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내 딸
너를 자연이라 이름 짓고 싶다.
자연은 마음에 안식을 주어
쉼을 얻게 하는 편안함이 있기에
너를 삼림에서 뿜어나오는 산소라 이름 하고 싶다.
네가 머무르는 곳을 상쾌하게 해주기에
 너로 말미암아 함께하는 사람들이
잔잔한 미소가 살며시 묻어나도록.
너를 자연이라 이름을 짓고 싶다.

세월이 흘러가도 변치 않고 더 많이 주고 싶은 사랑,
변치 않는 자녀에 대한 사랑이지요.
끊임없이 주고 싶고 돌려받지 않아도 그 자체가 행복한
바보와 같은 사랑, 자녀라면 모든 것을 이해하고 받아줄 수가 있는
무조건의 사랑입니다.
주말농장에 심어놓았던 시금치로 스파게티를 만들어 도시락에 담아주었어요.


 

재료

가는 스파게티 2줌/ 올리브유 약간/ 토마토 스파게티소스/ 케첩/ 모차렐라 치즈 적당량/
시금치 적당량/ 당근 반개/ 양파 반개/ 쟌슬빌소시지 2개/베트남 고추 약간/


당근 양파 소시지는 적당한 크기로 잘라두고

 시금치는 씻어 건져 물기를 뿌려놓았어요.




달군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준비한 베트남 고추를 부수어 넣고 볶다가




썰어놓은 야채를 넣어 볶아 익혀주었어요.

 



야채가 익으면 적당량의 스파게티소스와 케첩을 넣어
양념이 고루 섞어 볶아주고





시금치를 넣어 살짝 섞어 불에서 내려놓고




끓는 물에 올리브유를 한 수저 넣고 가는 스파게티를 넣어
6분간 삶아 건져

달군 팬에 올리브유와 베트남 고추를 부수어 넣고 볶아 기름에 고추향이 어우러지면
삶은 스파게티를 넣어 살짝 볶아주었어요.


 

 

볶아놓은 파스타를 도시락에 담고


 

 

준비해놓은 야채소스를 넉넉히 부어준 다음



모차렐라 치즈를 골고루 펴 덮어주고
위에 케첩을 올려 이렇게 도시락을 담아주었답니다.

 



출출할 때 전자레인지에 2분 땡,
얼큰한 음식을 좋아해 이렇게 만들어 먹었답니다.

손해를 보지 않는 사랑은 주고받는 사랑이라고 할 수 있지만, 대상에 따라 다르기도 하지요.
오랜 세월 사랑하던 연인들도 헤어지면 잊고 살아가고 
자녀가 있어도 헤어지면 완전한 남남이 되는 부부 사이
남남이라기보다는 원수와 같이 여기며 살아가는 일도 있지요.
얼마 전 50대 이상의 이혼율이 이삼십대를 앞질렀다는 보도를 접했는데
오십이 넘어 이혼하는 사람의 심정도 이해하게 되는군요.
성장한 자녀는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가꾸어가고
엄마의 도움이 많이 필요치 않게 될 그때에야
자신을 바라보고 생각할 수가 있는 시간이 되어서
아니면 그제야 자신의 인생이 소중한 것임을 깊이 느꼈기에,
남편의 변하지 않는 가부장적인 관념이 힘들어 등 여려 이유가 있겠지요.
잠시라도 자신을 사랑하며 살아볼 수도 있을 인생의 시간이 될 수도 있기에,
옳다 그르다를 논하기 모호한 것이 각자의 인생관이니까요. 
하나뿐인 소중한 인생에 즐거운 노래가 넘쳐나는 시간이 되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에이글 2012.01.05 13:45

    시금치 파스타.. 독특한데요~?

  2. [블루오션] 2012.01.05 15:47 신고

    악.. 배구파.. 점심아직인데..ㅎㅎ
    배고픔 느끼면서 떠납니다.. 참

    늦었지만 임진년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늘 행복하신일만 가득하길 바래요~

    손가락 더블클릭하고~ 블루 다녀가요~^^

반응형

 

본격적으로 나들이 하기에 참좋은 날씨이지요.

 황사만 없다면 마음껏 자연과 더불어 자연을 마음껏 노래하며
 자연인의 즐거움을 만끽할수 있으면만...
거기에다 이제는 비가 내리면 방사능 비라서 기피해야 하다니...
자연을 돌려줘요 ㅡㅡㅡㅡㅡㅡ오
생각해보면 문명의 발달이 좋기도 하고
편리하게 살아가지만 가끔씩은 문득문득

무섭기도 한거 같아요.
번거로운 준비해서 나들이 가는것이 때론 귀찮을때가 있죠.
그럴때는 간단하게 준비해 나들이 해요.


재료

계란2개/슬라이스치즈2장/아스파라거스2대/또띠야 1장/올리브유/

아스파라거스를 어슷하고 얇게 잘라
계란을 깨트려 함께 섞어 놓아요.
또띠야에 슬라이스치즈를 펴놓아 주세요.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섞어놓은 계란을 부어 중간불에 익혀주어요.


윗면이 익어갈즈음 뒤집어 노릇하게 익혀 준다음
슬라이스치즈를 올려놓은 또띠야에 계란 부침을 올려놓아요.


 양쪽끝을 안쪽으로 오므려 김밥 말듯이
또르르 꼬옥 말아준다음 끝부분을 계란힌자를 조금 발라준다음
꼬옥 붙여 주어요.

팬에 올리브유를 골고루 바른 다음
말아놓은 또띠야를 올려 약한 불에 뚜껑을 덮고 은근히 구워주다가
뒤집어 노릇하게 구워주어요.

노릇하게 구워진 또띠야 계란말이랍니다.

 

칼로 어슷하게 잘라봤어요.
완성된 간단한 또띠야 계란말이랍니다.

포일에 싸서 도시락으로 삼아도 그만이지요.
든든한 식사대용으로도 손색이 없는 또띠야 계란말이

 


봄나들이에 가까운곳에 산책하러 갈때
만들어가면 맛도있고 든든하게 속을 채울수 있답니다.
언제나 미소짓는 일들이 많아지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왕비마마 2011.04.20 06:32

    우와우와~
    또띠아에 달걀말이??
    게다가 조래 노릇~하도록 구웠다니~
    요거 맛없을 수가 없겠어요~
    마침 또띠아 있는데~
    나들이는 아니더라도 출근길에 여보 주머니에 하나 꽂아줘야겠어요~ ^^;;

    울 배움님~
    오늘하루도 기분 좋~은 하루 되셔요~ ^^

  2. 산들바람 2011.04.20 06:35

    계란말이.. 간식으로도 참 좋겠는데요~~

  3. *저녁노을* 2011.04.20 06:58 신고

    ㅎㅎ또띠아로??
    맛나겠어요

  4. 대빵 2011.04.20 07:07

    맛나겠습니다.

  5. 귀여운걸 2011.04.20 07:20 신고

    제가 좋아하는 또띠야에 계란말이가 더해지다니 최고네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20 07:32

    나들이때 맛있게 든든하게 먹을수 있는 또띠야네욤 ~
    잘보구 갑니다

  7. 광제 2011.04.20 07:35 신고

    또띠야가 맛있어 보입니다..ㅎ
    즐건 하루 되세요^^

  8. 담빛 2011.04.20 08:14 신고

    오~
    간단하게 들고 먹을 수 있어서 좋겠어요 +.+

  9. 하늘을달려라 2011.04.20 08:19 신고

    치즈계란말이 또띠아군요 ㅎㅎ
    겉에도 노릇노릇 맛나겠능데요?ㅎㅎ
    좋습니다 좋아요~

    저도 요즘 무서워요~
    어렸을때 공상과학만화영화에나 나올법한 방사능에 황사에..
    방사능비에... 정말 빠르게 급변하는 세상입니다 ㅠㅠ

  10. 칼스버그 2011.04.20 22:58

    레시피도 어렵지 않고...쉽게 따라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맛은 완전 기대이상으로 다가올 것 같은데요......
    먹고 싶어집니다......
    요런거 은근 좋아하거든요.....^^;;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21 08:54

    맛있겠네요.
    또디야라는거 아직 한번도 안먹어 봤는데...ㅎㅎ
    나들이 갈때 한번 만들어봐야겠습니다.
    잘 봤습니다~ ^^

  12. 코기맘 2011.04.21 19:33 신고

    또띠야 계란말이 너무 잘만드셨네요..너무 맛있어보입니다.^^*
    놀러갈때 싸가지고 가면 좋겠어요

반응형


 

 


제 딸들 뚱뚱하지 않은데 다이어트를 가끔씩 이야기 한답니다.
그래도 나이가 들어가고 있는 저는 후~ 불면 날아갈 것처럼 날씬하다못해 
가엽게 느껴질만한 날씬함은 별로인거 같답니다...
그런데요. 제 아들 딸들은 잘먹어요~ 야식, 간식을요.
딸들에게 현미식은 고혈압에 좋아~
이렇게 먼저 말하고 난 다음 다이어트에도 좋아~ 라고 말했답니다^^
아이스크림, 라면, 치킨 등 참! 빵도요. 아주 잘 먹어요.
아들도 남편도 다 잘먹어요.
다행이 딸들이 뚱뚱하지 않아 다행인데 
딸도 아들도 남편도 체중을 줄여야 한다고 말하면서 먹는건 다먹어요^^ 
아이스크림 라면 치킨 빵을요...
이건 고추를 볶아서 넣은거구요.

저녁에 늦게 퇴근하는딸 배고픈 상태라 
빵이랑 라면 등을 한순간에 먹게 되는거 같아서 
오늘은 현미로 초간단 삼각김밥을 싸주었어요.

이건 고추 간장장아찌로 만든거에요.

재료.

삼각김,=인터넷으로 사서 냉동보관해 놓고 있어요.
현미밥=현미반, 현미찹쌀반, 기장 ,한주먹으로 불려놓았다 지은 밥1공기,
삼각김밥속재료.고추간장장아찌
=쫑쫑 잘게 다지는게 좋을것 같아요. 
밥양념=참기름 반수저. 깨소금 반수저, 소금커피수저로반, 현미식초커피수저로반, 꿀이나 설탕커피수저로반,

갓 지은 현미밥을 참기름 반수저. 깨소금 반수저, 소금커피수저로반,
현미식초커피수저로반, 꿀이나 설탕커피수저로반,을 넣고 젓가락으로 비벼서 식혀놓아요.


간장에 담아만든 고추장아찌 를 가위로 어슷하게 잘랐어요.
김치 볶아서 싸거나 고추장만 커피수저로  반수저 넣고 만들어도 좋아요.


삼각 김밥김과 틀을 올리고 맨처음 밥을 넣고 가운데에 고추장아찌 썬것을 넣고
 그위에 밥을 덥어주세요.
누름이로 꾸욱 누르고 겉면의 삼각틀을 쏘옥 빼주세요. 


고추로 담근 간장 장아찌를 잘게 잘라서
현미김밥 쌀때 가운데에 쏙 넣었어요.
이렇게 빼주어요.


반으로  김을 접어서


윗면 김 양쪽끝을 누르고


밑면 김을 올려 포갠다음
중앙에다 삼각김 살때 동봉된 테이프를 붙여주세요.
마무리는 이렇게 하시면 돼요.


완성된 삼각김밥 이랍니다.사랑하는 나의 딸이 맛있게 먹고
 퇴근 할때까지 배가 든든 했으면 좋겠어요. 


청양고추로 담은 간장장아찌를 넣고 싼 삼각김밥
현미밥은 참 고소해서 잘 적응하면 체질이 분명히 바뀔거라고 믿어요.
체질을 바꾸는데는 현미가 최고라고 합니다.
제 작은딸은 알레르기가 있어 복숭아도 못먹어요.두드러기가 나기 때문에요 ..
현미가 체질을 바꾸어준다고 하는데 엄마인 저를 잘못만나서 ㅠㅠㅠ
겸사겸사 바꾼 현미밥으로 앞으로도 계속 도시락을 싸서 줄려고 마음 먹었어요.
제가 고혈압이니 제 자녀들도 혈압을 관리 해야 할거 같기도 하구요.
미리미리 사랑하는 나의 자녀들에게 고질적인 고혈압을 넘겨주지 않아야 할텐데
현미밥으로 시작 하는 우리집
화이팅 해야지 하고 다시금 다짐한답니다.
 가을추수 수확을 만족하게 할수있도록 기상이변
 잘 대비를 해서 풍성한 수확을 거두었으면 합니다.
모든님 들의 마음이 언제나 평안 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온누리49 2010.09.07 17:21 신고

    잘보고 갑니다
    팔이 불편해서요^^

    • 배움ing 2010.09.07 22:47 신고

      온누리님 반갑습니다. 불편하신 팔이 속히 회복이 되어지기를 바랍니다.^^

  2. 모태솔로몬 2010.09.07 22:07 신고

    저도 매일 현미밥 먹습니다. 먹고나서 살도 빠지고
    화장실로 잘가서 변비 없어졌어요..
    현미가 짱 좋은것 같아요..^^

    • 배움ing 2010.09.07 22:45 신고

      BubbleDay님 반갑습니다.맞아요.현미는 정말 우리몸에 유익한 곡식인데 저는 이제야 본격적인 현미식으로 바꾸었답니다.좋은날되세요.^^

  3. 뻘쭘곰 2010.09.08 13:48 신고

    저도 현미가 좋다는 말을 듣고 현미밥을 먹고 있는데..
    삼각김밥으로도 만들어 먹어 봐야 겠나요. 맛있어 보이네요.^^

    • 배움ing 2010.09.09 01:16 신고

      삼각김밥이 간편하게 먹기는 참 좋은 것 같아요. 환절기 건강 잘 챙기세요^^

  4. EUN^^B 2010.09.13 20:33 신고

    오우 침넘어가네요...
    전 통풍이 있는데 통풍에도 좋다는 말이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