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언제나 배움ing

찐 감자로 만든 [ 느타리버섯 감자볶음 ] 본문

반찬/볶음&조림

찐 감자로 만든 [ 느타리버섯 감자볶음 ]

배움ing 2012. 2. 24. 13:23
반응형

 

 

 

 

 

 

 

겨우내 묵었던 집안의 먼지와 마음의 묶은 때도
훨훨 털어버리는 계절 봄이 왔네요.
봄은 봄이어도 추운 건 매한가지인 건 나이 탓이라 해도
하여튼 춥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아
오늘도 한겨울에 입지 않던 내의를 입었답니다.
도시의 봄은 계절을 감상하기는 다소 어려운 부분이 있어도 
예쁜 사람들의 옷차림으로 봄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쌀쌀한 날씨여서 봄을 느낄 수 있는 건
살짝 풀린 날씨인 것 같습니다.

감자는 싹이 나오기 때문에 저장해두고 먹기 쉽지 않지요.
때마침 제주 햇감자가 나와 때에 맞추어 맛있게 먹을 수 있어 고맙지요.
제주 햇감자를 10킬로 샀답니다.
감자 볶을 때 느타리버섯 넣고 함께 볶았더니
느타리버섯이 더 맛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오늘은 이렇게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감자 200그램/ 느타리버섯 한 줌/
올리브유 적당량/ 삭힌 고추 1개/ 대파 반개/ 양파 반개/멸치육수 100미리/
국물 멸치로 찐하게 끓여 멸치육수 100밀리를 준비해 놓아요.
양념=고추장 1 수저 반 /고춧가루 1 수저/흑설탕 수북하게 1 수저 반/다진 마늘 1 수저/ 몽고간장 1 수저/ 참기름 1 수저 반/
맛술 1 수저= 맛술 대신 포도주 넣으면 좋겠지요.
분량의 양념을 만들어 놓았어요.
대파는 썰어놓고
느타리는 끓는 물에 살짝 삶아 건져 알맞게 찢어놓았어요.

껍질 벗겨 감자를 삶아 먹었는데
남은 감자로 만들었더니 푹 익어서 좋고
부스러지지 않아서 좋더군요.




냄비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적당한 크기로 감자를 잘라 넣어
준비한 양념과. 멸치육수를 넣어 볶아주다가
양념이 감자에 충분히 배어들면
몽고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느타리버섯과 다진 파를 넣고





살살 뒤적여준 후 불에서 내려주었어요.

 

 

깨소금 살살 뿌려 완성


 
도시락에 담아놓은 감자반찬입니다.




찐 감자로 만드니 빨리 만들 수 있답니다.

포근해진 날씨라 옥상에 두었던 된장을 김치냉장고에 저장했답니다.
한겨울 메주콩에 멸치육수 넣고 푹 삶아 된장과 섞어
야외에서 겨우내 익히다가
 짜지 않게 만들었기 때문에 봄이오면 김치냉장고에 두고 먹는답니다.

재래된장
짜지 않고 맛있게 먹는 우리 집
http://baeuming.tistory.com/85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 가만히 들어보니
봄이 와서 좋다는 듯 노래하는것같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이른 봄 노래일 것 같은 게
옛말에 이월에 장독 깬다. 라는 말이 있잖아요.
이러한 날씨에는 더더욱 건강관리 잘하셔서
몸도 마음도 행복한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