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보름날
소원을 빌고 싶어도 달이 보이지 않았답니다.
구름속에서 모습을 드러내지않는 보름달 까칠해서 인지.수줍어서인지...
새삼스럽게 보름달이 안떠오르니까 괜시리 기다려지는 마음이었어요.
보름나물과 오곡밥 부럼.귀밝이술 다 드셨는지요
요즈음은 여려가지 데이데이가 많아서 여려 추억을 많이 쌓겠지만은 
제가 어릴때는 이런 민속적인 날들이 자연속에서 자연과 함께하는 
기억에 남는 요즈음의 축제 였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보름때 음식을 요즘엔 많이 만들지 않겠지만 그래도 혹..
남겨진 나물이 있게되면 저희집은 뚝배기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답니다. 
이럴때 만들어 먹어요.이렇게요...
 

 
재료

뚝배기 비빔밥=현미밥 한공기/남겨진 나물반찬 아무거나/계란 1개/참기름 2수저/고추장 1수저/
국물 =무 1토막 /멸치육수400미리/소금약간이나 국간장/청양고추.대파 약간씩/다진마늘 반 티스픈/

나물이 적은양이면 김치를 잘게 채썰어 넣어도 맛있어요.

먼저 뚝배기에 참기름을 2수저를 넣어 골고루 발라지게 한다음
현미밥을 고르게 펴서 담아 주어요.


밥위에 식성대로 적당히 나물을 펴서 올려놓고
계란 1개 고추장 1수저를 올려 놓으면 완성
기호에 따라 다진 대파를 조금 넣어 주셔도 좋아요.


센불에 잠깐 달군후 약한불에 뚜껑을 덮고 익혀 주어요.
센불은 빨리 타버리니까 약한불이나 중간불로 익혀요.
윗부분의 계란이 익을 때까지 익혀 주어요.


나물이 촉촉하지 않으면 물을 두수저 정도 부어 주시면 촉촉하게 익혀지겠지요.
은박지를 뚝배기 뚜껑모양으로 만들어 덮고
그위에 뚜껑을 다시 덮어주면 윗부분도 빨리 익게된답니다.


쓱쓱 비벼서 드시고 맨밑에 누룽지 살짝 눌어있는거 긁어서 드실때는
분쟁이 있으면 안되겠지요.
너한입 나한입 이렇게 드세요.너무 맛있으니까요.ㅎㅎㅎ


드실때 미리 국물을 끓여 함께 먹어요.
멸치육수에 무를 곱게 채썰어 넣고


센불에 끓어오르면 처음 위에 뜨는 거품은 건져내고
소금이나 조선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마늘 아주쪼금 다진대파 조금 다진 청양고추조금씩
넣고 한번더 끓인후 불에서 내려요.


고추가루를 살짝 뿌렸어요.
국물하고 함께 드시면 비빔밥이 한층더 맛있답니다.


어떤사람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점점 달라지는 자신의 모습을 보며  
한숨섞인 실망의 말을 하는데
세월의 흐름에 따라 자연속에 존재하는 모든것들도 교체되듯 사람도 마찮가지...
 세월과 함께 동무하며 귀한 지나면 좋을텐데
라는 아쉬움을 가져본답니다.
사추기 인가... 누구냐구요.그사람이 ?
바로 하나뿐인 인생의 동반자인 바깥양반 이랍니다. ㅋㅋㅋ흉좀 봤어욤~~~
마음에 평화가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백전백승 2011.02.18 11:04 신고

    어제 정월대보름인데 나물이 없어요. 나중에 나물이 있으면 참고하여 만들께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8 11:07

    뚝배기에 비벼 먹는 맛이 정말 색다를 것 같습니다.
    어디 보자....'
    뚝배기가 어디 있더라... ㅎㅎㅎㅎ

  3. 햄톨대장군 2011.02.18 11:22

    와우~옴팡지게 맛있어 보입니다~

  4. 뚜따 2011.02.18 12:59 신고

    ㅋㅋ
    저도 점심에 보름나물로 비빔밥해먹었는데~~
    배움님ㄴ이랑 통했나봐요~^^

  5. 선민아빠 2011.02.18 13:01

    집에서도 절케 맛난 음식이 뚝딱 되시는 고수중의 고수세요~~

  6. 원래버핏 2011.02.18 18:34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저녁 되세요.^^

반응형
 
 
 
 
이름이 참 재미있는 날치!
날치알은 씹을때 톡톡 터지는 맛이 재미있지 않나요?
생김새도 개성있는 날치 
코스트코에서 한 팩 사서 냉동해뒀다가 
뚝배기 비빔밥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톡톡 터지는맛이 먹을때의 재미를 더해주는 날치알 
저는 생선을 좋아하지 않지만 생선알은 잘먹어요.
그러다보니 가끔씩 딸들이 명란젓을 사오는데 가격이 왜이리 비싼거야
이렇게 말하지만 맛있다고 잘먹는답니다.얌체체체,
만들기 쉬운 뚝배기 비빔밥,

나물은 아무 종류나 집에 있는것으로 넣고 만들어 먹어요.

 

재료

날치알 수북하게 3수저/ 현미밥 1공기/ 시금치, 버섯무침한줌/ 배추김치 4줄기/ 참기름 2수저/
양념간장=몽고간장 5수저/ 고추가루반수저/ 깨소금  반수저/ 대파 3분의1개/ 참기름반수저

간장.고추가루.깨소금.다진 대파.깨소금.참기름을 넣고 골고루 섞어요.
양념간장에는 마늘은 넣지 마세요.


뚝배기에 참기름을 2수저를 넣고 고루고루 발라주어요.


현미밥 1공기를 뚝배기에 넓게 펴 담아 주어요.


시금치와 느타리를 데쳐 함께 무쳐 주어요.
시금치 무침
http://baeuming.tistory.com/321


날치알을 냉수에 레몬즙 세방울을 넣고 헹구어
비린내를 제거하고 씻어 건져놓아요.


배추김치는 채 썰어 뚝배기의 밥위에 펴서 올려 주고


시금치 무침을 펴서 올려주고 씻어 건진 날치알 3수저를 올려 주어요.
중간불에 은근히 익혀 준다음 노릇한 냄새가 나게되면
불을 끄고 준비한 양념장을 넣고 비벼 주어요.


날치알 비빔밥은 고추장에 비비는 것보다는
양념장에 비비는게 더 맛있더군요.
이게 본래의 날치알 색이랍니다.
여려가지 색으로 판매되는것은 식용색소로 물들인거래요.
진짜 날치알인지 잘 살펴보고 사세욤~~
활기찬 날들이 되어지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0 06:18

    성게알보다는 조금 저렴하지만 날치알도 정말 맛있지요.
    입 안에서 톡톡 터지는 재미까지 있지요. ㅎㅎㅎ

  2. *저녁노을* 2011.02.10 06:42 신고

    씹히는 맛이 톡톡...
    맛날 것 같아요.

    잘 보고가요

  3. 하늘을달려라 2011.02.10 07:56 신고

    우앙....완전 푸지게 엄청 듬뿍도 넣으셨네요??ㅋㅋㅋ
    보통 식당에서 주는것의 2배는 더 되겠는데용?ㅋㅋㅋ
    슥삭슥삭~양념장에 비벼먹으면 맛나겠어요^^*

  4. ILoveCinemusic 2011.02.11 16:09 신고

    아 이거 해먹어본 적 있는데 맛나더라구요...한끼 정도는~ㅋㅋ

  5. 새라새 2011.02.11 19:20 신고

    날치알 넘넘 먹고 싶어요..
    그냥 입안에서 살살 씹히는 맛..으으으~~~

  6. 원래버핏 2011.02.11 23:44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좋은 밤 되세요.^^

  7. 참치먹는상연 2011.02.12 12:11

    톡톡 터지는 날치알 맛있어 보여요 ㅎㅎㅎ
    저는 3일된 김밥 데워서 아침 먹었어요 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