 적당량

소스= 몽고간장/ 청양고추/=적당량

주부인 나에게는 한우 가격이 덜덜 덜입니다.

 

 

 

좋은 한우는 별다른 첨가물을 넣지 않아도

고기 본연의 맛이 좋아요.

물을 고기가 푹 잠기도록 부어

센 불에 끓이다 ( 뜨는 거품 건져버림 )

중간 불로 푹 삶아주었어요,

젓가락으로 찔러보고

붉은 핏물이 스며 나오지 않을 때

 

 

 

푹 삶아진 사태를

꺼내 식혀

 

 

취향대로 적당히 편으로

잘라 놓고

 

 

버섯, 양파, 숙주, 부추는 씻어

적당히 잘라 놓고

 

 

 

갖은 채소를 펴놓은 다음

그 위에 사태를 빙 둘러 담고

반복해서 켜켜 올리고

 

 

사태 삶은 육수를 ( 뜬기름은 걷어 버리고 )

 찰박하게 부어

 

 

끓게 되면 바로 먹기 시작

앞접시에 덜어 소스에 찍 먹으면 됩니다.

 

 

우리 집 만능 소스 

몽고간장에다 청양고추를 잘라 넣으면

 

 

저는 개운하고 깔끔한 맛이 있어

샤브샤브 종류는 무조건 이 소스를 즐깁니다.

고기와 야채를 건져 먹고

남은 국물은 밥 조금 넣고 죽 만들어 마무리,

저녁식사 끝입니다.

 

 

 

반응형
반응형

 

 

 

 

 

살며시 다가와 속삭이는 바람은 따스한 바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합니다.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맞이하고 보니 아직은 찬 기운을 듬뿍 머금은 바람이군요,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인 봄이 왔지만 아직은 춥다는 소리를 많이 하게 되네요.

순하디 순한 봄바람이 이제 곧 오리라고 기대하며...

전통 사찰음식이라는 취나물 국은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었네요.

* 취나물을 삶은 다음 식용 소다를 넣고 담가 두면 좋지 않은 냄새를 우려낼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취나물로 봄의 향과 맛을 느끼려고 국을 끓였어요.

 

  

 

재료

취나물 200그램/ 청양고추 1개/

양념= 된장 2 수저/ 고추장 1 수저/ 다진 마늘 반수저/참기름 반수저/ 국간장 약간/멸치육수 700밀리/

국물 멸치를 미리 끓여 멸치육수를 준비해두고 쌀뜨물로 끓여 먹어도 맛있어요.

쌀뜨물이 없으면 쌀가루를 조금 넣어 끓여도 맛있더군요.

 

 끓는 물에 소금 조금 넣고 다듬어 씻어 건진 취나물을 삶아 냉수에 헹궈 건져놓았어요.

 분량의 양념을 멸치육수에 걸러 끓이다 끓어 오르면

준비해둔 삶은 취나물을 넣고 끓이다가

 끓어오르면 국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청양고추를 잘게 잘라 넣어 한소끔 끓여낸 다음 불에서 내려주었답니다.

 만들기 간편한 취나물 국입니다.

봄 향기 가득한 쌉싸름한 취나물은

봄을 느끼며 잃어버리기 쉬운 입맛을 살리는 채소 중 하나지요.

취나물로 국을 만들어 먹고 보니

자주 만들어 먹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쌉싸름한 맛이 살짝 감돌아서인지 된장국이 더욱 구수하게 느껴지는 국이었습니다.

성큼 다가온 이 봄에는 더욱더 좋은 일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 아로마 ♡ 2012.04.08 10:59 신고

    취나물로 국도 끓이네요 ^^;;
    전 진짜 나물로만 해 먹거든요.
    들깨가루 팍팍 뿌려서 말이에요 ㅎ;

반응형

 

 

 

 

 

 

따뜻한 봄의 온기가 지면 위로 올라 대지를 감싸는 봄인데, 
밀리듯 떠나기 싫어서인지 꽃샘추위는 오늘도 시샘하고 있어요.
환기를 시키려고 창문을 열어보니 춥다 추워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는 아침입니다.
다음 주 중반까지는 영하 4.5도까지 내려간다는데 긴장을 늦추고
봄맞이 옷을 입었다가는 건강을 해칠 것 같아요. 

마트에서 눈길이 가는 채소가 있어 구매했는데
이름이 참 재미있게 붙여졌더군요.
다정 채라는 이름이었는데 궁금증이 생겨나는 이름이었지요.
새로이 등장한 채소인지 궁금했는데 딱히 알려지지는 않은 것 같았어요
샐러드용으로 적합한 채소라는데 스스로 생각하기를
청경채와 근대의 중간 맛이라고 단정 지었어요.
근대국을 좋아하는 남편의 식성에 맞춰서 
이 채소는 청경채와 근대에 가까워 된장국을 끓여 먹었는데
청경채 국을 먹는 느낌이었답니다.

 



재료

다정채 1봉지/ 새송이버섯 2개/ 멸치육수 600밀리/

 다진 파 반개/ 다진 마늘 반수저/ 청양고추 1개/
 된장 수북이 1 수저/ 고추장 반 수저/ 고춧가루 반 수저,
국물 멸치 20개로 600밀리의 멸치육수를 먼저 준비했어요.

다정 채는 근대와 청경채를 닮은 채소인 것 같아요.
 된장국을 끓였어요.

 

다정 채는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르고
새 송이도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찟어 준비했어요.

 

 
준비한 멸치육수에 된장을 걸러 풀어주고
고추장도 조금 넣어 센불에 끓어오르면




간을 맞추고 준비한 새송이버섯과 다정 채를 넣고
 5분 정도 끓여 주었어요.





마무리로 고춧가루. 자른 대파. 청양고추를
넣고 한 번 더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렸습니다.




다정 채로 끓인 된장국입니다.



일기차이가 클 때는 감기 걸리기가 쉽지요.
바깥양반이 감기에 걸려서 쩔쩔매고 있는데
오늘 아침 갑자기 바깥양반이 하는 말,
나는 왜 이렇게 몸이 약한지 모르겠다고 하는 말에
하마터면 쿡하고 웃을 뻔했답니다.
 제 남편은 아주 건강한 신체를 가졌거든요.
이렇게 건강한 사람도 기온차이가 심할 때는 자칫 감기에 걸리기 쉬우니까
당분간은 따뜻한 옷을 입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꽃샘추위 감기 조심하세요.^^


 
반응형
반응형
 
 
 
 
좋은 아침 안녕하세요.
언제나 상큼 발랄한 마음으로 인생을 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비가 오려면 확 내리든지 아니면 해가 뜨든지 했으면 좋겠어요.
꾸무름한 날씨가 기분도 착 가라앉게 할 뿐만 아니라
여기저기 뼈마디가 쑤실 것 같은 기분에 고약하다는 생각이 앞서는 
오늘입니다.
그래도 봄이 오는 길목이니까 이 계절을 즐기며 살아야겠죠.

며칠 전 여섯 시 내 고향에서 쭈꾸미로 끓인 김칫국이 생각나
오늘은 시어진 김치로 쭈꾸미 김칫국을 끓여 먹었어요.
재료

신김치 한쪽/ 멸치육수 500밀리/ 쭈꾸미 4마리/ 대파 반개/ 다진 마늘 약간/ 소금 약간/ 밀가루 약간/
국물 멸치 20개로 진한 멸치육수를 준비했어요.

쭈꾸미 내장을 빼고 소금과 밀가루를 넣어 바락바락 주물러
해금을 제거하고 냉수에 헹궈 먹기 좋은 크기로 잘랐어요.




냄비에 신김치를 송송 썰어 넣고 멸치육수를 부어
센불에 끓어 오르면 중간 불로 줄여
5분 정도 끓여주었어요.



 

끓여준 김칫국에 간을 소금으로 맞추고
잘게 썬 대파와 준비한 주꾸미를 넣고
센 불에 한소끔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려주었어요.

 



시원함과 쫄깃한 맛
쭈꾸미 김칫국입니다.




쭈꾸미가 많이 잡히는 고장이어서 쭈꾸미 김칫국도 끓이는구나
라는 가벼운 생각으로 저도 끓여 봤는데
시어진 김치랑 쭈꾸미가 잘 어울린다는 생각입니다.
쭈꾸미가 저렴하면 좋을 텐데.
후둑후둑 비가 내리니까 마음이 후련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내일이면 추워진다는데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는 더 추운 것 같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

 

 

 
반응형
  1. 열매맺는나무 2012.03.06 11:25 신고

    이제 곧 점심시간. 침 제대로 꼴깍 넘어갑니다.
    전 김장김치에 청국장 넣어 끓여봤는데 그것도 맛있었어요. 쭈꾸미~~~ 먹고싶어요. ^^

  2. 또웃음 2012.03.06 12:12 신고

    신김치와 쭈꾸미의 조합!
    절로 군침이 돕니다. ^^

  3. ♡ 아로마 ♡ 2012.03.06 16:50 신고

    쭈꾸미로 김칫국 끓일줄은 생각도 못했어요 ㅎ
    역시 요리 못하는 사람들은 머리가 한계라니깐요 ^^

반응형

 

 

 

 

 

 

블로그를 작성하는 시간이면 즐겁습니다. 실력이 아주 많이 부족하다 해도
적어가는 내용이 기쁜 일이건 슬픈 일이건 망라하고 즐겁습니다.
입춘이 지나 이제는 서서히 밀리듯 떠나가야 하는 것을 
알아차린 겨울의 호된 시샘은 연출되지만
깊은 땅 아래에서는 분주히 새로운 새봄을 전하기 위해
분주히 차림을 준비하겠군요.
날씨는 영하의 매서운 날이지만 아득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 건 봄이 곧 오리라는
확실함 때문이겠지요.
명란젓을 좋아하는 저는 동태를 살 때는 혹시 알이 들어있지 않을까
기대를 하며 사게 됩니다.
오늘도 기대하며 구매한 동태엔 동태 알이 들어있어 한결 더 가벼워지는
발걸음으로 돌아와 김장김치 국물 모아놓은 것으로 끓였답니다.
김칫국물이 아깝기도 하잖아요.




재료

김치의 속과 국물 2 국자/ 동태 1마리/ 두부 반 모/ 멸치 육수 400밀리/
쑥갓 약간/ 다진 마늘 반 수저/ 대파 반개/ 삭힌 고추 3개/ 굵은 소금 약간/ 멸치 육수 400 밀리/

1. 동태를 살 때 지느러미를 떼어 손질하고 내장을 꺼내어 버리고
동태 알 만 꺼내어 씻어주었어요.
2. 국물 멸치 20개로 진한 멸치육수를 만들어 놓았어요.
3. 대파. 삭힌 고추를 잘라 놓고 두부도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르고
쑥갓은 적당한 크기로 잘라 씻어 놓았어요.

뚝배기에 김장 김치의 속. 동태를 넣고 멸치육수를 부어
센 불에 끓였어요.




끓어 오르면 중간 불로 줄여
동태가 익혀질 때까지 끓이다가




두부를 잘라 넣고 간은 굵은 소금으로 맞추어주고
한소끔 끓여주다가

 

 



 

삭힌 고추. 대파. 쑥갓을 넣어 한 번 더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려주었어요.




횡재는 아니지만, 동태 알을 보는 것이 흐뭇한 찌개였답니다.
겨울 찌개에는 동태만 한 게 없지요.
그래도 올해는 동태가 값이 저렴해서 다행이랍니다.
조금만 아주 조금만 기다리면 이 매정하리만치 추운 겨울은
물러갈 거에요.

마음만은 훈훈해지는 좋은 일이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반응형

 

 

 

 

 

 

어느 날 문득 거울을 보고 달라져 버린 자신의 모습을 보며
무슨 생각을 먼저 하셨나요? 다양한 생각을 하겠지만 
가까운 지인 중 어떤 이는 한탄하듯이
달라져 가는 자신을 안타까워하며 쩔쩔매는 경우도 보았답니다.
항상 젊은 그대이기를 원하고 많은 사람이 그렇게 바라지만
나이가 들어가는 순리대로 변하여가는 것이 아름답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해본답니다.
흰머리 나면은 어떻습니까. 주름진 피부로 변해가면 어떻습니까.
피부 탄력 잃어간다고 애석해하지 마세요.
물 흐르듯 바람이 부는 대로 그렇게 모든 사람은 살아왔고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이러 저러해도 영원히 살아 있는 것은 불가능하니까
우주의 질서대로 살아가고 돌아가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그런 미래는 새사람에게 맡기는 것이
더욱 아름다울 것 같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냉동실에 얼려져 있는 시래기 삶은 것과 토란대 말려 불린 것을 오랜만에 꺼내어
때마침 길러놓은 숙주나물과 함께 시래기 육개장을 끓여 먹었답니다.
시래기는 어떻게 먹어도 독특한 특유의 맛이 먹는 즐거움을 더해준답니다.
아직 말리지 않으신 분은 꼭 말려두세요. 

 

 

재료

쇠고기 국거리 200그램/ 무청 시래기 삶은 것 한 줌/ 숙주나물 150그램/토란대 말린 것 약간/대파 2뿌리/
베트남 고추 4개/
양념= 고춧가루 3 수저/ 새우젓 1 수저/ 다진 마늘 반 수저/참기름 반 수저/몽고간장 1 수저/
 
분량의 양념을 먼저 버무려 놓았어요.
 
콩나물을 자동으로 기르는 것이 있어 콩나물 기르는 것이 참 편하답니다.
숙주. 콩나물이 사흘이면 길러지게 되어 사용하기 편리하답니다.
사흘 만에 길러진 숙주는 시중에서 구매하여 먹는 것보다
훨씬 맛있답니다.

먼저 숙주나물 씻어 삶아놓고 삶은 시래기.토란대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놓고
대파도 적당하게 잘라 준비했어요.


 

소고기를 참기름을 두르고 볶아 익혀주고




시래기에 양념을 버무린 사진을 빠트려서 생략했어요.
시래기와 토란 줄기 불린 것. 숙주를 미리 준비한 양념에 버무려
준비한 육수를 부어 센 불에 끓인 다음 끓어오르면 
중간 불에 푹 15분 정도 끓여주었어요. 


 

 

15분 정도 끓인 다음 준비한 대파와 베트남 고추를
부스러트려 넣고

 



간은 새우젓 국물이나 국간장으로 맞추고 한 번 더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렸어요.



요사이 날씨가 신경통에 좋지 않은 날씨가 이어지는군요.
나이가 많이 드신 분께 여쭈어 보기를
제가 아픈 데가 너무 많아 귀찮을 정도인데
과거에 할머님은 어떠했습니까 라고
여쭈었더니 원래 50대쯤은 아픈 데가 많다고 하시면서
그 할머니도 50대 일대 무척 아팠는데 60이 넘어가니까
아픈 것이 사라졌다고 하는군요.
우습기도 한 이야기지만 할머니의 말에 위로를 얻고 요행을 바라는 마음으로
기다려볼 요량입니다.
그러저러해서 60이 넘을 때까지 말이지요.
호호호 ...
날씨는 우충충 하지만 오늘도 화들짝 기쁜 일들이 많이 있어지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왕비마마 2011.11.29 06:49

    흐미~
    육계장만있으면 밥솥채로 먹을 수 있는 마마~^^;;;
    게다가 욘석은 시래기로 만들어서 그 구수~함이 몇배는 더해졌겠어요~

    울 배움님~
    따뜻~한 하루 되셔요~ ^^

반응형

 

 

 

 

 

작은딸이 내일은 농민의 날이라면서 가래떡을 먹는 날이라고 하는군요.
딸의 말대로 빼빼로를 먹을 게 아니라 가래떡을 먹어야 한다고 하니
냉동실에 가래떡을 해동해야겠어요.
농민의 날!
수고로움이 담긴 많은 먹거리를 공급해주시는 고마운 손길이 있어
건강한 식생활을 풍족히 할 수 있음을 감사드립니다.
주말농장에 채소를 가꾸어보니까 얼마만큼의 정성과 손길이 닿아야
식탁에 오를 수 있는지 아주 조금은 알겠더군요.
올해는 배추가 풍년이어서 소비자로서는 참 좋아요.
농부님들께는 죄송하지만, 또한 가격이 저렴해서 좋답니다.
이럴 때 넉넉히 담아 먹으면 좋겠지만, 고춧가루 가격이
녹녹하지 않아 저는 올해에는 생김치로 대여섯 통씩 담아 먹으려는 생각입니다.
김장 배추는 달달한 맛이 강해서 어떻게 먹어도 한 입맛 하는 것 같아요.
비타민과 식물성섬유. 칼슘. 철분. 카로틴 등이 많이 들어 있어
감기예방과 변비. 치질. 대장암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이 김장 배추로 오늘은 찌개를 끓여 먹었어요.
어찌나 부드럽고 맛있는지 저는 이렇게 먹었답니다.



 

재료

김장 배추 4분의 1개/ 파 4줄기/ 청양고추 1개/
된장 50그램/ 고추장 반수저/ 다진 마늘 반수저/ 멸치육수 700밀리/

국물 멸치를 푹 끓여 건더기를 건져내고 다시마를 넣고 10분간 더 끓인 다음
식혀 그릇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해두고 사용하고 있어요. 
이렇게 먼저 육수를 준비해 놓았어요.

끓는 물에 김장 배추를 가닥가닥 떼어 소금 조금 넣고 10분 정도 삶아
찬물에 담가 두었어요.




멸치육수에 분량의 양념을 넣고
삶아놓은 배추도 넣고 센 불에 끓이다 끓어오르면
약한 불에 15분 정도 푹 끓여주었어요.

 


 간이 매이도록 푹 끓인 다음
파. 청양고추를 썰어 넣고 한 번 더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려주었어요.




먹을 때는 뚝배기에 담아
끓이면서 먹도록 했답니다.

뚝배기에 끓이면서 먹으면 더 맛있는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더욱 맛있다면서 먹게 되는가 봐요.
아직은 따사로움이 남아 있는 가을에
아름다운 추억들이 아주 많이 남기어지는 가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반응형

 

 

 

 

 

 

아침에 컴퓨터를 들어가 보고 깜짝 놀랐어요.
어제 남편의 동창회 공지에 결혼 청첩을 올려주었는데
세상에나 이 청첩장 삭제하는 것을 깜빡 잊고 글을 작성해서
첫 번째 사진으로 등록 되어 버렸더군요.
아휴 세상에 또 실수+ 실수를 또 하고 말았네요.
프로도 아니고 아마츄어도 아니지만 스스로 날마다 조금씩
발전을 이루어 나가고 싶은 열망을 가졌는지라
세상에 마음이 덜컹 푹 내려앉는 느낌이었답니다.
보시고 웃음이 나오지 않으셨나요? 이 아줌씨가 도 깜빡 실수했군,
이런 소리가 들릴듯한 실수를 덜컥 저지른 어제의 날이었답니다.
에구 모르겠다. 다음엔 좀 더 진지해져서 꼼꼼하게 확인하고 발행해야 할 텐데...
라는 미련을 거두고
시원한 북어로 시원하게 미역국을 끓여 먹었어요.


 

 


재료

미역 50그램/ 북어 채 한 줌/ 다진 마늘 반수저/ 참기름 2수저/ 국간장 2수저/

육수=국물 멸치 한줌/ 가다랑어포 약간/ 다시마 손바닥만큼/ 
육수 재료를 넣고 1000밀리의 물을 넣고 끓여 800밀리의 국물 육수를 만들었어요.

미역을 불려 주물러 씻어 건져 놓고 북어채와 함께 참기름을 넣고
달달 볶아 주다


준비해둔 국물 육수를 부어


센 불에 끓어오르면 중간 불에 15분 정도
푹 끓이다가


 

다진 마늘과 국간장을 넣고
간을 맞춘 다음 불에서 내렸어요.

 

 
북어 채를 넣고 끓인 미역국은

찜질방에서 주로 많이 끓여 파는 것 같아요.
잠실에 잠실수양관이라는 찜질방이 있는데
몇 년 전에 이곳에서 북어 채를 넣고 끓인 미역국을 맛나게 먹었던 기억이 떠올라
북어채를 넣고 끓여 먹었어요.
찬바람이 부니까 더욱더 시원한 국물맛이 좋은 것 같은 요즘 날씨입니다.
선선한 가을 가을바람을 피부로 직접 느껴보러 나들이 가보시면 어떨까요.
강원도에 18일 즈음 단풍의 최고 절정에 이른다고 하니까
붉고 노란 단풍잎이 손짓하는 가을 단풍에 흠뻑 젖어보는 추억의 시간을
만들어 보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미소를 짓는 날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왕비마마 2011.10.07 06:31

    아휴~
    울 아이들이 북어에 가시있다고 원체 안먹어서
    통~ 안해먹었드만~
    이렇게 울 배움님 음식을 보고나니
    오늘은 도저히 못참겠어요~
    지금 당~장 국끓이러갑니다~ ^^

    울 배움님~
    오늘도 기분 좋~은 하루 보내셔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