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언제부턴지 봄이 오게 되면 한가지의 걱정이 따라오게 됩니다.

황사가 올까 봐 염려되는데 이유는 아들이 비염으로 고생해

 나도 모르게 봄을 맞을 때는 염려도 함께해야 하는 상황이랍니다.

몽골 지방의 드넓은 초원을 달리던 칭기즈칸의 시대에는 황사가 없었을 테지요. 흑흑

오늘은 작년에 쪄서 말려둔 단호박을 꺼내 찰떡을 만들어 먹었어요.

여러 호박 가운데 단호박은 전분과 미네랄과 비타민이 많이 들어있고

맛도 좋아 많은 사람이 즐겨 쪄 먹는 서양계 호박이라고 합니다.

밤 맛을 느끼는 호박이라 밤 호박이라고도 불린다고 하는군요.

 

 

 

단호박은 비장이 약한 사람에게 좋은 식품으로 식욕을 좋게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소화가 늦게 되기 때문에 뱃속에 가스가 많이 차는 사람이나

위장 장애가 있는 사람은 아주 조금만 먹는 것이 좋다고 하는군요.

음. 올해는 아주 커다란 늙은 호박으로 즙을 짜 먹어야겠어요.

 

 재료

말린 단호박/ 노랑 설탕/ 굵은소금 약간/ 현미 찹쌀가루/ 무 약간/

 

작년 11월에 말려둔 단호박을 물에 10분 정도 불려 노랑 설탕에 버무려 놓았어요.

 

전날에 미리 불려 빻아놓은 현미 찹쌀가루를 넣고

냉수를 살짝 뿌려 함께 버무려 준 다음

 

찜기에 베보자기를 깔고 그 위에 무를 얇게 잘라 깔아준 후

 

깔아놓은 무위에 버무린 찹쌀가루를 올려 주고 그 위에 베보자기를 덮어

뚜껑을 열어놓고 센불에 김이 오르도록 끓여준 다음

 

끓어오르면 약한 불로 줄여 이십 분을 뜸을 들여 주었지요.

 

도마에 랩을 널찍하게 펴놓고 다 쪄진 찰떡을 업어 부어준 다음

 

무를 걷어내고 그 위에도 랩을 덮어주고 1시간 정도 식혀주었답니다. 

 

식힌 찰떡을 가위로 먹기 좋게 잘랐어요.

칼로 자르는 것보다는 가위로 자르는 것이 좋더군요.

윗면과 밑면을 랩으로 깔아주었기 때문에 가위로 잘 잘렸어요.

 

이렇게 잘라서 한 개씩 랩으로 말아 냉동해두고 꺼내어 녹여 먹으니까

맛있는 건강 간식이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예전에 이십 대 나이에 직접 만들어 먹으려고 찰떡을 쪄봤었는데

아무리 쪄도 익지 않는 찰떡과 씨름하다 결국은 포기하고 말았지요,

삼십여 년이 지나서야 성공한 찰떡을 보며 마음으로 하는 말,

나는 찰떡도 잘 찌는구나! 라는 자화자찬을 혼자서 했답니다. 크크

그런데 나도 모르게 그 시절이 그리워지더군요.

지난 시간의 추억이 그리운 건 소중한 젊음의 시간이 묻혀있기 때문일 거란 생각을 하며

화창한 봄날에 아름답고 즐거운 추억이 많이 만들어지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 아로마 ♡ 2012.04.19 12:51 신고

    아...
    단호박 저렴할때 사서 말려둘 생각을 못했네요 ㅜㅜ
    역시 전 불량주부 인가봐요 ㅡㅡ;
    저희 애들 떡돌이거든요...'차암 좋아하는디..
    담엔 말렸다가 떡 해 먹어 봐야 겠어요 ^^

  2. 농부추유 2012.05.04 08:58 신고

    단호박...

    제가 좋아하는것이 단호박과 떡인데
    단호박 찰떡이 있다는 사실을 지금에서야 알았네요 ㅠㅠ
    이거 파는곳도 있는지 찾아봐야겠어요
    잘보고갑니다 ^^

반응형

쫄깃쫄깃 ㅡ 냠냠 맛있는 찰떡!
어제 아침은 영하이었지만 한낮 기온은 포근한 날입니다.
땅속 깊은 곳에서 늦장 부리며 깨어나지 않은 개구리도
화들짝 깨어나고도 남을 삼월의 봄날이 되었네요.
들로 산으로 가까운 곳에 나들이 가서 수줍은 새색시처럼
살포시 돋아나는 여린 봄 쑥이라도 채취했으면 좋으련만,
게으른 나의 이 마음이여 ㅡㅡ라는 탓으로 돌려보내고
봄날의 따뜻한 유혹에 재래시장으로 나들이했지요.
한 바퀴 휘둘러보고 봄 쑥 한 봉지를 구매해 들고 오는 중에
나도 모르게 쑥은 사서 먹는 게 아닌데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조금만 걸음을 나서면 여린 쑥을 캐 맛있게 끓여 먹을 수 있을 텐데
라는 아쉬움만 남기고 늦은 오후 새들의 비행을 보며 냉장고의
현미 찹쌀가루와 도토리 가루를 꺼내어 들고 찰떡을 만들어 먹었답니다.



 

도토리 떡은 충청지방의 별미 떡이라고 하던데 먹어보지는 않았어요.
그래서 오늘은 현미 찹쌀가루가 있어 도토리 현미 찰떡을 만들었는데
왜 여태 먹어보지 못했나 할 정도로 맛있게 만들어 먹었답니다.


재료

현미 찹쌀가루 1킬로/ 도토리가루 250그램/ 노랑 설탕 수북이 4 수저/ 굵은소금 반수저/ 건 포도 약간/


현미 찹쌀을 전날 저녁에 씻어 불렸다가 다음날 방아를 찧어와
조금씩 냉동실에 보관해두고 먹고 있어요.

현미 찹쌀. 도토리가루. 노랑설탕. 굵은소금을 넣고
고루고루 섞어준 다음

 


 

얼기설기한 채에 한번 걸러 주었어요.






찜기에 물을 붓고 베보자기를 바닥에 깔아놓고
김이 오르면 체에 걸러놓은 가루를 올려주고




위에 건포도를 올려주고
면포를 맨 위에 씌워 김이 오르도록 센불에 쪄준 다음




김이 오르면 약한 불로 줄여
 20분 정도 쪄주었어요.

 



맛있게 쪄낸 찰떡을 잠시 식혀준 다음 
바닥에 랩을 깔고 찰떡을 쏟아 주고
그 위에 랩으로 덮어 
잠시 식힌 다음 가위로 잘라 드시면 되지요.


도토리가루는 건강에도 좋지요.
현미 찹쌀가루도 건강에 좋지요.

이 떡을 만들어 먹으니 쫄깃한 맛이 좋아 
엄마 생각이 절로 떠오릅니다.
맛있게 만들어 드리고 싶은 엄마가 그리워지는 
오늘이었습니다.
봄철이라 입맛을 잃어버리기 쉬운데
건강에 좋은 먹거리를 열심히 만들어 사랑하는 자녀가 
맛있게 먹도록 해야겠어요.
웃음꽃이 넘치는 좋은 일이 가득하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저녁노을* 2012.03.16 06:10 신고

    ㅎㅎ맛있겠네요.
    잘 배워가요

  2. J.mom 2012.03.16 10:03 신고

    오~뭔가 정성스러운거 같아요~^^ 잘 보고 가요~^^
    불타는 금요일 보내세요~^^
    by. 토실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