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세나도 광장에서 걸어 10분 정도 거리에 있는 성 바울 성당,

가는 길은 좁고 복잡한 골목을 지나고

마카오의 유명제과 제니 베이커리 상점이 즐비한 골목을 지나면 

불탄 흔적 그대로 보존되어있는 성당에 도착합니다.

꼭 사오세요. 마카오의 명품 쿠키

아주 맛있는 쿠키입니다.

안 사오시면 후회하실 거에요.

성 바울 성당에서 내려오면 첫 번째 상점이 제일 저렴했어요.

 

 

24시간 관람 가능한 성당 오른편으로는

 아름답게 가꾸어진 정원이 있는데

 알람브라 정원이 생각나는  

그렇게 꾸며있는 정원입니다.

포르투갈 통치를 받다가 1999년에 반환되어서인지

중국 속 유럽 같습니다.

 

 

이성당은 1835년 알 수 없는 화재로 일부분만 남기고 불에 타버렸다는데 

 17세기 초 이탈리아 예수회 선교사들이 설계하여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박해를 받던 일본인들이 

피신하여 1637년부터 20여 년에 거쳐 건축했다고 합니다. 

유럽풍 성당으로 아시아에서는 제일 큰 성당이었다고 합니다.

 

 

건물 정면에는 천사와 꽃에 둘러싸인 성모마리아와

 포르투갈 범선 머리 일곱 달린 용과 사자 

그리고 성서 속 이야기가 조각되었다고 합니다.

7년에 걸쳐 완성했다는 데 

지하에는 종교예술 박물관이 있어 

원형을 복원한 모형 등 가톨릭 관련해 여러 가지가 전시되어있다고 합니다. 

 

 

주룩주룩 내리는 빗줄기 속에도 

두 손 들고 기도하는 가톨릭 신자의 모습이

 어찌나 아름다운지 감동적인 모습이었습니다. 

 

 

 내려오는 길에 포르투갈 식당 오문카페 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2014년에 포르투갈 갔을 때 

그다지 맛있게 느껴지지 않던 음식인데

여기서 먹는 음식 맛은 다른 느낌입니다.

맛있어요.~~~

 

 

 맛있다고 자랑하는 

 오문 스테이크

 

오문

 

오문 쉬림프입니다. 

 

 

사람의 물결이 가득한데 오늘은 

비가 내려서 인지 적은 편이라는데

비가 개면 쏟아져 나오는 인파를 따라가면

 마카오 주요 명소를 다 볼 것 같습니다.

 

 

 

섬으로 모여있어 한 도시를 이루는 마카오

홍콩과 지척의 거리이지만

홍콩보다 더 중국 같습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출입국 신고서를 쓰기에 그렇습니다.

카지노 천국 마카오,

 

 

마카오 선착장에서 내리면 각 호텔 카지노에 갈 수 있도록 

무료 셔틀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한편으로 는 편리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도박의 유혹을 경험하라고

 손 내미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딸 덕에 이렇게 해외여행 두루 다니니 신께서 나에게 주시는 

선물인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내 딸 고맙고 고마워 그리고 아주 많이 사랑해 

 나의 딸에게 

하나님의 평화가 넘쳐나기를 

성 바울 성당 앞에서 기도하며 마카오를 떠납니다.

 

 

 

반응형
반응형

 

 

 

 

 

변화무쌍한 마카오 하늘은

세찬 비바람 불어올 때는 몸을 가누기 어려울 정도로 매섭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잦아들 때는 우르르 많은 사람이 어디서 있다가 

 나오는지 거리가 온통 여행가들로 가득합니다.

파란색 미니버스가 베네시안 호텔로 여행가를 인도합니다.

그래서 나도 갑니다.

 

 

 

3,000개의 호화로운 객실과 15000여 석의 이벤트홀

1,800석의 극장과 야외 골프장까지 갖추어져 있어

꽃보다 남자 촬영을 했다는데 이때 적극적인 후원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건 그렇고 

우리나라 사람이 도박 중독자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매우 큰 카지노입니다.

 

 

 

 

성서 속의 이야기를 배경으로 한 그림이 천정에 가득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인공 하늘 있는 층 입구 쪽인데

 내려다보이는 몇 개 층이 온통 카지노입니다.

이곳이 바로 세계에서 가장 큰 호텔이라고 하는데

15,000평에 세워졌고 세계최대의 카지노가 있다고 하던데

 눈으로 가늠할 수 없는 곳 

카지노에 많은 사람은 최대 최고라는 이름이 붙은 이곳에서 

야망을 또는 구경삼아 놀이 삼아 둘러본 사람도 있지만,

마카오는 도박사의 천국인 것 같습니다.

 

 

 

베네치안 호텔의 또 하나 특징적인 인공 하늘입니다.

4층인가 기억이 가물거리지만

갑자기 펼쳐진 하늘은 처음에는 신기 

그다음은 오랜 세월 존재하는 하늘이 

 더욱 소중하여 감사함을 느끼는 순간이었습니다.

역시 신의 창조 그대로가 최고입니다!

 

 

 

 

베네시안 호텔 한 부분 천정 전체가 인공 하늘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흐르는 물에는 배도 운행하고 있고 

실제로 타고 둘러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처음 들어설 때는 대단한 수고로움의 결과를 보는 것이 좋았으나

죽 둘러보고 난 후에는 답답함이 밀려오는 것 같습니다.

마카오에 오면 빠트릴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에그타르트라고 합니다.

유명세를 떨치는 에그타르트는 

이곳 베네시안 호텔 상점에서 판다고 합니다.

 

 

 

 

줄지어 선 인파는 에그타르트를 사려는 사람입니다.

포르투갈 리스본에서도 에그타르트를 구매하려고 

많은 사람이 줄지어 있었고 하나같이 맛있다고 감탄하며 먹었는데

이곳 마카오도 포르투갈 지배하에 있었기에 그런지 몰라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인기 먹거리라고 합니다.

 

 

 

 

당시에는 별로 맛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었는데 

이유는 제가 우유 계란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지 모릅니다.

그런데 지금 이 순간 그때 먹었던 에그타르트 맛이 침샘을 자극합니다.

중독성이 있는 음식,

살살 녹는 맛입니다.

 

 

 

 

베네치안 호텔을 나서 

홍콩행 여객선을 타려고 돌아섰습니다.

이 버스는 베네치안 호텔 무료 버스입니다.

인구 밀도가 높은 곳 마카오는 호텔마다 카지노가 있어서인지

많은 무료 버스가 운행하여 편리합니다.

카지노를 찾는 여행가를 위한 편의라고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이용 하기 편리했습니다.

 

 

 

 

섬지역 특성상 갑자기 쏟아지는 빗줄기는 그칠 줄 모르고 부랴부랴

홍콩으로 돌아오기 위해 출국 신고를 마친 후

마카오 들어올 때 탔던 배에 승선( 여러 선박 회사가 있음)

홍콩으로 돌아왔습니다.

가는 날이 장날 같지만, 세찬 비바람이 몰아쳐도 

긍정의 힘을 빌려 바라보니 이 또한 장관이었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중국 자치구 홍콩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마카오.

그러나 마카오로 가려면 

출입국 신고서를 작성해야 합니다.

1시간 거리에 있지만, 

배 타고 가는 길에는 많은 섬이 드문드문 있어

바닷길의 황량함을 느끼지 않습니다.

중국 속의 또 다른 일상 볼 것을 기대하며 

넓은 바다로 나아갑니다.

 

 

내일은 비가 오지 않을 수 있다는 기대를 품고 잠들었는데

 동터 오는 새벽녘 

어두컴컴한 먹구름이 잔뜩 몰려오고 있습니다.

긍정의 마음을 가지고 흐리면 흐린 대로

 변화하는 자연을 벗 삼아 가려고 일찍 일어났습니다.

호텔에서 침사추이까지 가기 위해 

운행하는 호텔 셔틀버스를 타고 갑니다.

객실에 있는 커다란 우산을 가지고 

 침사추이 황금색 건물로 지어진 차이나 페리 터미널에서 

빨간색 배 (터보젯) 승선권을 받은 뒤 

간단한 출국 신고 하고 

자연이 연출하는 뱃길따라 마카오로 달려갑니다.

 

 

 

세찬 파도를 가르며 얼마만큼 가니 

갑자기 쏟아지는 폭우가

 바다의 다른 얼굴을 보여 줍니다.

때로는 거친 파도가 두려움도 주지만

 그 가운데서 느낄 수 있는 또 다른 장관을 선사합니다.

몰아치는 빗줄기와 함께 

어두컴컴해지는 바다를 감상하며 갑니다.

 

 

바다가 연출하는 파노라마를 감상하며 가다보니

갑자기 바닷물 색이 바뀝니다.

멀리 보이던 고층빌딩이 가까이 보이고 

무엇보다 길고 긴 다리가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작은 섬으로 이루어진 마카오도 

홍콩과 다를 바 없이 섬과 섬을 다리로 연결하여 

통행하고 있습니다.

 다리가 많음에도

 끊임없이 다리 건설은 여기저기 건설되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홍콩과 마카오를 

자동차로 오갈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을 수 있겠지요.

 

 

1시간을 달려온

 배에서 내려 입국 절차를 마치고 

그랜드 리스보아 호텔에 가려고

선착장 바로 옆 터미널에서 

 초록색 버스에 탑승했습니다.

호텔에서 운행하는 버스여서 탑승료 무료입니다.

 곧바로 직행입니다.

이런 서비스를 하는 이유 나중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여기 이 어르신의 흉상은 이 호텔의 주인이고 세계적인 갑부인

스탠리 호 라는 분의 흉상인듯합니다.

들어서자마자 정면 중앙에 세워져 있습니다.

 

 

갑자기 들어 붓는듯한 비바람에 

길을 가던 많은 사람이 호텔로 들어옵니다.

호텔 문까지 비바람에 열려 

안내원이 문을 붙들고

 여닫고 할 정도의 세찬 빗줄기가 내립니다.

 오는 날이 장날이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들어선 호텔은 온갖 장식으로 꾸며 있는데

꼭 어느 전시장에 온 듯합니다.

바로 이 호텔의 주인 되는 분이 

어마어마한 거금을 치르고 모아놓은 

보물이 전시되어 있다고 합니다.

매우 많은데 그중 몇가지입니다.

 

이 호텔 지하부터 지상 4층까지가 전부 도박의 명소입니다.

사진을 절대 찍을 수 없는 곳,

카지노에 있는 많은 사람,

 나름대로 희망을 품고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니

단순한 나는 카지노건 슬롯머신이건 

붐비는 많은 사람을 신기한 듯 바라보게 됩니다.

티브이로만 보던 광경을 직접 보니 약간 신기한 느낌입니다.

부럽지 않은 신기함입니다.

 

 

 

호텔 입구 1층으로 들어가면 열심히 도박을 즐기는 사이를 지나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며 카지노 구경도 하고

3층을 지나 4층에 오르면 

다시 선착장으로 가는 버스를 탈 수 있는 표 받을 수 있습니다.

카메라는 가방에 넣고 들어가야 합니다.

표를 받아 호텔 입구에서 초록색 버스에 탑승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일반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지만,  

호텔 버스 타고 직행하면

 훨씬 가깝고 빠르게 도착하기에 편리합니다.

 

 

쉬지 않고 내리는 빗줄기를 헤치며

 마카오의 빅토리아 성당으로 갑니다.

거리가 그리 멀지 않아 걷기 충분한 거리입니다.

비바람이 부는 날이지만 마카오의 문화유산을 보려고

 밀려가는 인파와 함께 밀려갑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