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들은 친구들과 여행을 정하여 간다고 합니다.

오래전 친구들과 함께 다녀온 전주 한옥마을 이 인상 깊고 재밌었다면서 

그곳에 가면 먹어야 할 맛있는 음식을 말해줍니다.

전라북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오래된 옛것에 대한 새로움은 없던 터라 

그저 아하 그랬구나 이렇게 말하곤 했는데

딸도 시간 될 때 한옥마을에 

가볼 계획이 있다고 합니다.

그으래 나는 별 특별한 것을 모르겠던데

시큰둥 한 답변에 콩나물 국밥도 맛있고 비빔밥 크로켓 그리고 뭐 뭐뭐

먹어봐야 할 것들을 말해줍니다.

전주 가는 길에 시골 카페

 

전주 맛집 음식이 정말 맛있다면서

생각나는 간식거리와 음식이었다고 강조 또 강조합니다.

기대를 가지고 전주 한옥마을에 도착했는데

어라 전주 가는 길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내 생각 속에 도로는 온데간데없고 쭉쭉 뚫린 도로로 달려왔거든요

하긴 그때가 언젠데 내 머리카락은 하얀색인데

라고 생각하려 해도 완전히 바뀐 도로가 적응이 안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코로나로 지나치게 한가로운 한옥마을은 을씨년스럽기까지 합니다.

어쩌다 지나가는 관광객을 보며 하는 말 

어 관광객 있네 라고 말합니다.

비빔밥 크로켓을 가족 하나씩 나누어 먹으려고 6개를 샀는데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하나씩 둘씩 먹다 보니 끝

다음에 사다주지 뭐 

전주 한옥마을에 또 온다면 ,

또 오겠지?

아니면 직접 가서 사 먹으라고 해야지, 끝 

전주 가는 길에 시골 카페

 

* 돌아오는 차 안에서 아들이 나에게 당부하는 말 *

* 엄마 엄마는 낚시하실 때 체력 분배를 해서 하셔야 할 것

* 낚시할 때 밥도 먹어가면서 할 것

* 위험하지 않은 곳에서 할 것 (테트라포트 절대 노노노 안됨)

나이 내년이면 육십 대 중반임 ㅋㅋㅋ

* 꼭 휴식하면서 할 것 등등

내가 해야 할 잔소리를 세월이 뜀뛰기 하여 훌쩍 뛰니

이젠 아들이 엄마 아빠에게 지켜야 할 것을 당부합니다. 그 외에도

* 횡단보도 건널 때 살펴보며 건너고

* 길을 건널 때 숨차지 않도록 천천히 걸을 것 

* 모든 일에 크게 스트레스 받지 말 것 등등

 

그런데 바다 보며 낚싯대를 던져놓으면 아무 생각이 안 나

밥 안 먹어도 배부른 마음입니다.

사진을 찍으면서 여행해야 하는데 

돌아다니느라 사진 한 장 못 찍었어요.

사람 없는 관광지는 재미가 덜해요.

역시 사람 틈에 사람과 함께 어울리며 살았던 때가 좋았는데

그때가 올는지 어려울 거 같다는 생각이 더 많습니다.

코로나의 종식을 기다리며...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