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중추절 잘 지내셨나요?
훈훈한 마음과 맛난 음식도 많이 드셨겠군요.
솜씨 좋은 사람에게는 솜씨를 발휘할 좋은 기회였겠지만
힘드셨을 시간이 되기도 했겠지요.
돌아오는 휴일엔 숯가마에 가셔서 쌓인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좋겠네요.
제 동서가 음식솜씨가 좋은 사람이라서 고유음식을 잘 만든답니다.
주말농장에서 자라고 있는 토란을 캐 가지고 갔는데 마술 손으로
뚝딱 토란국을 끓여냈는데. 추석이면 토란국을 먹는 게 풍습이라는 말과 함께
먹지 않으면 벌금이라는 무거운 반찬도 올려서 말이지요.
덕분에 모든 사람은 토란국을 먹지않는 저도 그 덕에 먹었답니다.
멋진 여성의 힘을 날리며 살아가는 동서의 하는 일이 잘되었으면 좋겠어요.

추석이 지났지만, 무더위는 막바지 기승을 부리고 있어 땀이 지끈지끈
견디기 어려운 요즘 날씨이지요.
하지만 위안이 되는 건 얼마 남지 않은 무더위라는 것.
22일경에는 쌀쌀해진다는 보도에 그날이 기다려지는군요. ㅠㅠ 너무 더워서요.

얼큰한 음식을 좋아하는 건 제 식성인 것 같아요.
채소 듬뿍 넣어 얼큰하게 비벼 먹었어요.

 

재료

국수 두 줌/ 오이 1개/ 양배추 4잎/ 보라색 양배추 4잎/ 대파 약간/ 양파 반개/ 다진 마늘/

양념= 고추장 2 수저/ 식초 1 수저/ 설탕 1 수저/ 물엿 1 수저/고춧가루 1 수저/ 통깨 반 수저/ 참기름 1 수저/

분량의 양념을 섞어 양념장을 먼저 만들어 놓았어요.
마늘은 비빌때 넣을려고 넣지 않았어요.
양념장을 넉넉히 만들어 냉장고에 두고 만들어 먹는답니다.
마늘을 넣으면 발효되어 맛이 없는것 같더군요.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갖은 채소를 최대한으로 가늘게 채를 썰어 놓았어요.

끓는 물에 국수를 넣고 끓어 오르면 냉수 1컵을 부어
끓어 오르면 다시 한 번 냉수 반 컵을 넣고 끓어오르면 건져 찬물에 헹구어 주었어요.

 

삶아 말끔하게 찬물에 헹궈 마지막에는 얼음물에 넣고
마무리 헹구어 건져놓았어요.

삶은 국수와 채를 썬 채소를 그릇에 담아준 다음
분량의 양념을 넣고 다진 마늘과 깨소금도 참기름도 넣어 주었어요.


살살 뒤적여가며 골고루 섞어 주었어요.
간을 보면서 양념을 조절해서 비벼 주었어요.

얼큰한 맛이 입맛을 땅기게 하는
비빔국수입니다.

막바지 기승을 부리는 무더위는 곧 물러간다는 예보가
큰 위안이 되는군요.
여름나기 힘들다고 말하고 싶어도 22일이면
쌀쌀한 날씨가 된다고 해요.
마지막 더위 잘 이겨내고 건강한 가을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온누리49 2011.09.15 12:30 신고

    매콤달짝지근하면 비빔국수의 제맛을 알 수 있을 듯하네요^^
    한 그릇 후다닥 먹고 갑니다
    값은 연말 정산하세요^^

  2. 하늘을달려라 2011.09.15 19:35 신고

    정말 막바지 더위라고 하죠~
    요 마지막 더위에....시원하게 비빔국수 한그릇하면 정말 딱 좋겠네요^^

반응형

 

 

 

 

 


얼마 전 티브이에서 언뜻 보게 된 음식정보 중
발효음식에 관해서 듣게 된 이야기가 제 마음에 와 닿았어요.
그중 음식 간을 할 때 소금보다 발효된 간장으로 간을 하는
이야기를 듣고보니 수긍이 가는 이야기,
될수 있는 대로 음식간을 간장으로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음식 부터 적용해 봤는데 상상 밖으로 아주 좋았어요.
간장 향이 음식의 맛을 좋게 해주는 것 같아요.
딸들에게 채소위주의 반찬을 많이 먹도록 하려고 합니다.
 냉장고에 조금씩 남아 있는 채소들을 볶았는데
바로 실행으로 옮겨 간장 양념을 했어요.
평소 같으면 소금간을 할 건데 .
하지만 후회하지 않았어요.맛이 소금간 할 때보다는 훨씬 맛있었답니다.
냉장고 자투리 채소들을 이렇게 볶아 먹었어요.
자녀가 좋아하는 쟌슨빌 소시지를 삶아 넣고 만들었어요.

 

 

재료

감자 3개/ 애호박 반개/ 양파 반개/ 쟌슨빌소시지 2개/굵은 소금 약간 /
양념= 깨소금 반 수저/ 참기름 반 수저/ 다진 마늘 반 수저/ 몽고간장 1 수저/ 대파 약간/ 올리브유 3 수저/

감자는 껍질 벗겨 반달 썰기로 썰어 굵은 소금에 심심하게 절여 30분 정도 두었다가 건져 놓았어요.
애호박도 반달 썰기로 잘라 놓고 양파도 잘라 놓고
소시지는 끓는 물에 데쳐 반달 썰기를 했어요.


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건져놓은 감자를 넣고 센 불에 볶다가
뚜껑을 덮어 중 불에 익혀지도록 했어요.


감자가 어느 정도 익으면 호박. 양파. 소시지를 넣고 양파가 투명해질 때까지 볶다
다진 마늘. 몽고간장을 넣고 볶아 간을 맞추어 준 다음
깨소금. 참기름. 대파 잘라서 넣고 뒤적여 준 다음 불에서 내려주었어요.
이 단계사진을 분명히 찍었는데 행방이 묘연해서 생략했어요.

곡절이 있지만 완성된 감자호박 간장볶음입니다.


그동안에는 소금으로 간을 해 먹었지만
앞으로는 될 수 있는 대로 간장으로 간을 해 먹도록 하려고 합니다.
건강에는 발효시킨 간장으로 간을 해 먹는 것이 좋다고 해서요.
언제나 즐거운 노래가 넘쳐나는 즐거운 날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왕비마마 2011.08.31 06:35

    요거요거 맛나구리~한 녀석들은 저 안에 죄다 들었는걸요~ ^^
    제가 애호박을 엄~청 좋아하거든요~ ㅋㅋ
    그리고 소세지는 울 아들이 감자는 울 딸래미가~ㅋㅋ
    그리고 울 여보는 이거이거 한잔을 부른다 할 듯한걸요~ ^^
    요거 저도 따라쟁이해볼까봐요~ ^^

    울 배움님~
    오늘도 상쾌~한 하루 보내셔요~ ^^

  2. 누리나래 2011.08.31 08:36 신고

    간단하게 해먹을 수 있는 호박볶음이네요..마침 이웃집에서 텃밭에 기른 애호박을 보냈는데 한번 해달라고 해야겟네요..^^

  3. 귀여운걸 2011.08.31 15:39 신고

    오호~ 제가 좋아하는 소세지와 감자, 호박이 다 모였네요~~
    너무 맛나보여요^^

  4. 온누리49 2011.08.31 20:21 신고

    늦었습니다
    이제 들려갑니다....^^
    8월 마무리 잘하세요^^

반응형
 
 
 
뽀빠이가 좋아하는 시금치 힘을 주는시금치 쑥쑥 잘자라게하는 시금치
아이들이 어릴때는 뽀빠이 이야기 하면서 시금치를 먹을수 있도록 했었는데
세월이 살같이 흘러 성인이 된 딸들 사랑하는 딸들이 
만화속 이야기지만 뽀빠이 비슷한 씩씩하고 아내사랑하고
튼튼하고 용감한 청년을 만났으면 하고 욕심가득한 생각한답니다.
엄마이다 보니까
딸들이 고등학생때 까지도 건실한 청년을 보면 그저 어이구 잘키웠구나
저청년의 엄마는 듬직하겠네. 하고생각을 했는데 대학마치고
어학연수끝나고 그럭저럭 세월이 지난 어느날부터인지 건실한 청년을
보면 잘키워논 남의아들 사위했으면 하는 생각으로 바뀌어 버린
나의생각을 발견하곤 나자신도 깜짝 놀라는 마음 이었답니다.
그런데 제 아들이 뽀빠이같이 튼튼해져야 하는데 수산이 많이들어있는
시금치는 먹지않도록 하는데 아들이 담석에 잘걸리는 체질이라서요.
시금치는 철분이 많아서 빈혈에 아주 효과가 있는채소 ..
동초가 맛있다고 하는데 아직은 동초는 아니지만 쌀쌀해지니깐
모든나물들이 맛있는것 같아요.시금치를 맛나게 무쳐 먹었어요.이렇게요.
재료

시금치1단/쪽파2개/
양념=다진마늘 1티스픈/참기름 반수저/몽고간장1수저반 /깨소금반수저/까나리액젓 커피수저로반수저/

시금치를 삶을때는 꼭 굵은소금 조금넣고 뚜껑을 열고 삶아주세요.
시금치는 초벌 씻을때 잘씻어주세요.시금치 중앙에 흙이 끼어있는경우가 있거든요.

시금치는 잔뿌리를 긁어내고 다듬던지 아니면 뿌리를 잘라내고 다듬어 깨끗하게 씻어주어요.


끓는물에 소금조금넣고 시금치를 넣고 끓어오르면 뒤집어주고
 한번더 끓으면 바로 꺼내 찬물에 헹구어 주어요.


찬물에 깨끗하게 헹군 시금치를 꼬옥 짜고
 너무 긴거는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주세요.


다진마늘.참기름 .몽고간장.까나리액젓.쪽파다진거 를 넣고 무쳐주세요.
살살 털어가면서 조물조물 무쳐주어요.


간이 골고루 배이도록 무치고 간을 보시고 싱거우면 몽고간장으로 간을 맞추세요.
나물종류 특히 시금치는 아주 약간 짤려고 할정도로 간을 하셔야 합니다.싱거워지거든요.
간을 맞춘후 참기름.깨소금을 넣고 살짝 버무려 마무리하시면 된답니다.



맛있는 시금치나물무침 이랍니다.



좀 있으면 본격적인시금치의 계절이 오는데 동초 맛있게 무치고
국으로도 맛있게 끓여보아요.
대표적인 녹황색채소 시금치는 영양이 풍부하지만
항상 좋은거는 옥에 티가 있잖아요.시금치도 예외는 아닌것 같군요.
수산이 많이 들어있는시금치는 많은양을 먹게되면 결석이 생기게되는 점이 있어요.
아들이 초등학교 다닐때 결석때문에 레이져 치료를 받은적이 있어요.
체질적으로 결석이 잘생기는 사람이 있는거같다 는 생각이 든답니다.
그래서 아들은 지금도 시금치는 아쉽게도 먹지않고 있답니다.
수산이 많이든 음식은 주의하고 있어요.이렇게 맛있는 시금치를 못먹다니 ....
모든분들의 가정에 웃음꽃이 피어나는 좋은일들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13 08:34

    시금치에 수산이 많이 들어있군요.
    정말 맛있게 보이는 나물입니다. ^_^

  2. 온누리49 2010.10.13 08:39 신고

    시금치너물 한 접시만 부탁합니다
    좋은 날 되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13 09:24

    시금치나물을 액젖을 넣고도 무쳐내는군영~전 소금간으로만 했었거든여.
    에구구~울 신랑도 통풍때메 시금치는 완전 금기야채람다 .ㅠㅠ

  4. ILoveCinemusic 2010.10.13 20:57 신고

    야채가 비싸져서 콩나물 시금치 이런 재료로 만든 요리가 좋아요 맛도 있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