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비위가 약한 편이라 생선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어쩌다 먹을때가 있어도 곧바로 후회합니다.

그런데 갑자기 장어가 맛있어집니다.

막내 시누이가 광명 유명 민물장어집에서 사준 장어를 맛본 후 

그때부터 장어를 먹게 되었습니다.

위례 맛집이라는 장어야에 갔습니다.

딸이 나름 가깝고 맛집이라 알려진 곳을 찾아 산책 삼아 걸어갔습니다.

일찍 나선지라 붐비지 않은 시간에 먹을 수 있어 좋습니다.

 

 

기대가 됩니다.

얼마나 맛이 좋을지 처음 시누이가 사줬던 장어는 

숯불에 굵은소금을 뿌려 노릇하게 구워 먹었는데

말도 안 하고 먹었습니다.

 

두 번째 먹는 민물 장어 위례맛집이라는 장어야, 

2층으로 올라가며

장어탕도 먹어보리라 마음먹었지만,

 

2층

정면에서 좌측에 있는 문으로 들어가면

 손질한 순살 장어를 진열 냉장고에 넣어놨는데

저절로 침이 고여집니다.

 

 

상추나 소스나 생강채보다는

양파절임 하고 곁들여 먹었습니다.

 

순살 장어 3명이 78000원

짜리 선택했는데

두판 구워 먹었는데

장어를 좋아하지 않는 가족 덕에 열심히 먹었습니다.

두판 구워 먹으니 배부릅니다.

기력이 부족할 때 장어구이,

여덟 조각이 남아 포장을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남편이 누룽지를 먹자고 해서 김치하고 먹었는데

우와 이거 안 먹었으면 후회할뻔했습니다.

기름기 많은 장어를 먹다 보니 느끼했는데 개운해졌습니다.

꼭 드세요 개운해요

 

마무리 누룽지

 

바다가 좋아 낚시가 좋은 나는 언젠가는 민물장어를 잡아봐야지요.

언젠가 

 장어 낚시 카페에서 글을 읽었는데

자포니카나 앙귈라(퍼시피카) 종류가 맛이 좋다는 글이 있었습니다.

 많이 잡히는 종류이기도 하다는데

흠냐 열심히 장어 낚시해봐야지요

위하여 비만 오면 나가서 말 지렁이 구경하러 나갑니다.

맛있는 장어 직접 잡아 숯불에 구워 먹을 그때를 위하여 ,

열심히 민물 장어잡기 도전은 진행 중입니다.

 

 

반응형
반응형

 

 

 

 

 

 

더위를 몰아내는 듯 오랜만에 반가운 비가 내립니다.

무더위가 극성부리는 팔월,

 공항은 여행가들로 북새통이라는데

국내건 해외건 감당하기 어려운 더위에 집 나서기 꺼려집니다.

딸 덕에 제2 롯데월드 

랍스터 무한리필이라는 바이킹스 워프에 갔습니다.

 

입구에 세워진 랍스터 모형

기념으로 한 컷 찰칵,

 

제2 롯데월드 주차장 텅텅 비어있지만,

서울시에서 교통혼잡문제로 주차료를 비싸게 정해

 1시간에 4,800원, 할인도 안 됨,

자가 주차하려면 예약해야 함,  

이래저래 이용이 편리하지 않습니다.

대부분 자가 이용객은 바로 옆 롯데월드에 주차하고 온다는데

 롯데월드 주차하는 것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합니다.

 ㅠㅠㅠ 대중교통으로 오는 것이 좋습니다.

택시요금 5,000원 정도로 편히 도착했습니다.

 

 

 만석이라 예약할 수 없다고 했지만,

갑각류 좋아하는 아빠 위해 예약 취소 경우를 바라고

일찍 가 기다린 딸의 수고로 

 서둘러 택시로 10분 만에 도착한 제2롯데월드 바이킹스 워프 입구

예약자 먼저 들어가고 입장했습니다.

 

바이킹스 워프 이용요금

 1인당 100불 

달러 환율이 입구 전광판에 나와 있습니다.

 

   

 

1인 100달러인데도 얼마나 맛있기에 줄지어 기다리는지

일주일에 두세 번 캘리포니아에서 공수해 온다는 랍스터

비싸다는 생각 하지만

그것도 잠시뿐

즉석에서 쪄낸 랍스터 맛있게 먹어야지,

몇 마리 몇 마리 먹었다는 후기 보며 나는 몇 마리?

일단 먹는 즐거움을 만끽하기로 했습니다.

바이킹스 워프 랍스터코너

줄지어 서 있는 대열에 합류해 셀 수 없이 랍스터를 먹었는데,

한 번에 1마리씩 접시에 담아주는데 많은 사람이 줄 서 있으면 1마리씩, 

사람이 없이 한산하면 2마리를 받을 수 있지만

쪄내는 시간이 필요한 랍스터 열심히 먹다 보니 

쫄깃하고 탱탱한 맛은 나중에 느낄 정도입니다.

 

 

 

 

 

한 입맛 느낀다는 육회

 

 

청정한 바다가 자랑이라는

 노르웨이 훈제연어

 

 

인기 많다는 허니 랍스터 코너

 

 

 

 

 

 

 

 

 

 

 

 

랍스터, 왕갈비, 가리비, 전복 등 선택하면 조리해주는데

개인적으로 허니 버터 랍스터보다는 

쪄낸 랍스터가 더 맛있습니다.

 

 

구워진 왕갈비와

 전복 그리고 가리비

 

 

허니 버터 랍스터

 

 

연어 스테이크

 

 

 

바삭한 새우요리

 

 

입구 좌측 와인코너,

별도 판매라고 합니다.

 

 

 

과일과 채소 등 취향에 따라 즉석에서 만들어주는 주스 코너

그리고 맛있는 과일들

 망고 최고!

 

 

각종 해산물로 즉석에서 만들어주는

 회 코너,

 

 

 

 

 

 

종류별로 주문하면

이렇게 만들어 줍니다.

 

 

생선회와 초밥 코너

 

 

 

 

여기는 식 음료 코너입니다.

 

 

먼 곳에서 가져온 

여러 종류의 생수 

 

 

맛있기로 유명하다는

 폴바셋 커피

 

 

구스띠모 아이스크림은

 모든 종류가 맛있다고 하지만,

나는 레몬즙 그대로 얼려 만든 

레몬 아이스크림이 매우 맛있습니다.

 

 

 

유명하다는 TWG차 도 있고

 

 

맛나다는 소문이 자자한

노아 베이커리 

 

 

입장 한 시간 만에 가야 하는 남편의 한상차림입니다.

ㅠㅠㅠ. 

아깝다 100달러 내고 한 시간 만에 가야 하다니,

그래서 열심히 랍스터를 대기해두고 맛있게 먹도록 했지요.

 

 

 

일반적으로 뷔페는 많은 양의 음식이 담겨있는데, 

이곳은 여러 음식이 소량이어서 음식의

 신선함과 맛이 있어 

오히려 적은 양의 음식이 담긴 것이 좋습니다.

 

 

 

 

 

 

 

 

 

 

 

 

 

 

새우 장과

각종 음식,

 

 

먹물 오징어 튀김과 바나나 튀김

맨 왼쪽 꽃게를 튀겨내어 간장에 무친 것은 

밥반찬인지 짭짤했습니다.

싱겁게 먹는 사람이 많은데

간간하네요.

 

 

 

왼쪽은 매콤한 낙지 볶음

 

 

한지로 덮여있는 갈비찜은 

연하여 아이들이 먹기에 좋습니다.

한방 찜이라고 하지만 

한약 냄새가 나지 않아 좋습니다.

 

 

모차렐라 치즈가 올려진 

음식

 

 

랍스터를 맛있게 먹은 후라

모든 음식이 그림의 떡입니다.

 

 

 

갓 쪄낸 랍스터는 꼬리와 집게발에 살이 가득하고

질기다고 할 정도로 쫄깃하여 맛있습니다.

만일 사다 집에서 먹는다면 몸통은 먹을만한 부분이 없어

많이 섭섭할 거 같은,

무척 비싼 음식 중 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랍스터를 물리도록 먹고 싶다면 무한리필

바이킹스 워프에서 먹는 편이 탁월한 선택이라는 생각을 하며

다시는 랍스터를 먹고 싶지 않을 정도로

즐거운 식사였습니다.

사랑하는 딸

고마워 그리고 미안하고 사랑해^^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