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은 드디어 김장 무를 뽑았답니다.
튼실한 무는 보기만 해도 야무져 보이는 그런 먹음직한 무랍니다.
무를 다듬느라 꼭지를 자르면 잘 익은 수박이 쩍 벌어지듯이
무도 그렇게 벌어진답니다.
저는 이 사실도 신기하고 농부의 수확 기쁨을 조금 알 듯한 
오늘의 김장 무 수확이었답니다.
자동차 트렁크에 가득한 무를 바라만 보아도 뿌듯해서
기분이 상승 슝슝 날아갈 듯이 기쁜 순간이었지요.
맛있게 삭힌 고추와 새우젓을 넣고 담으려고 생각하고 있답니다.
김장준비는 다들 하셨는지요.
이젠 정말 본격적으로 김장 준비를 해야 할 거 같군요.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쌀쌀해진다고 하니까요.
배추는 식물성 섬유가 많아 변비를 막아주고 치질을 낫게 하고
대장암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옥에 티는 만성적 설사를 하는 분들은 날로 먹는 거는 조심해서 먹어야 한다고 합니다.
 달착지근하고 씹는 맛이 좋은 맛있는 배추로 죽을 끓였답니다.



재료

배춧잎 4장/쌀 종이컵 1컵/ 쪽파.깨소금.약간씩/
있으면 크래미2개/ 물 600밀리/국간장이나 소금 약간/참기름 1수저/

쌀은 씻어 최소 2시간 정도 미리 불려 놓았어요.
배춧잎과 크래미는 채를 썰어 놓고
쪽파는 다져 놓았어요.




냄비에 불린 쌀을 참기름과 함께 볶다가 물을 붓고
센 불에 끓이다 끓어 오르면 약한 불로 줄여주고
 



썰어놓은 배춧잎과 크래미를 넣고




15분 정도 은근히 끓여 쌀알이 푹 퍼지도록 한 다음
불에서 내렸어요.



도시락에 담아 쪽파와 깨소금을 뿌려주고

 

 

 

먹을 때는 국간장으로 간을 맞추어 먹도록 했어요.




달큼한 배추의 맛이 속을 편하게 만들어 주니까
좋고 지금 한창 최고의 맛을 내주는 배추의 고소함이
혀끝을 맴도는 맛있는 배추 죽이랍니다.
딸이 죽을 먹고 속이 편안한 오늘이 되고 언제나 건강한 삶으로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끓였답니다.
점점 움츠리게 만드는 계절이 다가오는 지금
감기 조심하세요. 판피린 ~~
행복한 오늘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2011.11.17 07:33

    비밀댓글입니다

  2. 왕비마마 2011.11.17 07:46

    배추의 달달~함이 입맛 제대로 살겠어요~ ^^

    울 배움님~
    행복한 하루 되셔요~ ^^

  3. *저녁노을* 2011.11.17 08:08 신고

    ㅎㅎ요즘 배추가 맛있을 때이지요.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4. ecology 2011.11.19 22:01 신고

    현실감 있는 음식 잘보고 갑니다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