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올 듯 말 듯 흐린 날씨
 비가 내린 뒤에 날씨가 포근해진다는 보도에 안심되는군요.
멀리 보이는 산허리는 아직 봄이 올라오지 않은 풍광이지만
이 비가 내린 뒤에는 많이 달라질 거 같아 반갑게 맞이하는 
봄비입니다.
영양 면에서도 월등하고 굴에 들어있는 당질은 대부분
글리코겐 이라는 효율적인 에너지로 변해 
아주 좋은 식품이라고 합니다.
비타민과 미네랄의 보물창고라고 말하는 생굴은 
고혈압과 저혈압 모두를 정상혈압으로 조절해주는 효과도 있고
피로회복 허약한 체질을 개선하는 효과도 있다고 합니다.
성인병 예방에 뛰어난 효과를 발휘하는 생굴은 5월부터 8월까지는 
산란기라 맛이 없고 독성분이 나타나 먹지않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영양의 보고 굴을 무와 함께 밥을 해 먹었답니다. 

 

재료
백미 한 컵 반/
콜라비 작은 것 1개/ 생굴 300그램. 밀가루 한 수저. 굵은 소금 약간/
양념간장= 몽고간장 100밀리/ 깨소금 2 수저/ 참기름 1 수저 반/ 대파 반개/ 청양고추 1개/
대파와 청양고추는 잘게 다져서 함께 섞어 주어요

백미는 미리 씻어 물을 부어 30분 정도 불려놓았어요.
분량의 양념을 섞어 양념장을 만들어 놓았어요.

콜라 비는 껍질을 벗겨
곱게 채를 썰어주었어요.

 

 

 


 

압력솥에 불린 쌀을 넣고 밥 지을 물을
평소보다 적게 넣어주고(무에서 수분이 나옴)
채를 썬 콜라 비를 넣어 취사했어요.

 

 



 

굵은 소금과 밀가루를 넣고 손으로 휘휘 저어
펄 냄새를 제거하고 굴 껍데기를 골라내어
냉수에 헹궈 건져 물기를 제거해놓았어요.


 


 

밥이 다 지어지면 뚜껑을 열어
씻어놓은 생굴을 넣어 살살 고루 섞어준 다음
뚜껑을 닫고 5분 정도 가열을 더 해주었답니다.


 

 

양념장에 고춧가루를 넣지 않고
청양고추를 넣어 매콤함을 주었답니다.



 

완성된 굴밥을 주걱으로 저어



 

그릇에 담아 양념장을 끼얹어 비벼 먹었답니다.




 

어찌 이리 맛있는지
요즘 유난히 더 맛있게 느껴진다는 생각에
 특정음식이 맛있어질 때면 
그 식품의 영양소를 몸에서 필요로 하기 때문이 아니겠느냐는
개인적 생각을 했답니다.
기온차이가 심하여 감기드신 분이 많은데
봄을 반가이 환영하는 것도 좋지만, 아직 옷을 두툼하게 입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행복한 봄날 즐거운 삶이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온누리 2012.03.14 17:27

    이것에 머 횡재입니까?
    얼른 한 그릇 퍼 묵고 가렵니다^^
    좋은 날 되시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