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황사로 전국이 몸살을 알던 어느 날

비가 온다는 소식에 힘을 얻어 수주팔봉으로 차박 여행을 갑니다.

뿌연 황사가 건강을 위협함에도 도시의 답답함을 탈출하고자

주섬주섬 짐을 꾸려 새벽에 출발했습니다.

막힘을 피해 가려고 새벽 출발, 한편으로는

심한 황사와 비 소식에 차박 하러 오는 사람이 없으면 어쩌나

그래도 사람은 사람 틈에서 차박도 해야지

심히 한산함 가운데 캠핑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 매점에서는 낚시 미끼는 어분만 팔고 지렁이 x )

 

물론 사람이 너무 많아도 코로나 문제가 있어 조심스럽지만,

멀찍이 자리 잡는다면 멀찌감치 있다 해도 서로가 의지가 되지요.

새벽에 출발하여 차박 장소에 도착하니 사서 걱정했다는 ㅎㅎㅎ

차박 캠핑을 즐기는 사람이 몇 안되지만 있습니다.

휴우 괜한 걱정 했네,
한산한 수주팔봉 노지 캠핑장을 남편은 여러 번 와봐서인지

 입구 쪽이 좋은데 (화장실과 개수대 물)
포타포티 사용하니 괜찮다고 하며 입구는 사람이 넘쳐나 복잡해진 다며 

코로나 문제도 있다며 자꾸 안쪽으로 들어가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러나 차츰차츰 많아지는 차박 차량은 멀찍이 자리 잡은 우리 차를

훨씬 지나 더 먼 곳까지 빼곡하게 채워져 있습니다
남편 말이 맞았습니다
강이 있는 곳으로 캠핑 온건 처음입니다
해충 때문에 절대 오지 않았었는데
다행히 그때는 날이 서늘하여 벌레가 많지 않아 다행이었습니다.

그러나 황사 때문에 맑은 하늘을 볼 수 없었지만 다음날은

황사가 물러가 그제야 자연이 주는 평안함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차박 성지라는 수주팔봉 참 괜찮은 가족 캠핑장입니다.
마음으로는 깨끗한 화장실 시설과 개수대를 많이 만들어 놓고

입장료 받는 것이 좋겠다는 개인적 생각입니다,

강가 가까이 주차하지 않는다면 참 즐거운 차박 캠핑을 하게 될 것이고

강가 바로 가까이 차박은 차바퀴가 빠져

긴급출동 서비스 신세를 지게 되니

꼭 조심하셔요.

 

여기까지 오셨다면 전망대를 안 갈 수 없죠

가까운 곳이라 생각하고 출발했는데

절대 만만히 볼 수 없는 거리입니다.

바로 보이는 강 건너인데 빙 둘러서 가야 하기에 어쩌면 차박 자리잡기 전

수주팔봉 전망대를 먼저 들러보는 것도 괜찮겠다는 잠깐의 생각을 했으나

이내 생각을 바꾸게 된 건 차박 자리 잡는 문제가 있어서...

나이 60 중반이다 보니 나에게는 매우 힘든 전방대 다녀오는 시간이었습니다.

그것도 해질 무렵이다 보니 초조해서 ㅎㅎㅎ이유 벌레가 떼로 달려들어서,

헉소리가 나도록 힘이 드는 오름길이지만
힘들게 오르내리는 걸 통해 수주 팔봉의 차박 캠핑의 마무리를 할 수 있었습니다.

 

낚시 미끼를 구하지 못해 손맛은 볼 수 없는 차박,

남편은 산으로 강으로 캠핑을 가겠지만 해충에 잘 물리는 나는

여름이 지나 해충이 잠잠해질 서늘한 날이 오면

산을 좋아하는 남편 따라  
산과 강으로 차박 여행을 가려고 합니다
민물장어 손맛도 느껴볼 그날을 위하여!!!

 

 

반응형

'낚시& 캠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주 차박 수주팔봉 캠핑  (1) 2021.06.09
대부도 여행& 메추리섬 차박 낚시  (0) 2021.05.01
대부도 여행 & 차박 낚시  (0) 2021.03.23
강릉 남항진 낚시  (0) 2021.03.17
강릉항 기수역 차박 낚시  (0) 2021.03.01
강릉여행 & 주문진 차박 낚시  (0) 2021.02.25
  1. 으겡구어 2021.06.22 12:50 신고

    이야~~ 캠핑팀이 정말 많네요
    장관인데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