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옛날부터 만들어 먹던 두부는 콩이있는한 영원토록
만들어 먹지않을까 이런생각을 문득 해봤어요.

두부는 역사가 아주 깊을거라 생각하는데 대대로 전해내려오는 
재래식 손두부가 맛이있겠지만
요즘은 가정에서 만들어 먹는일은 드물게 별미로 가끔씩 만들어 먹게되지요.
변신이란 변신은 다 할수있는두부를 등푸른생선 참치와함께 지져봤어요.
어릴때에 선물로 들어온 고래고기는 먹어봤는데 참치는 안먹어 봤어요.
세월이 흘러 캔으로 가공되어 나온 참치캔이 이제는 거의 모든사람들의 
기호식품이라고 말할수있는것이 되어 버렸네요.
등푸른생선은 비린내가 많이 나는데 가공해놓은 참치는 
비린내가 덜한편이어서 저같은사람에게는 딱 좋은거 같아요.

참치좋아하는 딸과 아들 오늘 이반찬을 만들고 문자로 만들었다고
딸에게 보내주면 좋아할텐데...꾸무름한 날씨이지만 
오늘은 날씨가 많이 풀린거 같아요.

이렇게 만들었어요.참치 두부지짐이     

재료

참치통조림1캔/두부1모/국물멸치20마리로 찐하게 끓여 멸치육수 300미리/
양념=마늘 반수저/다진 생강 반티 스푼/진간장 4 수저/고춧가루 2 수저/고추장 수북 하게 2 수저/참기름 1 수저/
후추 약간/흑설탕 수북이 1 수저/멸치육수 100미리/대파 1개/청양고추 2개/
대파와 청양고추는 어슷하게 썰어 넣어요.

양파 1개/당근 약간 /청경채 한 줌/
야채는 특별히 준비하기보다는 냉장고에 있는 여려가지 야채를 넣으면 좋아요.
양파. 당근은 굵직하게 잘라놓아요. 청경채는 씻어 먹기 좋게 통째로 반으로 잘라놓아요.

 

잘라놓아요.


국물멸치로 찐하게 끓여 멸치육수 300미리를 준비해요.

두부는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 소금조금뿌려
 물기를 빼주어요.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달군후 두부를넣고
노릇하게 부쳐주어요.


분량의 다진마늘.다진생강.진간장.고추가루.고추장.참기름.후추.흙설탕.를 넣고 대파. 청양고추를 넣고
 멸치육수반컵을 부어 고루고루 섞어놓아요 


노릇하게 지져놓은 두부랍니다.


참치는 건지기에 국물을 빼주어요.


냄비나 뚝배기에 지져놓은 두부를 넣고 양념장을 올리고 
참치올려놓고


 야채 올려놓고 두부올리고


양념장을 끼얹고 준비해놓은 멸치육수200미리 를 붓고 끓여 주어요. 


중간불에 끓어오르면 약한불로 줄여서
20분정도 푸욱 끓여 주어요.



완성된 참치두부지짐이 랍니다.
겨울철!! 뚝배기에 끓여 먹으니깐 더욱맛이 좋은거 같아요.


겁나게 맛있는 참치두부지짐이 덕택에
다른반찬 너줄하게 꺼낼필요가 없었답니다.
역시 우리집은 얼큰하게 만들어먹어야 딸내미가 하는말
엄마 대박이에요.엄마짱 !!!!
이 말을 들을수 있답니다.이 말을 듣는순간 나의 마음은
사는날동안에 맛있는거 많이 해줄게    라는 마음에 소리를 전해준답니다
사랑하는 나의 자녀들에게요 ..........
평화가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이땅에 모든가정에 모든마음속에.......





반응형
  1. 온누리49 2010.12.22 08:30 신고

    ㅎㅎ, 이거 제가 제일 좋아하는 것입니다
    끓이기가 좋아서^^
    동지입니다. 팥죽 한 그릇 드세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2 08:44

    어우~ 배고파요^^

  3. 뻘쭘곰 2010.12.22 10:03 신고

    군침이 저절로 고이네요~!!!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저도 두부 좋아해서 자주 먹는데 참치 두부지짐이..!!!
    꼭 만들어 봐야 겠습니다..!!^^

  4. 쌀점방 2010.12.22 10:38

    두부를 살짝 튀겨서...?
    군에서...저렇게 많이 합니다...아마 그때는 상할까바...
    먹고싶네요...ㅎㅎ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2 14:43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겨울 밥상'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