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느 날 문득 거울을 보고 달라져 버린 자신의 모습을 보며
무슨 생각을 먼저 하셨나요? 다양한 생각을 하겠지만 
가까운 지인 중 어떤 이는 한탄하듯이
달라져 가는 자신을 안타까워하며 쩔쩔매는 경우도 보았답니다.
항상 젊은 그대이기를 원하고 많은 사람이 그렇게 바라지만
나이가 들어가는 순리대로 변하여가는 것이 아름답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해본답니다.
흰머리 나면은 어떻습니까. 주름진 피부로 변해가면 어떻습니까.
피부 탄력 잃어간다고 애석해하지 마세요.
물 흐르듯 바람이 부는 대로 그렇게 모든 사람은 살아왔고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이러 저러해도 영원히 살아 있는 것은 불가능하니까
우주의 질서대로 살아가고 돌아가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그런 미래는 새사람에게 맡기는 것이
더욱 아름다울 것 같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냉동실에 얼려져 있는 시래기 삶은 것과 토란대 말려 불린 것을 오랜만에 꺼내어
때마침 길러놓은 숙주나물과 함께 시래기 육개장을 끓여 먹었답니다.
시래기는 어떻게 먹어도 독특한 특유의 맛이 먹는 즐거움을 더해준답니다.
아직 말리지 않으신 분은 꼭 말려두세요. 

 

 

재료

쇠고기 국거리 200그램/ 무청 시래기 삶은 것 한 줌/ 숙주나물 150그램/토란대 말린 것 약간/대파 2뿌리/
베트남 고추 4개/
양념= 고춧가루 3 수저/ 새우젓 1 수저/ 다진 마늘 반 수저/참기름 반 수저/몽고간장 1 수저/
 
분량의 양념을 먼저 버무려 놓았어요.
 
콩나물을 자동으로 기르는 것이 있어 콩나물 기르는 것이 참 편하답니다.
숙주. 콩나물이 사흘이면 길러지게 되어 사용하기 편리하답니다.
사흘 만에 길러진 숙주는 시중에서 구매하여 먹는 것보다
훨씬 맛있답니다.

먼저 숙주나물 씻어 삶아놓고 삶은 시래기.토란대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놓고
대파도 적당하게 잘라 준비했어요.


 

소고기를 참기름을 두르고 볶아 익혀주고




시래기에 양념을 버무린 사진을 빠트려서 생략했어요.
시래기와 토란 줄기 불린 것. 숙주를 미리 준비한 양념에 버무려
준비한 육수를 부어 센 불에 끓인 다음 끓어오르면 
중간 불에 푹 15분 정도 끓여주었어요. 


 

 

15분 정도 끓인 다음 준비한 대파와 베트남 고추를
부스러트려 넣고

 



간은 새우젓 국물이나 국간장으로 맞추고 한 번 더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렸어요.



요사이 날씨가 신경통에 좋지 않은 날씨가 이어지는군요.
나이가 많이 드신 분께 여쭈어 보기를
제가 아픈 데가 너무 많아 귀찮을 정도인데
과거에 할머님은 어떠했습니까 라고
여쭈었더니 원래 50대쯤은 아픈 데가 많다고 하시면서
그 할머니도 50대 일대 무척 아팠는데 60이 넘어가니까
아픈 것이 사라졌다고 하는군요.
우습기도 한 이야기지만 할머니의 말에 위로를 얻고 요행을 바라는 마음으로
기다려볼 요량입니다.
그러저러해서 60이 넘을 때까지 말이지요.
호호호 ...
날씨는 우충충 하지만 오늘도 화들짝 기쁜 일들이 많이 있어지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왕비마마 2011.11.29 06:49

    흐미~
    육계장만있으면 밥솥채로 먹을 수 있는 마마~^^;;;
    게다가 욘석은 시래기로 만들어서 그 구수~함이 몇배는 더해졌겠어요~

    울 배움님~
    따뜻~한 하루 되셔요~ ^^

반응형

 

 

 

 

 

 

 

나들이 가기에 좋은 계절인 봄이지요.

거리를 지나칠 때 길에서 나누어주는 여행 광고에도 활짝 핀 꽃이 만발한
사진을 볼 수 있는데 여심을 사로잡기에 충분한
벚꽃의 향연이 펼쳐진다는 소식이 많더군요.
김장김치도 익혀질 대로 익혀져 유산균을 잔뜩 머금고 있게 되는데
너무나 시어져 버린 김치가 있으면 그것으로 김칫국을 끓여 드세요.
역시 이 맛이야 라는 식 평을 할 수 있는 국이 끓여진답니다.
저는 이렇게 끓여 먹었어요.

 

 


 

재료

신김치 1쪽 /두부 반모/대파 반개/청양고추 2개/참기름 반수저/
마늘 1 티스푼/된장수북히1 수저 반/고추장 반수저/고춧가루 1 수저/
멸치육수 600 미리/=국물멸치 30개로 찐하게 끓여 멸치육수 700미리를 준비하세요....

너무 시어져 버린 김치는 헹궈서 잘게 잘라준다음
된장. 고추장. 마늘.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준 다음

준비한 멸치육수를 부어 주어요.




대파 세일할 때 사서 어슷 썰어 냉동해놓고 사용하고 있어요.
대파와 청양고추는 어슷하게 썰어 놓아요.




센 불에 끓이다가 중간 불로 줄여 끓여주어요.
15분 정도 끓인 다음


 



준비한 두부와 고추가루를 넣고 끓여 주어요




두부를 넣고 팔팔 한번더 끓인다음 간을 보고
싱거우면 소금이나 국간장으로 간을 맞춘다음

썰어놓은 청양고추와 대파를 넣고 살짝 끓여주어요.  




언제 먹어도 맛있는 김치된장국




저는 아무리 맛있는것이 있어도
가끔씩 이렇게 김치국을 끓여 먹으면 속이 개운해진답니다.
언제나 평화가 모든이들의 마음속에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모르세 2011.04.06 09:42

    행복한 하루 하루가 되세요

반응형
 

 

 

추운 날씨에는 뜨거운 국물 생각이 저절로 납니다
샤부샤부 해줄게 라고 바람 잔뜩 넣어놓고 광주 참숯가마를 다녀왔어요.
12월인데 도로는 여행 다녀오는 차량 
행렬은 이어지고 그래도 다행스럽게 일찍 출발해서 
오는 길은 여유가 있었거든요.

샤부샤부를 좋아해서 가끔 만들어 먹는데
딸들하고 저는 버섯을 좋아하지만 아들은 버섯을 싫어해요.
샤부샤부는 좋아하지만 버섯은 안 먹거든요.
세상에나 ㅠㅠ 버섯이 얼마나 몸에 좋은데 안타깝지만 자라면 먹겠지..
라고 여기며 아들이 좋아하는 쇠고기와 양상추를 별도로 여유 있게 준비했죠.
요즘은 사시사철 없는 게 없을 정도로 여러 채소가 있어 
식탁을 즐겁게 만들어 주는 샤부샤부,

샤부샤부는 육수 맛이 중요한 거 같아요.

오늘은 참 다랑어포를 끓여 
육수를 만들었습니다.

 

재료

샤부샤부는 식성에 맞게 준비하면 되지요.

야채= 배추 속/ 양상추/ 청경채/ 양파/ 고구마/ 쪽파/ 쑥갓/ 당근
각종 버섯= 표고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양송이버섯/ 새송이버섯
기타= 유부/ 떡/

*샤부샤부용 쇠고기/

 양념장= 진간장에다 청양고추 2개를 잘게 다져서 넣고 섞어요.

 

샤부샤부 육수=가다랑어포 40그램/ 물 2.5리터
국물 양념= 국간장 3 수저/ 맛술이나 청주 2 수저/ 흑설탕 1 수저/ 소금 약간

 

수제비= 밀가루 종이컵으로 2컵/ 소금 반티 스푼

 

= 현미밥이나 밥 1 공기/ 김가루 적당히/ 참기름 1 수저
당근/ 양파/ 쪽파


물 2.5리터. 훈제가다랑어포 40그램. 
 다시마 조금넣고 끓어오르면 5분정도 더 끓여 건져낸다음
 국간장3수저/ 청주나 맛술2수저/ 흑설탕1수저를 넣고
소금으로 짜지않게 간을 맞추어요.


표고버섯이나 느타리 밑둥 자른거를 육수 끓일때 넣고 
끓여 준비해 놓으세요


우리밀 통밀가루가 훠얼씬 맛이 있답니다.
적당량의 밀가루에 소금을 조금넣고
냉수를 조금씩 부어가며 쪽득하게 반죽해 주어요.


반죽한 밀가루를 비닐봉지에 넣어
냉장고에 넣어두면 쫀득해지고 끈기가 생겨
훨씬 맛있게 된답니다.


이제는 야채를 손질할 차례
양송이는 흐르는 물에 재빨리 씻어 먹기좋은 크기로 도톰하게 잘라놓아요.
팽이버섯. 새송이. 느타리. 표고버섯은 밑동을 잘라내고
살짝 씻어 먹기좋게 잘라 놓아요.
고구마는 껍질을 벗겨 약간 도톰하게 잘라 물에 담궜다가 건져 놓고
양파는 껍질을 벗겨 통썰기로 도톰하게 잘라놓고
당근은 얇게 조금만 잘라 놓아요.
쑥갓. 쪽파. 배추속. 양상치. 청경채는 다듬어 씻어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 놓아요.
배추속. 양상치.청경채는 
유부는 끓는물에 살짝 데쳐건져 물기를 살며시 짜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요. 


사랑하는 아들이 먹는걸로 마음 상하지 않게 하려고
양상추와 샤브샤브 고기를 별도로 준비해
대기중이랍니다.


준비해 놓은 육수에 청양고추를 넣으면
 얼큰한 맛이 입맛을 돋워 준답니다.


끓는 육수에 준비한 야채와 버섯을 골고루 넣어 데쳐 먹어요.
살짝 익혀 식성대로 간장에 찍어 드시면 된답니다.
샤브샤브는 준비만 해놓으면 간단하게 먹는 음식이지요.


아들의 얼굴이 편치않은 얼굴,
원인은? 버섯을 안좋아해서요.ㅋㅋ
아들이 앉은 방향으로 양상추와 고기를 육수에 넣어주었답니다.
활짝 펴지는 표정!!!귀염둥이 아들!!!!



뱃속이 편한 샤브샤브


간장에 청양고추를 잘게 다져 넣으면 
그어느 소스보다 더 맛있게 먹어요
(우리는)


야채와 건더기를 모두 건져먹고
만들어 놓은 수제비 반죽을 얇게 떼어 넣어주어요.


쎈불에 끓이다가 거의 익었을 즈음에
약한불로 줄이고 먹어요.



쪽파.양파.당근을 잘게 잘라 놓아요.


마무리 죽에 들어가는 재료는
김가루. 양파. 쪽파. 당근 다진것과 참기름이랍니다.


수제비를 먹고 남은 국물에 다진 양파. 쪽파. 당근과
김가루. 참기름. 현미밥 한공기를 넣고
중간불에 걸죽해질 때까지 끓여요.


걸죽하게 끓여진  
현미죽이랍니다.


 음식을 먹는 즐거움을 표현한
금강산도 식후경 이라는 말이 있잖아요.
 맛있다고 먹으며 서로 샤브샤브의 이름을 말하는데
 
작은딸이 먼저 샤브샤브는 일본식 이름이라고 하니깐

큰딸은 중국식으로는 후어구어 라고 하고

남편은 버섯.야채 데쳐먹기 라고 하는둥 
맛있게 먹으면서 소화제인 수다까지 늘어
즐거운 식사 시간 이었습니다.
평화가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