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살며시 다가와 속삭이는 바람은 따스한 바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합니다.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맞이하고 보니 아직은 찬 기운을 듬뿍 머금은 바람이군요,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인 봄이 왔지만 아직은 춥다는 소리를 많이 하게 되네요.

순하디 순한 봄바람이 이제 곧 오리라고 기대하며...

전통 사찰음식이라는 취나물 국은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었네요.

* 취나물을 삶은 다음 식용 소다를 넣고 담가 두면 좋지 않은 냄새를 우려낼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취나물로 봄의 향과 맛을 느끼려고 국을 끓였어요.

 

  

 

재료

취나물 200그램/ 청양고추 1개/

양념= 된장 2 수저/ 고추장 1 수저/ 다진 마늘 반수저/참기름 반수저/ 국간장 약간/멸치육수 700밀리/

국물 멸치를 미리 끓여 멸치육수를 준비해두고 쌀뜨물로 끓여 먹어도 맛있어요.

쌀뜨물이 없으면 쌀가루를 조금 넣어 끓여도 맛있더군요.

 

 끓는 물에 소금 조금 넣고 다듬어 씻어 건진 취나물을 삶아 냉수에 헹궈 건져놓았어요.

 분량의 양념을 멸치육수에 걸러 끓이다 끓어 오르면

준비해둔 삶은 취나물을 넣고 끓이다가

 끓어오르면 국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청양고추를 잘게 잘라 넣어 한소끔 끓여낸 다음 불에서 내려주었답니다.

 만들기 간편한 취나물 국입니다.

봄 향기 가득한 쌉싸름한 취나물은

봄을 느끼며 잃어버리기 쉬운 입맛을 살리는 채소 중 하나지요.

취나물로 국을 만들어 먹고 보니

자주 만들어 먹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쌉싸름한 맛이 살짝 감돌아서인지 된장국이 더욱 구수하게 느껴지는 국이었습니다.

성큼 다가온 이 봄에는 더욱더 좋은 일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 아로마 ♡ 2012.04.08 10:59 신고

    취나물로 국도 끓이네요 ^^;;
    전 진짜 나물로만 해 먹거든요.
    들깨가루 팍팍 뿌려서 말이에요 ㅎ;

반응형

 

 

 


봄을 거뜬히 이기게 하는 묘약을 지니고 봄과함께 찾아온 취나물
제철 나물 취나물 먹고 상쾌한 봄을 지내요.
된장넣고 무쳐먹기도 하고 간장에 무쳐도 맛있고
간장에 무친것을 올리브유를 두르고 볶아먹어도 좋지요.
간장대신 소금간을 해서 볶아도 깔끔하고
들기름을 넣고 무쳐도 맛나지만 참기름을 넣고 만들면 개운함을 더해줘요.
취나물 말린거는 들기름을 넣고 볶아먹지만
말리지 않은 취나물은 들기름으로 무치면
전 약간 느끼함을 느껴서 꼭 참기름으로 무쳐 먹는답니다.
생식 하시는분도 많지만 취나물은 수산이 많아 결석이 잘 생기는 체질이신분은
꼭  삶아서 드셔야 좋아요.수산은 열에 약해서 삶아 먹으면 괜찮거든요.
이렇게 만들어 먹어요,저는



재료

취나물200그람/굵은소금약간/청양고추1개/대파약간/
몽고간장 2수저반/참기름 1수저/다진마늘 1티스픈/깨소금반수저/


싱싱한 취나물 재래시장에서 한아름 사왔어요.
이맘때에 이봄에 먹는 나물이 제맛이지요.
억센거는 잘라내고 다듬어 씻어 건져요.


끓는물에 소금조금넣고 씻어놓은 참나물을 넣고
끓어 오르면 뒤집어 한번더 끓어오르면



찬물에 바로 헹구어 건져 꼬옥 짜주어요.


대파와 청양고추를 잘게 다져 놓고
대파는 어슷하게 썰어 주어요.


취나물에 몽고간장.깨소금.참기름.다진마늘.대파썬거 청양고추 다진거를 넣고
조물조물 살살 털어가면서 무쳐주어요.

 

 

완성된 깔끔한맛의 취나물 간장 무침입니다.

 

볶아 드셔도 좋아요.
올리브유를 넉넉히 두르고 간장에 무처놓은 취나물을 볶아 주어요,
색깔이 살짝 변해가고 올리브기름이 나물에 스며들면 불에서 내리면 돼요.

윤기가 자르르 씹을수록 맛있는
취나물 볶음이랍니다.




취나물 향기가 온 집에 날리는 ...
삶을때 취나물 향이 온 집안에 가득히 퍼져
봄냄새를 더욱 느낄수가 있었어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하늘을달려라 2011.04.15 07:33 신고

    앜~제목 오타요~ㅋㅋ
    근데 요즘 취나물 너무 비싸더군요;;;
    식당에서도 잘 안주더라구요 ㅠㅠ
    향긋향긋 취나물~ㅋ

    • 배움ing 2011.04.15 18:04 신고

      그러네요.확인을 여려번 했는데
      혹시 하늘님 푸핫 하고 웃으신듯...
      자판연습하러 컴터학원 가야할판이에요.
      ^^

반응형

 

 

 

 


봄이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네 라는 노래가 생각이 나는 봄!!!
하지만 예전같은 마음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들어요.
봄나물을 캐러다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요즘엔 나물캘 엄두도 못내요. 
담력있는 마음이 사라진것 같아 나물을 캐러가지 못하는것 같아요.
오래전에 나물캐러 갔다가 허물벗은 파충류를 보았거든요.
거부감이 생겨 그뒤로 산나물 채취하러 가는것을 그만두게 되었죠.
하긴 요즘에는 마트에 가면 나물천지 절기하곤 상관없는듯 풍성하죠.
하지만 왠지 봄에나오는 취나물이 더 맛있는것 같아요.
취나물은 수산이 많이 들어있어 생으로 먹으면
결석이 생기기 쉽다고 하니깐 꼭 끓는물에 데쳐서 먹는게 좋아요.
수산은 열에 약하니깐 데치면 괜찮거든요.
봄을 잔뜩 품고있는 취나물을 사서 된장에 무쳐 먹었어요.




재료

취나물 200그람/굵은소금약간/
된장 반수저/고추장 반수저/고추가루 반수저/다진마늘 1티스픈/
참기름 1수저/깨소금 반수저/청양고추1개/대파 약간/

여려종류의 취나물이 있지만 미역취는 연해서 좋더군요.
뻣뻣한 줄기는 잘라내고 다듬어 주어요.





끓는물에 소금조금넣고 취나물을 넣고 데쳐주어요.
끓어오르면 나물을 뒤집어 주고 끓게되면




찬물에 헹궈주어요.
찬물에 헹궈준다음 꾸옥짜서 살살 털어 주어요.

 

 

 

 


청양고추와 대파는 잘게 잘라 넣으면 개운한 맛을 내준답니다.





들기름을 넣고 무쳐도 맛있지만
 참기름이 개운한맛을 느끼게 해준답니다.
된장. 고추장.고추가루. 참기름 .1깨소금 .청양고추.대파.다진마늘을 넣고  




고루고루 살살 털어가면서 무쳐주어요.




접시에 담아본 취나물 된장무침 이랍니다.



 

아음 이 봄냄새 역시 봄에먹는 나물맛이 제맛이지요.
 다른계절보다 봄에먹는 봄나물은 입맛을 살려주는 역활을 해준대요.
나른한 춘곤증이 몰려오는 이계절에 제철음식 봄나물로 
춘곤증 몰아내고 활기찬 나날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왕비마마 2011.04.13 06:19

    이야~
    봄향기 따라따라왔더니만~
    울 배움님이 이렇게 맛깔나게 취나물을
    그것도 된장에 쓱쓱 비벼놓으셨다니~
    마마가 옆구리에 숨겨온 밥한공기에 뚝~딱 한접시 비우고 갑니다~ ^^

    울 배움님~
    오늘하루도 기분 좋~은 하루 되셔요~ ^^

  2. 모르세 2011.04.13 07:57

    잘먹고 갑니다.행복한 한주를 열어 가시길 바랍니다.

  3. 하늘을달려라 2011.04.13 09:27

    으앜~비암..ㅠㅠ 명반가지고 댕기셔요 ㅎㅎㅎ
    요즘은 식당에서도 취나물을 잘 안주더군요...
    어찌나 비싸던지...오천원어치도 쪼끔....

    저렇게 된장무침하고 참기름 쳐 먹으면 ㅠㅠ
    맛나겠군요 ㅠㅠ

  4. 귀여운걸 2011.04.13 14:37 신고

    입맛돋구기 딱 좋은 반찬이네요~
    몸에도 맛도 좋은거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