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펭귄 부부의 눈물겨운 자식사랑
메가 티브이를 통해 눈물겨운 순간을 보게 되어 적어봅니다.
남극에 눈물 다큐멘터리를 미처 시청 못하신 분은 재방송이라도
한번 보셔요.
아빠 펭귄 엄마 펭귄이 교대로 새끼를 기르는 내용이었는데
정말 마음이 뭉클해지는 내용이었답니다.
자연에 섭리가 냉혹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천적으로부터 자식을 보호하려
필사적으로 방어하는 눈물겨운 모습을 보는 순간 마음이 뭉클하더군요.
만물의 영장인 인간 하지만 자식에게 이루 말할 수 없는 폭력 폭언은 물론이고
버리기까지 하는 부모도 있지요.
상황이야 어떠하든지 엄마 아빠라는 이름을 얻은 순간부터 자녀가 스스로 세상을 살아갈
그 순간까지는 엄마 아빠의 책임을 다했으면 합니다.
자연의 뜻에 따라 사람의 힘으로 어쩔 수 없이 자녀를 떠나게 되지 않는 한은 말입니다.
그렇지 아니하면 어디 사람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어렵고 힘든 여건이어도 엄마 아빠의 이름값을 하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펭귄보다 못한 인간이 되면 안 되겠지요


정월 대보름은 우리 민족성이 훈훈함을 느낄 수 있는 증거지요.
세상이 각박한 시대라고 말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우리 민족의 정서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는
따뜻한 마음은 아직은 온기가 많이 남아있을 거 같군요.
나눔의 미학은 과거가 더 많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미리 말려두었던 나물을 볶았더니 제 딸이 하는 말이 보름나물이 다 맛있지만
특히 가지와 호박이 아주 맛있다며 올해는 더 많이 말리라는 주문을 하더군요.
그 이야기를 듣고 나니 제 딸이 진정한 한국의 맛을 아는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딸에게 김밥으로 말아 보름 밥을 먹도록 했더니 아주 맛있다고 칭찬이 자자,
김밥처럼 말아 보름 밥 먹었어요.




나물 볶을 때 양념은
다진 마늘. 몽고간장. 들기름. 들깻가루를 넣고 고루 버무려준 후
( 삭힌 고추 잘게 잘라 넣고 멸치육수 찐하게 만들어 넣고 볶아 먹는답니다.)



달군 팬에 들기름을 넣고 뚜껑 덮어 중간 불에 한 김이 오르도록 한 다음)
바짝 볶아 먹는답니다. 

멸치육수가 조미료이지요.

 

 

찹쌀. 차조. 기장. 팥. 서리태. 제비콩. 흑미 찹쌀을 씻어 소금 넣고 간을 맞추어
하룻밤을 불려 주었어요.


(충분히 불린 쌀은 물을 아주 조금 부어야 해요)
(너무 질어짐)


팥은 씻어 하룻밤 불려준 다음 찰박하게 물을 부어서 끓어오르면 초벌 끓인 물은 버리고
다시 넉넉히 물을 부어 소금 조금 넣고 끓여 팥알이 익을 때까지 끓여놓았어요.
팥물은 밥 지을 때 넣으려고 넉넉히 부어 끓였답니다.

압력밥솥에 팥과 불려놓은 잡곡을(잡곡밥 할 때는 꼭 일어주는 게 좋아요)
 조리로 일어 이물질을 제거하고
팥물을 찰박하게 부어 밥을 지었어요.




김밥 만들 정도의 오곡밥을 덜어 참기름 조금 넣고 버무려

김밥 말듯이 각종 나물과 단무지를 넣고



김밥을 만들었어요.
먹기 좋게 잘라 접시에 담아 놓으면 김밥 만드는 수고가 더해졌지만
먹기 편하고 맛도 좋지요.
(이유 단무지의 개운한 맛과 아삭 씹는 맛)

예쁜 딸이 먹으면서 칭찬 한 보따리가 쏟아졌지요.
맛있어요. 최고!
이렇게 말이지요.

 

세상살이 좋은 일 나쁜 일도 있지만 어쩌면은 힘든 일이 더 많을지도 모르지요.
시대가 변했다 해도 삶의 애환은 과거나 현재나 상대적으로 생각하면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내 인생 돌려줘
내가 너를 어떻게 키웠는데
그런 생각은 깡그리 세찬 파도에 실어 빨리 보내버려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부모는 주어진 상황 가운데 온 힘을 다하는 것이 부모지요.
자녀에게는 더 나은 미래를 주기 원하니까요.  
자녀에 대한 마음이 변치 않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한순간 자녀보다 자신의 삶을 더 사랑하여 자녀에게 그늘을 드리우게 하고
자신은 평생에 씻어지지 않는 멍에를 짊어지고 살아가는 사람도 있지요.
자신보다 자녀에 행복한 내일을 바라며 부모가 해줄 수 있는 범주에서 양육하지만, 
자녀로서는 부모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순간도 있을지 모르지요.
누구의 생각이 옳은가를 떠나 흐르는 물처럼 세월이 가면
어느 날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와 진심을 조금씩 알아갈 거라는 생각을 합니다.
엄마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은 
마지막까지 아낌없이 주는 나무가 되고 싶어할 거라는 생각을 하며

자녀의 맑고 밝은 행복을 통해
잔잔한 행복을 느끼며 살아가는 좋은 날이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저녁노을* 2012.02.06 06:22 신고

    노을이두 오늘 해 먹어봐야겠어요

  2. ♡ 아로마 ♡ 2012.02.07 19:53 신고

    오곡밥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
    전 어제 절에 가서 먹었는데 넘넘 맛있더라구요 ㅎ

반응형
 
 

 

대보름날
소원을 빌고 싶어도 달이 보이지 않았답니다.
구름속에서 모습을 드러내지않는 보름달 까칠해서 인지.수줍어서인지...
새삼스럽게 보름달이 안떠오르니까 괜시리 기다려지는 마음이었어요.
보름나물과 오곡밥 부럼.귀밝이술 다 드셨는지요
요즈음은 여려가지 데이데이가 많아서 여려 추억을 많이 쌓겠지만은 
제가 어릴때는 이런 민속적인 날들이 자연속에서 자연과 함께하는 
기억에 남는 요즈음의 축제 였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보름때 음식을 요즘엔 많이 만들지 않겠지만 그래도 혹..
남겨진 나물이 있게되면 저희집은 뚝배기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답니다. 
이럴때 만들어 먹어요.이렇게요...
 

 
재료

뚝배기 비빔밥=현미밥 한공기/남겨진 나물반찬 아무거나/계란 1개/참기름 2수저/고추장 1수저/
국물 =무 1토막 /멸치육수400미리/소금약간이나 국간장/청양고추.대파 약간씩/다진마늘 반 티스픈/

나물이 적은양이면 김치를 잘게 채썰어 넣어도 맛있어요.

먼저 뚝배기에 참기름을 2수저를 넣어 골고루 발라지게 한다음
현미밥을 고르게 펴서 담아 주어요.


밥위에 식성대로 적당히 나물을 펴서 올려놓고
계란 1개 고추장 1수저를 올려 놓으면 완성
기호에 따라 다진 대파를 조금 넣어 주셔도 좋아요.


센불에 잠깐 달군후 약한불에 뚜껑을 덮고 익혀 주어요.
센불은 빨리 타버리니까 약한불이나 중간불로 익혀요.
윗부분의 계란이 익을 때까지 익혀 주어요.


나물이 촉촉하지 않으면 물을 두수저 정도 부어 주시면 촉촉하게 익혀지겠지요.
은박지를 뚝배기 뚜껑모양으로 만들어 덮고
그위에 뚜껑을 다시 덮어주면 윗부분도 빨리 익게된답니다.


쓱쓱 비벼서 드시고 맨밑에 누룽지 살짝 눌어있는거 긁어서 드실때는
분쟁이 있으면 안되겠지요.
너한입 나한입 이렇게 드세요.너무 맛있으니까요.ㅎㅎㅎ


드실때 미리 국물을 끓여 함께 먹어요.
멸치육수에 무를 곱게 채썰어 넣고


센불에 끓어오르면 처음 위에 뜨는 거품은 건져내고
소금이나 조선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마늘 아주쪼금 다진대파 조금 다진 청양고추조금씩
넣고 한번더 끓인후 불에서 내려요.


고추가루를 살짝 뿌렸어요.
국물하고 함께 드시면 비빔밥이 한층더 맛있답니다.


어떤사람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점점 달라지는 자신의 모습을 보며  
한숨섞인 실망의 말을 하는데
세월의 흐름에 따라 자연속에 존재하는 모든것들도 교체되듯 사람도 마찮가지...
 세월과 함께 동무하며 귀한 지나면 좋을텐데
라는 아쉬움을 가져본답니다.
사추기 인가... 누구냐구요.그사람이 ?
바로 하나뿐인 인생의 동반자인 바깥양반 이랍니다. ㅋㅋㅋ흉좀 봤어욤~~~
마음에 평화가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백전백승 2011.02.18 11:04 신고

    어제 정월대보름인데 나물이 없어요. 나중에 나물이 있으면 참고하여 만들께요.

  2. 하늘엔별 2011.02.18 11:07 신고

    뚝배기에 비벼 먹는 맛이 정말 색다를 것 같습니다.
    어디 보자....'
    뚝배기가 어디 있더라... ㅎㅎㅎㅎ

  3. 햄톨대장군 2011.02.18 11:22

    와우~옴팡지게 맛있어 보입니다~

  4. 뚜따 2011.02.18 12:59 신고

    ㅋㅋ
    저도 점심에 보름나물로 비빔밥해먹었는데~~
    배움님ㄴ이랑 통했나봐요~^^

  5. 선민아빠 2011.02.18 13:01

    집에서도 절케 맛난 음식이 뚝딱 되시는 고수중의 고수세요~~

  6. 원래버핏 2011.02.18 18:34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저녁 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