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를 작성하는 시간이면 즐겁습니다. 실력이 아주 많이 부족하다 해도
적어가는 내용이 기쁜 일이건 슬픈 일이건 망라하고 즐겁습니다.
입춘이 지나 이제는 서서히 밀리듯 떠나가야 하는 것을 
알아차린 겨울의 호된 시샘은 연출되지만
깊은 땅 아래에서는 분주히 새로운 새봄을 전하기 위해
분주히 차림을 준비하겠군요.
날씨는 영하의 매서운 날이지만 아득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 건 봄이 곧 오리라는
확실함 때문이겠지요.
명란젓을 좋아하는 저는 동태를 살 때는 혹시 알이 들어있지 않을까
기대를 하며 사게 됩니다.
오늘도 기대하며 구매한 동태엔 동태 알이 들어있어 한결 더 가벼워지는
발걸음으로 돌아와 김장김치 국물 모아놓은 것으로 끓였답니다.
김칫국물이 아깝기도 하잖아요.




재료

김치의 속과 국물 2 국자/ 동태 1마리/ 두부 반 모/ 멸치 육수 400밀리/
쑥갓 약간/ 다진 마늘 반 수저/ 대파 반개/ 삭힌 고추 3개/ 굵은 소금 약간/ 멸치 육수 400 밀리/

1. 동태를 살 때 지느러미를 떼어 손질하고 내장을 꺼내어 버리고
동태 알 만 꺼내어 씻어주었어요.
2. 국물 멸치 20개로 진한 멸치육수를 만들어 놓았어요.
3. 대파. 삭힌 고추를 잘라 놓고 두부도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르고
쑥갓은 적당한 크기로 잘라 씻어 놓았어요.

뚝배기에 김장 김치의 속. 동태를 넣고 멸치육수를 부어
센 불에 끓였어요.




끓어 오르면 중간 불로 줄여
동태가 익혀질 때까지 끓이다가




두부를 잘라 넣고 간은 굵은 소금으로 맞추어주고
한소끔 끓여주다가

 

 



 

삭힌 고추. 대파. 쑥갓을 넣어 한 번 더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려주었어요.




횡재는 아니지만, 동태 알을 보는 것이 흐뭇한 찌개였답니다.
겨울 찌개에는 동태만 한 게 없지요.
그래도 올해는 동태가 값이 저렴해서 다행이랍니다.
조금만 아주 조금만 기다리면 이 매정하리만치 추운 겨울은
물러갈 거에요.

마음만은 훈훈해지는 좋은 일이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