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쫄깃쫄깃 ㅡ 냠냠 맛있는 찰떡!
어제 아침은 영하이었지만 한낮 기온은 포근한 날입니다.
땅속 깊은 곳에서 늦장 부리며 깨어나지 않은 개구리도
화들짝 깨어나고도 남을 삼월의 봄날이 되었네요.
들로 산으로 가까운 곳에 나들이 가서 수줍은 새색시처럼
살포시 돋아나는 여린 봄 쑥이라도 채취했으면 좋으련만,
게으른 나의 이 마음이여 ㅡㅡ라는 탓으로 돌려보내고
봄날의 따뜻한 유혹에 재래시장으로 나들이했지요.
한 바퀴 휘둘러보고 봄 쑥 한 봉지를 구매해 들고 오는 중에
나도 모르게 쑥은 사서 먹는 게 아닌데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조금만 걸음을 나서면 여린 쑥을 캐 맛있게 끓여 먹을 수 있을 텐데
라는 아쉬움만 남기고 늦은 오후 새들의 비행을 보며 냉장고의
현미 찹쌀가루와 도토리 가루를 꺼내어 들고 찰떡을 만들어 먹었답니다.



 

도토리 떡은 충청지방의 별미 떡이라고 하던데 먹어보지는 않았어요.
그래서 오늘은 현미 찹쌀가루가 있어 도토리 현미 찰떡을 만들었는데
왜 여태 먹어보지 못했나 할 정도로 맛있게 만들어 먹었답니다.


재료

현미 찹쌀가루 1킬로/ 도토리가루 250그램/ 노랑 설탕 수북이 4 수저/ 굵은소금 반수저/ 건 포도 약간/


현미 찹쌀을 전날 저녁에 씻어 불렸다가 다음날 방아를 찧어와
조금씩 냉동실에 보관해두고 먹고 있어요.

현미 찹쌀. 도토리가루. 노랑설탕. 굵은소금을 넣고
고루고루 섞어준 다음

 


 

얼기설기한 채에 한번 걸러 주었어요.






찜기에 물을 붓고 베보자기를 바닥에 깔아놓고
김이 오르면 체에 걸러놓은 가루를 올려주고




위에 건포도를 올려주고
면포를 맨 위에 씌워 김이 오르도록 센불에 쪄준 다음




김이 오르면 약한 불로 줄여
 20분 정도 쪄주었어요.

 



맛있게 쪄낸 찰떡을 잠시 식혀준 다음 
바닥에 랩을 깔고 찰떡을 쏟아 주고
그 위에 랩으로 덮어 
잠시 식힌 다음 가위로 잘라 드시면 되지요.


도토리가루는 건강에도 좋지요.
현미 찹쌀가루도 건강에 좋지요.

이 떡을 만들어 먹으니 쫄깃한 맛이 좋아 
엄마 생각이 절로 떠오릅니다.
맛있게 만들어 드리고 싶은 엄마가 그리워지는 
오늘이었습니다.
봄철이라 입맛을 잃어버리기 쉬운데
건강에 좋은 먹거리를 열심히 만들어 사랑하는 자녀가 
맛있게 먹도록 해야겠어요.
웃음꽃이 넘치는 좋은 일이 가득하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저녁노을* 2012.03.16 06:10 신고

    ㅎㅎ맛있겠네요.
    잘 배워가요

  2. J.mom 2012.03.16 10:03 신고

    오~뭔가 정성스러운거 같아요~^^ 잘 보고 가요~^^
    불타는 금요일 보내세요~^^
    by. 토실이

반응형

 

 

 

 

 

 

동네 사람들 홍삼 넣고 삼계탕 끓이니까 닭고기 잡냄새가 안 나요 ㅡㅡ오
바다로 가자 ~~바다로 가자~~ 물결 넘실 춤추는 바다로 가자~~
조금만 더워도 끄응 여름?무더위? 지나갈 거야 곧... 이렇게 생각하지만
마음 한켠에서는 무언의 소리가... 여름은 이제 시작인뎅... 이런 거 같군요.
본격적인 여름에 진입 했지만 다가온 장마로 인해 며칠 동안의
거센 바람과 비에 큰 피해가 없었으면 하는 마음을 가져보는 아침입니다.
친구 같은 딸이 있어 블로그도 배우고 친한 벗처럼 살아가는 나는
 사는 날동안에 아낌없는 사랑을 주어야 하기 때문에
나이 들어감을 저는 결코 애석해 하지 않는답니다.
바라보기도 아까운 큰딸이 느닷없이 삼계탕이 먹고프다고 하더군요.
ㅠㅠ육식을 좋아하지 않는 엄마 때문에 먹고 싶다고 말해야
마지못해 해주게 되는데 코스코에서 커플 치킨 4마리를 사 왔어요.
삼계탕 노래하는 큰딸 때문이기도 하지만 바야흐로 여름철 보양식이라서욤
저 빼고 4마리를 샀는데 집에 와서 보니 아차 삼계탕 닭을 산다는 게 영계를...
느긋하게 먹을 수 있는 시간은 휴일밖에 없어서 만들었어요.
 집에 있는 재료를 생각하다 마침 홍삼을 마련해 놓은 게 있어 오늘은
홍삼 넣고 홍삼 삼계탕을 만들어 주었어요.

김이 서려서 흐릿한 사진이 되었네요.


삼계탕에 넣는 재료는식성에 따라 각기 넣고싶은대로 넣어 만들면 되겠지요.
통마늘은 작년에 껍질벗겨 삼일정도 말려 냉동보관해 두었다가 통마늘이 필요할때 사용해요.
우리 몸을 살리는 현미!!!물론 삼계탕도 현미찹쌀로 만들었어요.
생밤도 작년에 껍질벗겨 냉동해 두었어요.
가정에서 만들어 먹을바엔 건강에 유익한 재료를 이용하는것이 좋겠지요.
원래는 닭고기 껍질을 전부벗겨 끓이는데
블로그가 뭐길래 ㅎㅎㅎ뽀대나는 문제로 껍질을 벗기지않고 끓였어요.
가을에 포도로 와인을 담았다가 요리에 사용하면 음식의 맛이 좋답니다.

재료

영계 2마리/말려둔 홍삼30그람/깐마늘 20개/밤10개/현미찹쌀 4주먹/청주나 레드와인 3수저/물 1400미리/
기호에 따라 후추약간.굵은소금.고추가루=이세가지를 식성에 맞게 섞어 고기를 찍어 먹도록 했어요.


시골 아낙네님께 구입한 인삼으로 쪄서 말려 만들어놓고 홍삼을 다려 먹고있는데
다려내고 건더기를 말려 두었다가 삼계탕 만들때 넣으면 홍삼의 향내가 그윽하게
퍼지는 삼계탕을 끓일수 있어요.
홍삼에 미리 물을 부어 불려 놓았어요. 


닭고기는 창자를 말끔하게 긁어내고 덕지덕지 붙어있는 기름기도 떼어내고
날개끝부분과 꽁지를 잘라주고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빼주었어요.


전날 현미찹쌀에 물을부어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압력솥에 일반 찰밥할때처럼 굵은소금 약간넣고 앉힌다음 센불에 압력추가 흔들리면
약한불에 20분 뜸을 들여 밥을 하면 이렇게 먹기좋은 부드러운 현미찰밥이 된답니다. 
보이시죠 하얀 쌀눈이!!!현미 찰밥먹음직 하죠

밤도. 마늘도 작년에 마련해 냉동에 두었다가 요리에 사용했어요.
까만색은 홍삼인데 집에서 만들어두었다가 사용하고 있어요.



준비한 닭고기에 지어놓은 현미 찰밥 수북하게 2 수저를 채워 넣고
수저로 꾹꾹 눌러준다음

 

밤과 마늘 홍삼도 넣어주고 이쑤시개로 봉해서


닭다리를 서로 엇갈려 꼬아 무명실로 이렇게 동여매 주었어요.
이렇게 해놓으면 꺼낼 때 부스러지지 않기도 하거든요.

 

 

압력솥에 닭을 넣고 홍삼 불린 물과 홍삼 건더기를 넣어준 다음
 센 불에 끓이다가 압력추가 흔들리면
약한 불로 줄여 30분 정도 푹 끓여 주었어요.

우리 집 맛있는 고추장!! 배즙으로 담아놓은 현미 고추장과
오이. 양파. 고추. 마늘을 찍어 먹도록 준비해놓았어요.


알맞게 끓여진 삼계탕
압력솥에 김을 빼준다음 뚜껑을 열었더니만 맛있는 냄새가 나는군요.
홍삼 냄새가 닭고기하고 만나니깐 구수한 냄새로 변했어요.
재빨리 큰딸을 불러 냄새 좀 맡아보라고 했더니
맛있겠다는 말과 함께 먹어도 돼요? 지금.. 이렇게 묻길래

 

잠깐만 완성사진 찍어야지....


삼계탕을 반으로 갈라서 다시 한번 찰칵

조금 더 헤쳤더니 맛있는 현미 찰밥이 윤기가 자르르르르
굿 ㅡ이걸로 메인사진 올리기로 정했어요.
큰딸 이젠 먹어도 돼 ㅡ애  홍삼 삼계탕이야~~~~


굵은소금 고추가루를 섞어 고기를 찍어 먹도록 했어요.
후추가루는 생략했구요.
남는 국물로 기름은 걷어내고 양파.당근 과
만들어 놓은 누룽지를 넣고 누룽지탕을
끓여 먹었어요.

 


큰딸 덕택에 우리가족들은 홍삼 삼계탕을 먹게되었답니다.
언제나 힘차게 응원해주는 응원군 딸들이 맛있다고
연신 감탄을 하면서 먹는 모습이 어찌나 사랑스러운지 ...
다음에는 전복을 넣고 만들어 줄게~~라고 말했답니다.
우리모두의 마음에 평화가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왕비마마 2011.06.27 06:39

    이야~
    이거 먹으면 뽀빠이 기분이 불~끈 솟아나겠어요~ ^^
    이거야말로 제대로 보양식이네요~ ^^

    울 배움님~
    이번 한 주도 무~지무지 기분 좋~은 시간 되셔요~ ^^

  2. 왕비 2011.06.27 11:07

    몸 보신되겠어요~푹 익힌 삼계탕은 한다리 띁어먹음 얼마나 맛이 좋을까요?
    군침 흘리고 갑니다..
    좋은 한주 보내세요~

  3. 엄마딸 2011.06.28 00:36

    정말맛있어요짱이에요

  4. CANTATA 2011.06.28 17:26 신고

    닭이 아주 꽁꽁 묶여있네요 ㅎ
    터질래야 터질수없게 ㅎ

  5. 디자인이소 2011.06.28 21:23

    꿀꺽~ 여름철엔 삼계탕 뜯어야죠 ㅎㅎ
    홍삼을 넣어 더욱 맛나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