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래간만에 흠뻑 내리는 봄비가 왜 이리 반가운지,

열아홉의 마음으로 되돌아간 듯한 마음입니다.

동안에 여러 번 비가 내렸지만 적은 양이 내려 봄비라는 느낌이 들지 않았답니다.

봄비가 넉넉히 내려 대지를 흠뻑 적시게 되어

온 산하가 봄의 기운을 위로 마음껏 발산하게 될 것 같아요.

젊은이들의 꿈과 야망도 마음껏 펼쳐지고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사월의 봄을 마음껏 환영하며.

 며칠 전부터 만들어 먹으려던 동태찜을 만들어 먹었답니다.

재료

동태 2마리/ 물오징어 1마리/ 만득이 한 줌/ 콩나물 100그램/ 양파 반개/당근 약간/ 

미나리 반 단/ 대파 1개/ 청양고추 3개/ 멸치육수 400밀리/

전분가루 수북하게 2수 저를 냉수 2수 저를 넣고 물에 불려놓았어요.

국물 멸치 20개로 진한 멸치 육수를 끓여 준비했어요.

양념=마늘 1수 저/ 다진 생강 약간/ 몽고간장 4수 저/ 고춧가루 2수 저/ 고추장 수북하게 2수 저/

 참기름 1수 저/후추 약간/ 흑설탕 수북이 1수 저/ 멸치육수 100밀리/

 만득이와 오징어는 손질해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았어요.

동태를 사서 소금 조금 뿌려 5분 정도 밑간 후 찜기에 10분 정도 쪄주었어요.

 

 

분량의 양념을 미리 만들어 놓고 

 

 

콩나물. 미나리는 다듬어 씻어놓고 양파와 당근도 채를 썰어놓았어요.

 

 콩나물과 야채. 오징어 만득이도 넣고 준비한 양념과

멸치육수를 넣어 센 불에 끓어오르면

 

 

살살 뒤적여 재료가 완전히 익으면 간을 소금으로 맞춘 다음

 

 

개어놓은 녹말 물을 넣고 걸쭉해지도록 섞어 불에서 내렸어요.

넓은 접시에 미리 쪄놓은 동태를 담아놓고

준비해놓은 양념을 끼얹어 먹었어요.

 

 바람이 불어 춥다. 소리가 절로 나는 날.

어서 포근한 날씨가 되어 모든 자연이

녹색의 옷으로 바꿔 입기를 기다리는 봄입니다.

기온 차이가 크게 날수록 감기에 걸리기 쉬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반응형
  1. 강태민 2013.12.20 13:57

    주소가어디에요

반응형

 

 

 

 

 

 

모두가 반갑게 맞이하는 봄!
 살며시 곁으로 찾아와 사람의 마음에도 대지 위의 모든 생물도
지면 구석구석에 골고루 봄을 알리고 있습니다.
남녘의 꽃소식은 매시간 올라오고 있는데,
어디 샘이 나서 견딜 수 있나 라는 선전포고라도 하듯
뼛속까지 춥다는 소리가 절로 나는 날씨입니다.
이런 날씨는 봄은 봄이지만 겨울옷을 입어야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아요.
남편과 저는 여섯 시 내 고향을 즐겨보는데
여섯 시 내 고향에서 본 주꾸미 삼겹살 두루치기를 본 남편이 
아주 맛있겠다며 먹고 싶어해 만들어 먹기로 했지요.

퇴근하자마자 잊지 않고 쭈꾸미 삼겹살 두루치기를 재촉하는
남편을 위해 만들었답니다.


재료

쭈꾸미 8마리/ 밀가루. 소금 약간/ 올리브유 약간/
당근 반개/ 양파 1개/ 맛타리 버섯 1팩/ 양배추 4 잎/ 대파 한 개/ 돌 미나리 반 단/ 청양고추 2개/
별도로= 부추. 상추. 깻잎 . 생마늘 약간/

돼지고기 양념= 고추장 4 수저/ 몽고간장 4 수저/ 마늘 1 수저/ 다진 파 반개/ 생강가루 약간/ 
매실청 2 수저나 설탕 1 수저/ 깨소금 1 수저/참기름 1 수저 반/

분량의 양념을 미리 준비했어요.



쭈꾸미 내장을 제거하고 밀가루와 소금을 넣어 바락바락 주물러
헹궈 끓는 물에 소금 조금 넣고 데쳐 건져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놓았어요.




각종 채소는 다듬어 씻어 먹기좋은 크기로
자르고 상추. 깻잎. 마늘을 씻어 놓은 다음




분량의 양념으로 삼겹살을 버무려준 후




양념한 삼겹살과 채소를 넣어




고루 버무려준 후

 

 

 

삼겹살이 푹 익도록 볶아준 후

 

 


 

 준비한 미나리와 대파와 쭈꾸미를 넣어




센 불에 살살 뒤적여가며 미나리와
대파가 익도록 볶은 다음 불에서 내렸습니다.
 




바다와 육지가 만난 음식입니다.




 하나씩 상추에 올려 먹는 맛
좋습니다.

 
이렇게 싸먹으니 맛있습니다.
 씹으면 씹을수록 깊은 맛을 느낄 수 있어
먹는 즐거움이 더해집니다.
봄추위는 바람이 불어 더욱 춥게 느껴집니다.
건강관리 꼼꼼히 하시어 행복한 날이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저녁노을* 2012.03.07 06:15 신고

    상추쌈에 한 입 싸 먹고 갑니더......ㅎㅎㅎ

반응형
 

 

 
 
 
 
 

[ 딸에게 보내는 마음의 노래 ]

내 딸이 자연을 닮은 딸로
영원히 행복하고 즐겁게 살아가기를 바라네

 

바람의 속삭임과 바다의 노랫소리를 듣게 되는
자연을 닮은 딸로 노래하며 살아가기를 바라네

많은 사람과의 만남이 딸의 기쁨의 시간이고
모래알처럼 많은 시간이 마음에 평화로 가득하여

내 딸의 노래로 채워지기를 간절히 바라네



비위가 약하다 보니 향토음식을 좋아하고 육식과 생선을 좋아하지 않는 저 때문에
제 가족은 이런 유의 음식을 가끔 먹게 되지요.
어느 포근해진 날에 딸과 함께 방문한 음식점에서 간단한 피자를 먹어봤어요.
어라 그런데 그 맛이 제 입맛에 맞는 거 있죠
만들기 쉽고 맛은 아주 좋은 고구마 갈릭 피자 이렇게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고구마 한 봉지/ 피자 치즈/ 또띠야/ 마늘 가루/ 마요네즈 4 수저/
기호에 따라 물엿이나 설탕 2 수저 / 올리브유/

고구마 껍질을 벗겨 알맞게 삶았어요.
호박 고구마로 만들면 더 맛있겠지요.




삶은 고구마에 물엿과 마요네즈를 넣어
고루 으깨어 섞어놓았어요.


 

팬에 올리브유를 발라주고
섞어놓은 고구마를 발라준 후 그 위에 마늘가루를 적당히 뿌려놓고


 

 

 

피자치즈를 뿌려주었어요.
너무 많이 뿌리니까 맛이 없었어요.
이 정도 뿌리는 것이 맛이 좋더군요.


 

가스 불 제일 약한 불에 8분~10분을 구워준 후
불에서 내렸어요.


 

 

 

 접시에 담아놓고 가위로 먹기 좋게 잘라주면


 

 

 
완성!
맛있게 먹었습니다.
한판씩,


딸이 없었으면 향토음식 외에 다른 건 먹어보려는 생각도 안 해봤을 거 같아요.
시대를 살아갈 때 자연인을 좋아하는 저는 딸들 덕분에
여러 음식을 먹어보며 무엇보다 이렇게 컴퓨터를 가까이할 수 있답니다.
엄마로서 많은 것도 주지 못했는데 바라보기도 아까운 나의 딸은 성큼
자라 친구 같은 딸이 되었지요.
엄마인 저보다 속이 꽉 찬 딸,
 철든 딸의 마음 때문에 눈물이 핑 돌 때도 있답니다.
사랑하는 딸아 엄마 딸 해주어 고마워라는 마음의 소리를 보내며,
희망찬 2012년 모든 이에게 좋은 일이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저녁노을* 2012.01.30 09:46 신고

    ㅎㅎ맛나 보여요

    잘 배워가요

  2. J.mom 2012.01.30 10:46 신고

    와 여기에 꿀 찍어 먹음 진짜 맛날거 같아요 ㅠ.ㅠ
    행복한 하루 되세요~^^
    by. 토실이

반응형

 

 

 

그리운 엄마!

어느 날 자신의 삶 속에서 엄마의 모습을 발견하신 적 있으세요?
삶 속에서 문득문득 엄마의 모습과 행동을 하는 나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서 혼자서 빙그레 웃음을 지은 적이 있답니다.
큰딸이 어릴 때 학교에서 개구쟁이 남자애가 제 딸을 귀찮게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학교에서 귀가하는 아이를 기다렸다가
놀이터를 지나는 남자애를 불러서 차려 자세로 만들어 놓고
아주 심하게 야단을 쳤던 적이 있었어요.
물론 그 남자애 엄마에게 양해를 구하고 야단을 쳤지요.
제 딸은 성격이 조용하고 차분해서 개구쟁이 남자애의 장난을 함께할
성격이 아니었거든요.
아이들 교육? 물론 이렇게 기르면은 안된다고 말할지 모르지만
제가 어릴 때 친구들이 괴롭히면 우리 엄마가 나서서 다시는 그렇게
못하도록 야단을 쳤었던 우리 엄마입니다.
그런데 세월이 흘러 나 자신이 나의 엄마하고 똑같이 행동하고 있는 게
스스로 웃음도 나오고 ... 걱정이지요
과잉보호하던 우리 엄마 그대로를 내자신이 하고 있다는 것이 크크크.
반성도 해보지만 잘 안되더군요.
바닷가로 여행할 때면 망설이는 한가지가 있는데
바닷가까지 와서 먹는 음식 무얼 먹을까 랍니다...
집에서 조금 떨어진 곳으로 출장을 가게 된 딸을 데리러 갔다가
홈플에서 세일하는 대하를 사왔어요. 구워 먹으려구요.


재료

대하/굵은 소금/

먼저 팬에 호일을 깔고 굵은 소금을 골고루 평평하게
올려놓고


펄펄 뛰어오르지는 않지만 싱싱 대하를 가지런히
소금 위에 올려놓았어요.

 

맛있게 구우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저절로 구워지는 새우.

 

굵은 소금 위에 구워 먹는 맛이 제일 간편한 거 같아요.


준비물로 일회용 장갑을 끼고 먹도록 했어요,
바닷가에서 먹는 맛이 제일 좋겠지만
저렴하게 이렇게 먹는 것도 좋다는 생각입니다.
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가을인 것 같아요.
환절기에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온누리49 2011.09.07 13:34 신고

    벌써 대하철이 돌아왔나요?
    대하 먹으로 태안으로 가야겟네요^^

  2. shinlucky 2011.09.07 16:22

    우어어, 완전 환상이로군요 ㅋㅋ.
    맥주 한잔하면 더 부러울게 없을 듯!!

  3. 귀여운걸 2011.09.07 17:04 신고

    제가 좋아하는 대하!! 너무 맛나겠어요^^

  4. 왕비마마 2011.09.07 17:21

    바닷가의 낭만도 충~분히 느껴지는 걸요~ ^^
    짭쪼롬 쫄깃 꼬소~사르르 녹는 대하구이에 이슬이 살~한잔~ ㅋㅋㅋ
    캬~ 천국이로구나~ ㅋㅋ

    울 배움님~
    맛난 저녁 드시고 하루 마무리 잘~하셔요~ ^^

  5. 디자인이소 2011.09.15 21:27

    대하소금구이 정말 맛있겟어요^-^

  6. 촌스런블로그 2011.09.16 18:09

    대하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습니다.

    추석연휴 인사 드리지 못하고 늦었네요. 풍성한 추석 연휴 되셨죠^^

  7. 다니엘 2011.12.07 11:27

    Wow 대하가 정말 먹음직한게 군침이 도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

반응형
 
 
 
 
일본의 토속적인 음식이라고 하는 오꼬노미야끼
우리나라도 옛 향토음식이 추억의 음식으로 그치지않고
요즘에는 뜨는 음식 웰빙음식 건강밥상 이렇게 불려지는
음식이 많이 있지요.
오꼬노미야끼도 그렇다고 하는데 세계를 대상으로
침략적인 일을 저질러 오점을 남기고 격변기였던
관동 대지진 이후 식량의 부족함을 채우는 대용식으로
애용되다가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서 지금의 인기식으로
발전하게 된거라는군요.
이런 음식을 몰랐었는데 음식점에서 먹어보니 맛이 괜찮길래
만들어 봤어요.
음식점에서의 오꼬노미야끼는 좀 느끼했었거든요.
덜 느끼하도록 만들어 먹었어요.이렇게요.


일본라면 음식점에서 오꼬노미야끼를 먹어보니 도톰하고 야채가 듬뿍 들어있어
건강에도 좋겠더군요.
아쉬움은 너무 느끼하다는 생각을 하면서 먹었는데
중독성이 있는건지 자꾸만 생각이 나더라구요.
음식맛이라는게 참 묘하죠.하긴 그러니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하나봐요.


재료

야채=양배추잎 6개/숙주나물한주먹/양파 1개/맛살3개/햄4장/가다랑어포/새우깡한줌//올리브유/
반죽=계란 2개/밀가루수북하게 4수저/전분가루 수북하게 4수저/물200미리/

반죽에 들어갈 물을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끓여 놓았어요.
물대신 넣어줄려구요. 

각각의 야채는 씻어 채썰어 놓고

햄과 맛살도 채 썰어 주었어요.
숙주는 집에서 기른거랍니다.
콩나물 기르는 것으로 숙주 기르면 3일이면 완성 먹을 수 있어 좋아요.
 새우깡은 부수려 트려 놓아요.

분량의 계란 2개. 밀가루 수북 하게 4 수저. 전분가루 수북하게 4 수저. 물 200미리를 넣고 고루고루 섞은 다음 
준비한 야채와 새우깡을 넣고 고루고루 섞어 놓아요. 

 

올리브유를 넉넉히 두르고 반죽 야채를 듬뿍 팬에 올려주어요.
한 줌 두툼하게 올려준다음 가장 약한 불에 노릇하게 부쳐주어요.

센 불에 하면 타버리기 쉬워요.
너무 얇게 하면 별로라서 아주 두툼하게 올려놓아 약한 불에 뚜껑을 덮어 지져 주었어요.

5분 정도 지나 뚜껑을 열고 뒤집게로 재빨리 뒤집어 주고
마찬가지로 뚜껑 덮어 노릇하게 지져주었어요.

 

5분 정도 지나 뚜껑을 열고 마요네즈를 골고루 뿌려주어요.
마요네즈 뚜껑을 랩으로 씌운 다음 이쑤시개로 콕 찔러 구멍을 내준 후
골고루 뿌려주면 간편해요.

짐에서 만든 데리야끼 소스를 마요네즈 위에
골고루 뿌리고 잠시 뚜껑을 덮고 김이 오르게 한 뒤

가쓰오부시를 한 줌 집어 골고루 위에 뿌려주어요.
왜 이리 맛있어요.

 

일본 음식파는 음식점에는 미안하지만
만들어 먹는것이 더욱 맛있더군요.
이거는 아들 줄려고 좀 작게 만들었어요.

팔랑팔랑 춤추는 가다랑어포가 너무 재미있어요.
다 먹을때까지 팔랑거려요.가벼운것 듬직하지 않고서리...
한번 보시겠어요.

 
가위로 살며시 잘라봤어요.
맛있는 야채가 가득히 얼켜 있는데 야채좋아하는 나에게는딱맞아요.
앞으로 종종 건강위주의 오꼬노미야끼 만들어 먹어야 겠어요.


블로그를 배워가는 저는 이 시대에 살게된 행운을 잡은자이지요.
무엇보다 다양한 정보를 알수있고,느낄수도 있는 많은 글들중
소설도 창작시도 있어 마음을 뭉클하게도 한답니다.
여행에 관해서도 꼼꼼한 분석과  자세한 소개글도 있어
선택하고 실속여행을 할수있기도 하고 뿐만아니라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 말이 있듯이
믿을만한 맛집소개 블로그가 있어 후회하지 않을 맛집을
찾을수도 있어 좋아요.
맛집블로그 하시는 분들중 어떤분은 맛집포스팅할때
무조건 하지않고 꼼꼼하게 분석해서 올리기때문에
불합격 맛집도 있어 그런음식점은 맛집으로 적합하지 않아
올리지않는다는 신뢰글도 올려 주어 광고일꺼야 라는 생각을
하지않고 100%신뢰 맛집블로그라는 믿음도 갖게되었어요.
이렇게 모든분들이 다양한 정보보따리를 알려주셔서
시대를 뒤쳐져가는 저는 정보 보따리가 가까이 있어
행운의 시대에 행운과 함께살고 있지요.
모든 정보 보따리를 올려주시는 모든 분들이 행복하시기를 바라고
감사함을 전합니다.^^
 
 
 
반응형
  1. 왕비마마 2011.05.11 06:49

    나비춤~
    ㅋㅋㅋ
    그러고보니 정말 나비춤 같네요~ ^^

    울 배움님~
    오늘하루도 기분 좋~은 하루 되셔요~ ^^

  2. 하늘을달려라 2011.05.11 08:03 신고

    오홋~
    끝에 제 이야기인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으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면 개창피할듯 ㅋㅋㅋ

  3. 아랴 2011.05.11 09:57

    집에서 저두 꼭 만들어볼께요~~
    레시피 넘 잘배우구갑니다

    좋은 이웃님들을 알게되어 저두 역시 행운아입니다
    늘배우구 방문하시는 분들 감사하게되고 고맙구 그러네요

    가끔은 1일1포스팅이 좀 힘들때두 있지만 늘 즐기면서 할려합니다

    좋은하루되셔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