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모두가 반갑게 맞이하는 봄!
 살며시 곁으로 찾아와 사람의 마음에도 대지 위의 모든 생물도
지면 구석구석에 골고루 봄을 알리고 있습니다.
남녘의 꽃소식은 매시간 올라오고 있는데,
어디 샘이 나서 견딜 수 있나 라는 선전포고라도 하듯
뼛속까지 춥다는 소리가 절로 나는 날씨입니다.
이런 날씨는 봄은 봄이지만 겨울옷을 입어야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아요.
남편과 저는 여섯 시 내 고향을 즐겨보는데
여섯 시 내 고향에서 본 주꾸미 삼겹살 두루치기를 본 남편이 
아주 맛있겠다며 먹고 싶어해 만들어 먹기로 했지요.

퇴근하자마자 잊지 않고 쭈꾸미 삼겹살 두루치기를 재촉하는
남편을 위해 만들었답니다.


재료

쭈꾸미 8마리/ 밀가루. 소금 약간/ 올리브유 약간/
당근 반개/ 양파 1개/ 맛타리 버섯 1팩/ 양배추 4 잎/ 대파 한 개/ 돌 미나리 반 단/ 청양고추 2개/
별도로= 부추. 상추. 깻잎 . 생마늘 약간/

돼지고기 양념= 고추장 4 수저/ 몽고간장 4 수저/ 마늘 1 수저/ 다진 파 반개/ 생강가루 약간/ 
매실청 2 수저나 설탕 1 수저/ 깨소금 1 수저/참기름 1 수저 반/

분량의 양념을 미리 준비했어요.



쭈꾸미 내장을 제거하고 밀가루와 소금을 넣어 바락바락 주물러
헹궈 끓는 물에 소금 조금 넣고 데쳐 건져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놓았어요.




각종 채소는 다듬어 씻어 먹기좋은 크기로
자르고 상추. 깻잎. 마늘을 씻어 놓은 다음




분량의 양념으로 삼겹살을 버무려준 후




양념한 삼겹살과 채소를 넣어




고루 버무려준 후

 

 

 

삼겹살이 푹 익도록 볶아준 후

 

 


 

 준비한 미나리와 대파와 쭈꾸미를 넣어




센 불에 살살 뒤적여가며 미나리와
대파가 익도록 볶은 다음 불에서 내렸습니다.
 




바다와 육지가 만난 음식입니다.




 하나씩 상추에 올려 먹는 맛
좋습니다.

 
이렇게 싸먹으니 맛있습니다.
 씹으면 씹을수록 깊은 맛을 느낄 수 있어
먹는 즐거움이 더해집니다.
봄추위는 바람이 불어 더욱 춥게 느껴집니다.
건강관리 꼼꼼히 하시어 행복한 날이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저녁노을* 2012.03.07 06:15 신고

    상추쌈에 한 입 싸 먹고 갑니더......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