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연일 쏟아지는 비, 그리고 폭염과 열대야,

  힘들던 여름날이 점점 지나

새벽녘에는 창문을 닫는 계절이 왔습니다.

그래도 아직은 후덥지근하여

그립습니다 1월 중순 무렵 대관령 삼양 목장 정상이,

 

 

강릉 시내는 1월인데

 이른 봄처럼 포근한 날씨에 눈은 찾을 수 없고 

먼 산 너머 솟아있는 풍력발전기를 보노라면 그제야 눈이 보입니다.

투어 일행이 많지 않아

봉고차에 탑승했는데

이곳 풍력발전기로 만들어지는 전력량으로 

강릉 인구 25만이 사용하는 60% 전력을 공급한다고 합니다.

 

 

풍력 발전기 하나 만드는데 32억이 들어간다는데

 대관령에는 53개의 풍력 발전기가 있으니

돈으로 환산하면 1,700억이나 들여 만든 발전기는 덴마크 기술력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아직은 우리 기술력으로는 만들지 못한다는 풍력 발전기는

날개 뒤 안테나가 있어 자동 감지하여 

바람의 방향 따라 바뀌게 된다고 합니다. 

풍력 발전기 높이는 60m라고 하는데 

초속 40m 바람이 많이 불면 돌아가는 소리가 보잉 747 비행기 소리가 난다고 합니다.

날개 하나 만드는데 1억이 들어간다는 풍력발전기,

 

 

풍력 발전기가 돌아가는 장관을 보자마자 

모두 하나같이 약속이나 한 듯 우와 아무리 소리 질러도 바람 소리에 묻혀

 풍력 발전기에 압도되어 소리소리 질러도 들리지 않는 전망대였습니다.

춥다 못해 뼈가 시리고 바람이 세차게 불어 5분을 견디기 어렵다고 말하던

 삼양목장 정상이 여름날 열대야에는 더욱 생각납니다

 

 

삼양목장으로 가는 길에 하늘 목장을 지나게 되는데 

갑자기 몰아치는 바람이 

준비 단단히 하라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날에 정상을 오르려면 어려움이 많고

 눈 덮인 빙판길을 오르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개인 자가용으로 오르기가 위험하여 도로포장이 되어야 하는데

이곳에 목장을 만든 분이 도로포장을 반대했다고 합니다.

 

 

바람의 연덕

 

 

힐링의 대표 격인 목장을 자연 그대로 만들어

 찾아오는 사람에게 자연의 선물을 듬뿍 받아갈 수 있어야 한다는 

큰 뜻으로 도로포장을 해준다고 했는데도 반대했다는데

현재에 들어서는 사계절 많은 사람이 찾아오는 대표적 힐링지나

 계절에 따라 도로 사정과 여러 상황으로 지금 와서 도로포장을 하자니 

만만치 않은 비용문제로 고심한다고 합니다.

많은 눈이 내리면 비포장도로에 염화칼슘을 뿌리지 않고

 환경적으로 신경을 써야 하는 목장이고 나무에도 지장을 주게 되는 점을 고려해 

  눈이 쌓여 빙판이 된 도로에 모래를 뿌린다고 합니다.

그런데 모래에 자갈도 섞여 있을 때도 있어 위험요소가 된다고 합니다.

 

 

분지인 전망대까지는 자동차로 올라갈 수 있는데

 거센 바람이 불어 몸 가누기 힘들다 해도

 눈 덮인 삼양 목장전망대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장관은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해줍니다. 

여름은 푸른 초지로 겨울이면 눈 덮인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전망대

겨울에는 목장 입구부터 매우 춥고 바람도 거세

 자동차 문을 여닫을 때 조심하지 않으면 

차 문이 떨어져 날아 가버릴 정도라고 합니다.

 

연애소설

드라마촬영지

 

 

강릉 시내가 영상1도일 때

여긴 영하12도

 

추운 날에도 타조는 산책 중
 

 

전망대에서는 날개 방향 따라 차를 세우지 않으면 

자동차가 전복될 수 있을 정도라고 했는데 

무척이나 더운 요즘엔 그곳이 그립습니다.

동계올림픽이 잘 치러져 

전 세계에 널리 알려지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반응형

 

 

 

 

 

 

강릉 도로 교차로를 회전식으로 돌면서 목적지로 갈 수 있도록 만들었는데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불편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현지에 오래 살아온 사람은 

오히려 차량흐름에 방해가 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많습니다만

시행해보고 별 도움이 안되면 다시 바뀌겠지요.

 

입추라는데 무더위가 극성인 팔월에

생각만 해도 잠시라도 시원해지는 대관령 목장을 떠올려봅니다.

 삼양목장 가는 초입 길

 

1971년도에 만들어진 삼양 목장은 50여 년이 다 돼가는데, 

이곳 돌산에 큰 댐을 만드는 공사를 하고 있답니다.

평창 올림픽으로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여

 눈을 만들어 저장하는 눈 저장고라고 합니다.

올림픽은 다음 해인데 녹지 않냐고 물으니

 절대 녹지 않는다고 합니다.

동계 올림픽을 치렀던 나라도 눈을 만들어 

적설량이 부족했을 때 사용했다고 합니다.

목장 초입에는 기계로 눈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동계 올림픽대비 혹여 눈 부족 사태를 대비 

삼양 목장에 눈을 저장해 놓는다고 합니다.

강릉이 영하 3도이면 대관령은 영하9도 이며

 이곳 삼양 목장은 영하 10도라고 합니다.

삼양목장 가는 길은 비포장도로 

여름 성수기에는 하루 5,000명 이상이 찾아온다는데

목장으로 진입하는 진입로가 좋지 않은데도 

여름엔 밀려 들어오는 차량으로 난리라고 표현합니다.

입장 시간은 9시 30분, 

 

목장 광장 도착 

 

갑자기 불어닥친 

거센 회오리바람

 

 

전망대에 오르면 그늘막이 없고 바람 때문에

 모든 나무가 한쪽으로 치우쳐 있다는 전망대,

가이드의 설명을 듣다 보니 

어느새 목장 광장에 도착했습니다.

가이드 말대로 거센 바람으로

 차 문을 열고 나갈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다들 자리에 앉아있으니까 

이 정도 바람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합니다.

정상에 올라가면 단 5분을 있기 어려워

 금방 차 안으로 들어올 거라고 합니다.

그리고 여기서부터는 화장실이 없어 꼭 들러 가야 한다고 합니다.

어찌나 세찬 바람인지 떼며 간다는 표현이 딱 맞는 날씨입니다.

바람을 가르며 광장에 내려서니

 이 추운 날씨에도 반갑게 맞아주는 양들이 있습니다.

 

양들과 기념사진도 찍고 후다닥 추운 날씨로 인해

 자동차에 탑승하고 정상을 향해 올라갑니다.

경사가 매우 심한 삼양목장은 눈이 내려 쌓이고

 빙판 된 길을 거슬러 올라갑니다.

정말 조심하며 올라가야 할 난코스로 

 겨울에 가려면 두툼한 옷 준비 안 하면  

1분도 견디기 어렵다고 합니다.

 

 

눈이 많이 오면 올라가기 어려울 수 있다는데

 8월 중순에서 9월 중순에 오면 양몰이 공연을 볼 수 있고

또 지능이 높은 개 7마리가 양몰이를 한다는데 

 이 중에 첫 번째로 으뜸가는 대표 개가 공연할 때는

 7마리의 다른 개가 공연을 보고 배운다고 합니다.

하루 3번 하는 양몰이 공연은 오전 10시 오후 1시 3시

  양을 푸른 초지로 몰아 마음껏 풀을 먹게 한다고 합니다.

양은 날마다 30마리씩 풀어 놓는다는데 

극심한 추위에는 양들도 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600만 평 삼양목장은 관광 수입이 좋으며

팔월의 삼복더위에도 12대의 셔틀이 운행하는데

이곳 관사에서는 추워서 보일러를 돌린다고 합니다.

 

 

이렇게 양몰이에 수고한 개들이 퇴직하면

 중간에 아파트가 지어져 있는데

이 아파트에 살면서

 평생 최고의 대우와 보살핌을 받으며 산다고 합니다.

눈이 많이 내려 심한 빙판이 되면 일반 자가용은 올라가지 못하고

 관광버스만 올라갈 수 있다고 합니다.

삼양목장에는 젓소 600두와 양 250마리가 있는데 평소에는 소 30마리만 초지에 방목하고 

나머지 570마리는 우유를 만든다고 합니다. 30마리는 복 받은 소 같지요?

그러나 서로 돌아가며 방목장으로 나오게 한다고 합니다.

목장의 풀은 2미터씩 자라며 성장 속도도 빠르다고 합니다.

2미터씩 자라면 풀을 베어 저장한다고 하는데 이렇게 저장해둔 풀은 겨울에 먹는다고 합니다.

이렇게 방목으로 길러지고 얻어지는 우유라면 

1등급 최고 우유가 참인 것 같습니다.

그리워지는 목장의 겨울입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