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스페인 광장입니다.
탐험가의 활약으로 지구촌 여러 곳에 에스파냐 깃발을 세우고,
탐험가의 발길 닿는 곳에는 어김없이 전파되는 기독교,
에스파냐, 
영원한 건 없기에 그때의 명성은 사라졌지만 
지금도 에스파냐는 건재합니다.
스페인 광장에 도착 먼저 눈에 들어오는 아가나 성당입니다.
아가나 성당에 기부금 1달러를 내면 
성당 내부를 사진 찍을 수 있다고 하는데
신께 드리는 아름다운 걸작품을 볼 기회입니다.
 
 
17세기에 차모로 대추장이 교회에 땅을 기증해
 괌 최초로 세워진 성당이라고 합니다.
아가나 성당의 정식 이름은 우아한 이름의 마리아라고 하며 
북 마리아나 제도 가톨릭 교회를 총괄하는 본산으로 
1년에 한 번씩 성모수태 행사를 개최한다고 하니
가톨릭 신자는 때를 맞춰 다녀가도 좋을 것 같습니다. 

 

 
 
성당 옆에 위치한 스페인광장은
1565년~1898년까지 에스파냐의 통치를 받았고
2차 세계대전까지 스페인 총독이 살았다고 합니다.
많은 곳이 태평양 전쟁으로 파괴되었지만
당시 스페인 행정기관 흔적이 남아있어.
교훈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있군요.
괌은 중요 전략적 위치로 2차 세계대전 때 혹독한 전쟁을 치렀고
일본하고 가까워 많은 일본인 관광객이 많다고 하지만,
우리 국민도 많은 사람이 괌을 찾습니다.
 

 

날씨는 건기 우기가 있는데 우기 때도 여행에는 불편함이 없다고 합니다.

괌 사이판 등의 지역은 스콜성 비로

더운 지역에선 오히려 시원할 것 같습니다. 

사계절이 없지만 1~3월까지가 우리나라 겨울에 해당한다는데

열대지방이라 달라질 것 없다는 생각을 했지만 

우리나라 겨울처럼 해가 빨리지는 것 같습니다.

 

( 초콜릿 하우스 )는 스페인 총독 부인이 

이곳을 찾는 방문객을 위해 차와 음료를 대접했던 곳이라고 해요.
 

 

사방으로 뻗어있는 가지와 뿌리는

많은 사람의 그늘이 되고 

놀이터가 되고 있습니다.

 

 

화살표 있는 곳의 작은 문으로 들어가면 

당시 총독이 거주하던 관저가

 부분적으로 남아 있습니다.

 

광장 주변은 깨끗하게 정돈되어 

 짧은 시간에

 과거 흔적을 돌아볼 수 있었고

위령탑부터는 스키너 광장이라고 합니다.

이 공원은 괌 최초 민간지사이던 칼턴 스키너의 이름을 따 

스키너 광장이란 이름을 붙였고 하얀 탑은 2차 세계대전 때 전사한

 괌 출신 군인들 명복을 빌기 위한 기념비라고 합니다.

 

 

스페인이 괌에 1668년 군사기지와 가톨릭 선교회를 설립,

3세기가 지나 1982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괌을 방문했었다고 하는데

이일을 기념하여 스페인광장 앞 도로에 

요한 바오로 2세의 조형물 만들었다고 합니다.

당시 교황이 바라보는 곳에 축복이 임한다고 하여 

 자신들의 마을로 바라보도록 해야 한다고 서로 의견이 나뉘어

360도 회전 하도록 만들어졌는데

 10여 년 전부터 고장이나 멈춰섰다고 합니다.

 

 

현재 교황이 바라보는 곳은 하얀색 박물관,

3달러 내고 들어가면

괌의 소중한 것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박물관이지만 꼭 음악당 같은 느낌이 듭니다.

 

 

가이드가 여기서 파는 코코아가 맛있다는 그 말 한마디에 

갈증이나 사 먹었는데 5달러인가?.

저는 코코아 음료보다 

과육이 훨씬 맛있습니다.

생각해면 또 먹고 싶어지는 코코아 과육입니다.

 

 
기독교를 세계에 알리는데 큰 활약을 한 스페인,
그에 따르는 아픔도 있겠지요.
그런 걸 생각해볼 때 역사는 사람의 뜻대로가 아닌 신의 영역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짧은 스페인광장을 둘러보고
아프간 요새로 갑니다.
 

 

 

반응형
반응형
 
 
 

 

설을 앞두고 떠난 여행은

좋기도 하지만 자녀가 밥은 잘 먹을지 

추운 날씨에 따뜻하게 자는지 등등

이런저런 염려가 됩니다.

그런데도 설렘을 안고 떠나는 건 

남태평양 한가운데 작은 섬이 부르는 노래를 듣고자

 비행기에 몸을 싣고 훌쩍 날아 괌에 도착했습니다.

투몬의 바닷가에 위치한 웨스틴 리조트입니다.

 

 

 

체크인하려면 이곳으로 쭉 가셔서 

계단으로 내려가면 됩니다.

왼쪽 입구는 VIP 전용 입구 같아요.

 

 

괌 전체는 밤이 되어도

불빛이 환하게 비춰 밤 경치도 좋습니다.

 

리무진 웨딩카가 주차해 있음

 

오른쪽은 도로입니다.

버스 정류장이 있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더군요.

 

도로에서 죽 내려오면 웨스틴 리조트 

1층에 정문 입구에 도착합니다.

 

정문

 

 

웨스틴 옆집 롯데호텔

 

 

투몬 해변 전경 

니코 호텔

 

 호텔 입구

 

왼쪽 입구에는 체크아웃 시간이 맞지 않는 투숙객을 위해

짐을 보관해 주는 곳이 있어요.

 

 호텔에 있는

 면세품 매장

 

여기는 스타벅스

 

스타벅스 창밖으로 보이는 

니코호텔

 

 투명한 엘리베이터는

오르 내릴 때 불빛으로 장식되어 볼만합니다.

 

1층에서 위로 향해 찍은 것

 

17층에서 아래를 보고 찍은 사진

 

깜빡 객실 사진을 찍지 못했지만

더블침대 2개를 놓았는데도 널찍한

 괌 웨스틴 리조트 객실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화장실도 널찍합니다.

샤워부스와 욕조도 오래된 호텔인데도

관리가 잘되어 쾌적하고 좋습니다.

헤어 드라이어와 다리미 금고도 있어 편리했고

제공해주는 비누 샴푸 린스 바다 칫솔 등 

그 외 여러 욕실용품이 넉넉히 제공되고

생수도 제공됩니다.

 

침대 옆 생수는 무료입니다.

그런데 커피포트 옆 하늘색 뚜껑 

에비앙은 유료 생수입니다.

잊지 마세요.

 

웨스틴의 자랑이라는 침대가

얼마나 좋았으면

천상의 침대라고 했는지 설마 했는데

아침에 알 수 있었습니다.

밤에 잠을 청하며 누웠는데

잠드는 줄 모르게 눈을 뜨니 아침,

숙면 후 날아갈 것 같은 개운함입니다.

기념일로 1725호를 배정 받은 것도 고마운데

이렇게 축하한다는 메모와 함께 과일 한 바구니가 

배달되었습니다.

딸이

기념일이라고 호텔에 메일 보냈더니

이런 배려를 해주셨네요.

참 전자레인지도 미리 신청하니까 

곧바로 가져다주었어요.

 

발코니에서 본 투몬해변과 

주변 사진

 

 

투몬 해변에서 찍은 웨스틴 리조트

 

 

아름다운 자연은 인간을 행복하게 합니다.

행복을 느끼는 부분은 다양하지만,

아름다운 자연을 통해 느끼는 행복함은 

오랫동안 생각나고 그립고 풍요롭게 합니다.

마음과 생각속에 

행복을 간직하고 저장하기 위해 여행을 떠납니다.

아름다운 자연을 우리에게 주신 신께 감사합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