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올해는 신축년

하얀 소의 해라고 합니다.

과거엔 새해 일출 명소로 동해안

일출 명소인 정동진을 비롯 강릉 전 해안가는

새로운 다짐과 소원을 빌며 해돋이를 보고자

많은 사람이 찾았었습니다.

 

 

그러나 올해의 새해 일출은 코로나 19 여파로 각 지자체는

이 지역을 찾는 사람에게 제발 오지 말라고

방송으로 호소까지 하는 형국입니다.

아침에 일어나 산책하러 나섰는데 남대천 둑길 산책로를  가는데

안목에서 남항진으로 가는

다리 위 도로가 주차장이 되어 있습니다.

 

 

안목 등 해변 도로를 막아버리니까 어떻게 알고 왔는지 

남항진 넘어가는 다리 위로 차량행렬이 밀려 앞으로 진행할 수 없더군요.

도로에 주차하고 새해 일출을 보느라 주차한 차량

4 차선 도로 정체현상이 풀리지 않습니다.

잠깐 사이지만

일출을 보려는 사람을 강제할 수 없어 속수무책입니다.

 

해는 떠오르고 바다 위를 둥실 올라서니

언제 그랬냐는 듯 순식간에 차량이 사라져 갑니다.

 

뭐라 할 수 없는 잠깐의 현상

그 마음 이해가 갑니다.

 

 

강릉항 솔바람다리 아래 기수역 부분은 춥다 보니

작은 물결 일렁임으로 바위 윗부분은 얼어있습니다

모든 사람의 소원이 이루어지기 바라고 

코로나가 속히

종식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