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젠 정말 봄다워지는 춘삼월이 되었네요.
몸도 마음도 겨울의 움츠러들었던 마음을 풀어놓아도 될 것 같아요.
아직 먼 산의 모습은 크게 달라지진 않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땅의 기운을 뚫고 나오는 봄기운으로
서서히 변해가겠지요.
예전에는 완전한 봄이 되어서야 먹기 시작하는 봄나물이었지만
이젠 봄나물도 일찍 출하되어 봄을 부르는 마음도 일찍 시작되지요.
많은 봄나물 중 머위도 봄철의 대표적인 나물이라고 할 수 있는데
독특한 향을 지닌 머위는 해독작용이 강하여 장이 좋지 않은 사람에게
좋을 것 같군요.
방부효과도 뛰어나 장아찌를 담을 때 넣고 담으면 잡균이 번식하지 못한다고 해요.
또한, 머위를 매일 꾸준하게 반찬으로 먹으면 기관지 천식에 도움이 되고
머위잎과 줄기를 잘게 잘라 묽은 간장에 삶아 먹으면 체질 개선이 된다고 합니다
머위를 말려두었다가 먹고 싶은데 값이 싸지 않아 아쉽답니다.
시간을 내어 도매시장에 나가 한 상자 사야겠어요.

쌉쌀한 머위를 개운한 맛이 나는 참기름을 넣고 
머위 밥을 만들어 먹었답니다.

 

재료

머위 1봉지/ 굵은소금 약간/ 불린 쌀 1컵/ 냉수나 다시마 물/
참기름 2 수저/ 다진 마늘 반 수저/ 몽고간장 2 수저/ 다진 파 반 개/
양념간장= 몽고간장 6 수저/ 다진 파 반개/ 깨소금 2 수저/ 참기름 2 수저/ 다진 마늘 반 수저/ 청주나 적포도주 3 수저/

분량의 양념으로 양념장을 만들어 놓았어요.
쌀은 미리 충분히 최소 한 시간 정도 불려놓았어요.

요즘의 머위는 연해서 줄기를 벗길 필요도 없고
영양도 듬뿍 들어있는 잎도 연하답니다.
씻어 놓고




끓는 물에 소금 조금 넣고 머위를 넣고 데친 다음
냉수에 헹궈 건져 물기를 꼭 짜 놓고




적당한 길이로 머위를 잘라준 다음
분량의 양념을 넣고 고루 무쳐

 


 

압력밥솥에 불린 쌀을 부어 평소에 밥 지을 때 물의 양보다
약간 적게 부어주고 그 위에 무친 머위나물을 넣고
밥을 지었답니다.





딸랑딸랑 고소함이 가득한
머위 밥입니다.

 



 

살살 뒤섞어 그릇에 담아 양념장에 비벼 먹었어요.




매실 장아찌 무친 것 하고 먹었답니다.




내 입맛에 딱 맞는 음식입니다.
봄철 입맛을 잃어버리기 쉬운데 자주 먹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그리운 사람이 떠오를 때 어떻게 그리움을 달래시나요.
저는 노래를 부르며 바다를 그려본 답니다.

두둥실 두리둥실 배 떠나간다.
물 맑은 봄 바다에 배 떠나간다.
이 배는 달맞으러 강릉 가는 배
어기야 디 어라 차 배를 저어라

순풍에 돛 달고서 어서 떠나자
서산에 해지면은 달 떠온단다
이 배는 달맞으러 강릉 가는 배
어기야 디 어라 차 배 떠나간다.

다시 오지 않을 사람 만날 수 없는 사람이어도
그냥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노래를 부르며 그리움을 달랜답니다.
훌쩍 가버리는 시간이 못내 아쉽지 않은 건 
그리운 사람에게로 가까이 가고 있음일지 모른답니다.
보고 싶은 나의 어머니.

 

 

반응형
  1. 누리나래 2012.03.02 07:10 신고

    봄철 달아난 입맛이 다시 돌아오겟는데요..^^
    머위는 그냥 된장국만 끓여 먹엇었는데 이렇게 한번 먹어봐야겟군요..^^

  2. ♡ 아로마 ♡ 2012.03.02 20:47 신고

    머위는 그냥 쌈만 싸 먹었던것 같아요
    먹으면 잠 잘온다고 ^^

반응형

봄이 아주 가까이 오고 있음을 알려주는 봄나물 중
머위는 쌉쌀한 맛이 입맛을 돋워주는 봄의 대표 채소라고 하고 싶군요.
하지만 요즘은 하우스 작물로 기르는 것이 많아 제철을 잊은 듯합니다.
봄에 채취한 것보다는 머위 특유의 향과 맛은 덜할지 모르지만
봄 향기가 그리워 먹어보기에는 좋은 채소인 것 같아요.
머위는 다 자란 것 보다는 한 뼘 정도의 작은 머위가 더 맛있고
영양 면에서도 월등하다는 보도를 본 적 있어요.
이른 감이 있지만 요즘 나오기 시작한 머위는 질긴 것 같으나
끓는 물에 데치면 아주 부드러워져 먹기 적당한 나물이랍니다.
머위가 많이 자라게 되면 줄기만 먹게 되는데 줄기보다는
이파리에 영양성분이 많고 키가 훌쩍 커버린 머위보다는 손 한 뼘 정도의
크기로 잎이 넓은 이파리가 달린 것이 영양 최고치의 머위라고 합니다.
오늘은 머위 한 단을 구매해 무쳐먹고 이파리 쪽으로는 딸의 도시락으로
김밥처럼 말아 주었답니다.
입맛을 돋워주는 머위 된장 쌈 맛있어요.

재료

머위 한단/ 현미밥/ 참기름/ 굵은소금 /
양념= 된장 2 수저/ 고추장 1 수저/ 고춧가루 반 수저/ 청양고추 2개/ 쪽파 5줄기/ 다진 마늘 약간/

버릴 것 없는 어린 머위를 씻어 건져 놓고

 

 

 

끓는 물에 굵은 소금 약간 넣고 삶아 주었어요.
머위를 넣고 끓어 오르면 뒤집어준 다음 또 한 번 끓어 오르면
건져 냉수에 헹궈 꼭 짜주었어요.

 

 

분량의 양념을 넣고 된장 양념을 만들어놓았어요.


촉촉한 현미밥에 오늘은 찰흑 미를 넣고 밥을 했어요.
참기름 조금 넣고 잘 섞어 놓고


 

김발에 머위잎을 적당한 넓이로
 공간이 보이지 않게 펴놓고


 

그 위에 밥과 단무지와 된장 양념을 적당히 올려준 후
 말아줄 때 된장이 여기저기 묻지 않도록
머위잎으로 덮어

 

도르르 살며시 눌러가며 말아줍니다.


 

단무지를 넣지 않고 된장 양념을 올려 주고
그 위를 머위잎으로 덮어 말아주기도 했어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접시에 담았는데 
 

 

단무지 넣은 것도 넣지 않은 것도
둘 다 맛있어요.

어쩌면 맛있게 느끼는 건
 제가 고기보다 채소를 좋아하기 때문 일지도 모르지만, 
쌉쌀함이 살며시 묻어나는 그 맛!
 저는 이런 음식이 좋아요.
촌스러워서일지도 모르지만,
 호호호 마음에 미소짓는 일들이 많아지는 날.
오늘도 행복한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곡부 2012.02.12 05:15

    와 맛나겠네요.
    개인적으로 자연산 머위 무척 좋아합니다.

    그리고 저같이 담배 많이 피시는 분들이 70%이상 의 혈류가 막혀야하고
    혈관이 딱딱해진다 하는데 뇌경색(중품) 예방에 좋은 것 같습니다.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반응형
 
 
 
오늘은 촉촉한 봄비가 온다고 하죠.
하지만 으아악 방사능 비 맞으면 안되지요.
예전에는 비가오면 우산쓰고 걷고 싶어지고
지나친 센티멘탈에 젖을때도 있었고  
  오래전에는 빚물에 빨래도 하고 그랬는데 
옛말이 되었네요.
어서빨리 방사능 문제가 해결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입맛이 없을면 괜히 예민해지고 의욕이 저하되지 않나요? 
새콤한 음식을 먹으면 정신이 맑아지고 상쾌함을
느낄수 있는거 같아요.
새콤달콤 오이 달래무침 만들어 먹어요.
이렇게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달래 1묶음/오이 1개/빨강 노랑 파프리카 약간씩/양파3분의1개/굵은소금 1수저/
양념=고추장2수저/식초1수저/흙설탕 1수저/몽고간장1수저/물엿1수저/
고추가루1수저/깨소금반수저/참기름 1수저/다진마늘1티스픈/

보통 흰설탕을 넣어 음식을 만들지만
저희집은 건강생각해서 흙설탕을 넣고 만들어 먹는답니다.
이제는 흙설탕 넣고만든 음식이 깊은맛을 느끼게 하는것 같아요.

오이는 반으로 잘라 어슷하게 썰어 굵은소금에 10분정도 절인다음
건져 꼬옥 짜 준비해요.


달래는 잡티를 골라내고 다듬어
씻어 건져 놓아요.

분량의 고추장.식초.흙설탕 .물엿.고추가루.깨소금.참기름 .
몽고간장.다진마늘을 넣고 양념장을 만들어 놓아요.

달래는 3등분으로 잘라놓고 파프리카 양파는
가늘게 채를 썰어 놓아요. 

그릇에 준비한 야채와 양념장을 넣어주고
살살 고루고루 섞어 무쳐준다음 싱거우면 몽고간장으로 간을 맞추어 주어요.

 

 

완성된 새콤달콤 오이달래무침 이랍니다.


나른한 봄철에
달래하고 오이를 새콤달콤 무쳐 맛있게 드시고 
춘곤증 이기고 활기찬 날들을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저녁노을* 2011.04.18 06:06 신고

    봄에 달래가최고지요.
    맛있게 먹고가요.ㅎㅎ

  2. 왕비마마 2011.04.18 06:34

    앗~ 오이달래다~ !!!
    요 두녀석의 빨간만남~ 마마가 얼~마나 좋아하는데요~
    크아~ 드디어 달래철이 되었으니
    마마도 오늘마트가서 달래와 오이를 좀 사와야겠어요~ ^^

    울 배움님~
    이번 한 주도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셔요~ ^^

  3. 하늘을달려라 2011.04.18 06:59 신고

    오이랑 달래랑 파프리카~올~
    완전 아삭아삭 향긋향긋 하겠능데요~
    집나간 입맛이 돌아오겠어요 -0-

  4. Boan 2011.04.18 17:22 신고

    달래무침 정말 봄의맛이죠. 상큼한 내음이 입안에서 퍼질것 같아요.

  5. 서민당총재 2011.04.19 09:21 신고

    달래가 너무 좋아요~
    봄이 좋은 이유는 따스함과 벚꽃이 아닌 봄나물의 계절이기 때문입니다. ^ ^

  6. 뼝아리 2011.04.19 11:10

    달래가 요즘 너무 맛있어요..
    저도 달래무침 달래장..아주 달래에 푹 빠져버렸어요.

  7. 코기맘 2011.04.21 19:34 신고

    달래가 들어가서 그런지 봄내음 제대로 나네요^^* 한수배우고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