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파도가 멈춘 곳

투몬 해변은 고운 모래와 아름다운 옥색 바다 매력에 

흠뻑 젖어 들게 합니다.

지구촌 지역마다 공평한 자연을 주시고

 기뻐하며 살도록 해주신 신의 은총인 것 같습니다.

 끝도 없이 채워지지 않는 욕심을 내려놓고 

마음의 휴식을 얻어갈 수 있는 아름다운 투몬입니다.

 

웨스틴호텔 수영장,

마음이 탁 트이게 해주는 풍광도 장관이지만

 수평선 너머 불어오는 바람은 바다의 향기를 가득히 품고 있어

날아갈 것 같은 기분입니다.

저 멀리 희망의 나라로 ~~~

물놀이용품과 스노클링용품도 빌려준다고 합니다.

 

 

수영장을 가려면 룸 앞에 있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으로 내려가면 수영장과 바다로 나갈 수 있어요.

따로 탈의실이 없으니 수영복은 입고 가는 게 좋아요.

수영장 운영시간은 오전 7시~오후 7시까지,

수영장 깊이도0.91 ~1 m 52로 다양하여 수영 실력과 나이와 신장에 맞게 

안전하게 즐길 수 있어요. 바다 향기와 함께,

 

 

 레쉬가드 참 좋은 것 같아요.

산호에 상처 나지 않고 뜨거운 태양에 화상 입을 염려 없고

 물에서 나오면 추운 것도 덜해서 좋고

 또 하나 노출이 심하지 않아 좋아요.

 

 

물놀이용품과 

스노클링용품과 타월 대여해주는 곳

 

 

어느 호텔이나 수영장 시설이 좋지만 

웨스틴 호텔 또한 시설과 관리가 잘되어있어 

온 가족이 즐거운 휴가를 보낼 수 있어요.

 

 

어둠이 몰려왔지만 환하게 밝힌 해변은 못내 아쉬워 

가는 시간 붙들듯 밤바다를 즐깁니다.

이 순간이 지나면 추억으로 쌓이지만, 

오늘이라는 시간이 기록되기에 아쉬움에 더욱 소중합니다.

괌의 아름다운 바다를 생각할 때마다 

여행가의 삶이 풍성해지고

 미소를 짓는 일들이 많아지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반응형

 

 

동터오는 사이판의 아름다운 바닷가!

아름다운 바다는 마음을 빼앗고도 남을만하지만

일출은 볼 수 없는 리조트입니다.

일출을 보려면 바다 반대쪽으로 바라보면 되지만

이른 아침 바다가 주는 평온함을 포기할 수 없어

창문 밖으로 보이는 바다의 매력을 마음껏 감상합니다.

공평하신 신의 창조하심을 감사하며 자연의 작은 부분으로 

새날을 맞이합니다.

 

바닷가 앞에 마련되어진 골프 퍼팅 연습장입니다.

말끔히 정돈된 연습장이 

10여 군데나 마련되어 있고

물론 골프공까지 가지런히 정돈되어 있습니다.

각각의 난이도가 있어 골프 모르는 저도

 한번 ㅋㅋㅋ 딸과 내기 연습 했습니다.

 

 

 

 

사실 골프는 남편이 즐기는 운동, 

저는 골프 칠 줄 모릅니다.

골프를 사랑하는 남편이 시간 날 때마다 

TV jtbc 골프 보느라 저는 드라마 예능 채널을 포기했거든요.

본의 아니게 TV jtbc 골프 사수한 햇수가 어언 5년이 넘다 보니

이젠 시청하면서 이러쿵저러쿵 평까지 늘어놓으며 시청합니다.

그러나

분명한 건 저는 골프 전혀 칠 줄 모르고

 생각으로만,

 눈으로만 즐기며

J골프 시청하는 팬입니다.

 

 

남편이 오면 룰루 랄라 하기에 최적의 호텔,

 

 

아침 일찍 골프 연습하라고 세팅을 해놓는 배려에

엄마와 어린 딸이 참 부지런도 합니다.

저 꼬마가 이곳에 들어오자마자 자기가 골프채 골라잡고 
연습자세를 취합니다.
저 아이도 커서 렉시 톰슨처럼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대략 5세쯤 되어 보입니다.
 
 

 

 

사이판의 고양이는 개구쟁이 같습니다.

장난기 많은 어린 고양이를

 한참을 내려다보며 사진 찍었는데,

나무 위를 오르락내리락하며 

온통 열매를 떨어트리고 매우 잘 놀고 있습니다.

 

 

나무 타고 놀기에 싫증 났는지 

놀러 나온 도마뱀과 장난을 칩니다.

그런데 이 도마뱀도 고양이의 장난이 싫지 않아 보입니다.

도마뱀이 움직이지 않으니까

고양이가 발로 살짝 건드려주면 그제야 움직이고

 마치 도마뱀을 장난감으로 여기는 것인지,

 참 생각지 않은 광경을 보게 되었습니다.

 

 

 

 

 

새끼고양이는 도마뱀이 떠나자 

이번엔 골프 연습장도 방문합니다.

아마 이곳이 자기 영역 자신의 놀이터인가 봅니다.

 
 

 

사람과도 친근한 것 같습니다.

고양이 기르는 사람 많던데, 

나는 기르지 않지만, 

 우리나라도 길고양이 참 많습니다.

길고양이는 사람을 보면 피하는데

 사이판 고양이는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어둠이 몰려오면 골프채도 거두어가고 

가로등이 켜지고,

밤이면 밤대로 적당한 온도를 유지하는 바닷물이 있어 

사람이나 동물이나 평화로움 가운데

이곳을 즐기는 것 같습니다.

여행자가 평화의 노래 부르기에 부족함 없는 

최적의 장소입니다.

딸 덕에 방문하게 된 사이판을

 살아가는 동안

생각날 때마다 빙그레 미소 지어지며

평화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될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자연을 허락하신 신께

감사드립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