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중추절 잘 지내셨나요?
훈훈한 마음과 맛난 음식도 많이 드셨겠군요.
솜씨 좋은 사람에게는 솜씨를 발휘할 좋은 기회였겠지만
힘드셨을 시간이 되기도 했겠지요.
돌아오는 휴일엔 숯가마에 가셔서 쌓인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좋겠네요.
제 동서가 음식솜씨가 좋은 사람이라서 고유음식을 잘 만든답니다.
주말농장에서 자라고 있는 토란을 캐 가지고 갔는데 마술 손으로
뚝딱 토란국을 끓여냈는데. 추석이면 토란국을 먹는 게 풍습이라는 말과 함께
먹지 않으면 벌금이라는 무거운 반찬도 올려서 말이지요.
덕분에 모든 사람은 토란국을 먹지않는 저도 그 덕에 먹었답니다.
멋진 여성의 힘을 날리며 살아가는 동서의 하는 일이 잘되었으면 좋겠어요.

추석이 지났지만, 무더위는 막바지 기승을 부리고 있어 땀이 지끈지끈
견디기 어려운 요즘 날씨이지요.
하지만 위안이 되는 건 얼마 남지 않은 무더위라는 것.
22일경에는 쌀쌀해진다는 보도에 그날이 기다려지는군요. ㅠㅠ 너무 더워서요.

얼큰한 음식을 좋아하는 건 제 식성인 것 같아요.
채소 듬뿍 넣어 얼큰하게 비벼 먹었어요.

 

재료

국수 두 줌/ 오이 1개/ 양배추 4잎/ 보라색 양배추 4잎/ 대파 약간/ 양파 반개/ 다진 마늘/

양념= 고추장 2 수저/ 식초 1 수저/ 설탕 1 수저/ 물엿 1 수저/고춧가루 1 수저/ 통깨 반 수저/ 참기름 1 수저/

분량의 양념을 섞어 양념장을 먼저 만들어 놓았어요.
마늘은 비빌때 넣을려고 넣지 않았어요.
양념장을 넉넉히 만들어 냉장고에 두고 만들어 먹는답니다.
마늘을 넣으면 발효되어 맛이 없는것 같더군요.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갖은 채소를 최대한으로 가늘게 채를 썰어 놓았어요.

끓는 물에 국수를 넣고 끓어 오르면 냉수 1컵을 부어
끓어 오르면 다시 한 번 냉수 반 컵을 넣고 끓어오르면 건져 찬물에 헹구어 주었어요.

 

삶아 말끔하게 찬물에 헹궈 마지막에는 얼음물에 넣고
마무리 헹구어 건져놓았어요.

삶은 국수와 채를 썬 채소를 그릇에 담아준 다음
분량의 양념을 넣고 다진 마늘과 깨소금도 참기름도 넣어 주었어요.


살살 뒤적여가며 골고루 섞어 주었어요.
간을 보면서 양념을 조절해서 비벼 주었어요.

얼큰한 맛이 입맛을 땅기게 하는
비빔국수입니다.

막바지 기승을 부리는 무더위는 곧 물러간다는 예보가
큰 위안이 되는군요.
여름나기 힘들다고 말하고 싶어도 22일이면
쌀쌀한 날씨가 된다고 해요.
마지막 더위 잘 이겨내고 건강한 가을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온누리49 2011.09.15 12:30 신고

    매콤달짝지근하면 비빔국수의 제맛을 알 수 있을 듯하네요^^
    한 그릇 후다닥 먹고 갑니다
    값은 연말 정산하세요^^

  2. 하늘을달려라 2011.09.15 19:35 신고

    정말 막바지 더위라고 하죠~
    요 마지막 더위에....시원하게 비빔국수 한그릇하면 정말 딱 좋겠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