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상의 변화를 찾아 양양 하조대로 갑니다.

코로나로 어디 가서 맘 편히 사 먹기도 찜찜,

김치. 고기. 채소도 씻어 자르고 먹는 즐거움도 더하기 위해

생각나는 건 다 준비하여 양양고속도로를 달려갑니다.

수도권을 벗어나기 전까진 막혔던 도로가

시원히 뚫려 달려가는 양양 고속도로는

일상의 막혔던 그 무언가가 뻥 뚫리는 것 같습니다.

도로는 한산하지만 터널이 많아 운전할 때 멍 하지 않도록

남편이 좋아하는 트로트 음악을 친구 삼아 달립니다.

대부분 강릉을 목적지로 다니다 보니 양양 쪽으로는 가지 않았는데

하조대 차박 낚시하려다 보니 오랜만에 가게 됩니다.

예전 같으면 쉬지 않고 달려갔는데 잉 언제 내 나이가 이렇게 들었는지

이젠 운전하는데도 쉬엄쉬엄 자연을 즐기며 하는 게 곧 여행이라 여기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며 달리다 보니 훌쩍 바다로 달려왔습니다.

 

 

오전

좋은 세상이야 좋은 세상

이렇게 빠르게 구석구석 다닐 수 있으니 말이야

사통팔달 뚫린 고속도로의 편리성을 주절주절

드디어 도착한 하조대 전망대,

지난 추석에 왔을 때는 해변 쪽에서 차박 했는데

그쪽 해변은 황어의 놀이터인지

그때 잡은 고기는 황어 황어 그리고 깻잎 도다리 새끼였습니다.

잉 이젠 황어 말고 다른 걸 보고 싶은데

그래서 무조건 직진 꺾어 전 망대 쪽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초저녁

 

코로나로 한산하여 사람이 많지 않지만 그래도 마스크는 필수 

일단 낚싯대를 먼저 던져놓으려고 준비를 하니

남편은 금방 올 거냐고 묻습니다.

ㅋㅋㅋ 낚싯대만 던져놓고 온다며 찰떡같이 약속을 했지만 

그게 어디 맘대로 됩니까 

그래서 슬그머니 쪼금 앗 쪼금 시간 필요해요 라고 얼버무리며 

낚싯대를 던져놓고 아무도 없으니 썰렁,

그러나 코로나 생각하면 안성맞춤,

 

 

지금은 나혼자인데 잠시후 낚시하러 사람 많이옴

 

차로 돌아오니 남편은 벌써 지글지글 고기를

구워 점심을 준비합니다.

남편과 다니니 좋은 점 식사 부분을 스스로 해준다는 장점이 있지만 

미안한 마음도 있습니다.

혼자 있어야 하니 심심할 수도 있겠지요,

 

 

고마운 남편이 차린 점심 

 

낚시를 던져놓고 고기가 낚이기를 기다린다기보다 그건 겸사겸사이고 

실은 바다가 불러주는 음악회 참석이지요.

간단한 점심을 먹고

 미안한 마음을 가지며 고기 낚이면 말하러 올게요

라는 말로 다시 낚싯대 잇는 곳으로 갑니다.

먼저 있던 조사님이 잡은 수확물을 보니 강도다리 가자미가 잡혔는데

마음은 잉 나도 한 마리 건져 회 좋아하는 남편이 먹도록 하면 좋겠다는

찰떡같은 생각으로 낚시를 합니다.

 

참 좋습니다.

 

바다가 좋습니다.

 

참 좋아요 파도소리 넘실대는 물결소리가 참 좋습니다.

 

그리고 낚시가 참 좋습니다.

 

휘익 시간은 가고 전망대를 올려다보니 

그래도 간간히 끊이지 않고 사람은 오르내립니다.

조용한 하조대 전망대는 북적이지 않아 참 좋습니다.

 

하조대 전망대 

 코로나로 거리두기가 필수이다 보니

더욱 괜찮은 쉼의 장소인 것 같습니다.

해변 쪽은 더구나 겨울이다 보니 휘이잉 쓸쓸 썰렁합니다.

입질이 있어 건져 올리니 잉 기다리는 도다리는 아니고

가자미가 달려 나옵니다.

ㅇㅇ아빠 가자미 잡았어요라고 소식을 알리며

그래도 먹을만한 크기라 좋고 다행히 황어를 건지지 않았으니 

앗싸,

 

 

잡은 어종이 늘어가요. 가재미 추가 

 

가재미 

일단은 손질해서 소금 뿌리고 차창으로 바라보는

바다 뷰는 마음이 시원해집니다.

 

 

전망대 바로 아래

 

아침 일찍 차안에서 찍은사진
새벽 차안에서 찍은사진 

차 박 좋은 점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창밖으로 일렁이는 바다물결을 볼수있고

 남편 덕에 좋아하는 낚시도 할 수 있어 좋습니다.

 

남편에게 고마운 마음을 보내며

나에게는 즐거운 놀이동산 하조대 차박 낚시였습니다.

가자 아름다운 마음의 고향

강릉으로 슝슝  

 

 

 

반응형
반응형

 

 

 

1월도 23일  벌써 다음 주만 지나면 훌쩍 뜀뛰기 하듯 다 지나가버립니다.

틈날 때 남편과 차박 여행을 하는데 아직은 불편한 차박 여행

이래서 싫고 저래서 싫다 하던 게 어느덧 이래서 좋고 저래서 괜찮아지는 중이랍니다.

남편이 산책 삼아 강릉항을 한 바퀴 돌아보다 전어 낚시하는 사람이 많은 걸 보고

낚시점에 들러 낚싯대 2대, 전어 낚시채비,

밑밥 주걱, 밑밥, 잡은 고기 넣어놓을 통을 사 왔습니다.

( 잉 낚싯대 세대나 있고 채비도 있는데 ㅠㅠㅠ )

( 남편 마음에 찬물 끼얹지 않으려 묵언 )

( 낼모레가 칠십이 되는 남편의 마음은 아직도 순수 소년임 )

포인트 알아놨으니 내일 일찍 전어 낚으러 가자고 합니다.

ㅠㅠㅠ날이 흐릴 텐데 비올 수도 있을 텐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일찍 가기로 결정,

비가 오면 중간중간 멈추는 시간이 있을 수 있지 뭐

 코로나로 긴장하며 사는데 비 오면 사람 많지 않을 테니 잘됐다고 생각하며 잠이 들었습니다.

 

토요일 아침 7시 집에서 출발 전날에 봐 두었던 포인트로 출발했습니다.

강릉항을 둘러보니 썰렁, 주차된 차도 없고 카페거리도 한산하여 사람 없는 카페거리가 신기할 정도,

(그런데 아침아홉시가 되자 카페거리 강릉항은 비가 오는데도 자동차로 빼곡히 채워져 있습니다)

남편이 알아놓은 포인트는 강릉항 해양경찰서 부근, 도착하자마자 낚싯대를 펼치고 전어잡이에 몰두합니다.

비가 오거나 말거나 그건 개의치 않고 전어 건지는 즐거움에 빠져 연신 들어 올리고,

낚싯대 두대로 하다 낚시를 포기 남편이 건져 올리는 전어를 낚싯바늘에서 빼주기도 바쁩니다.

바쁘다 바빠ㅎㅎㅎ 초장도 준비 완료,

싱싱한 전어회 남편에게 먹게 해야지, 생각만 해도 흐뭇합니다.

즉시 잡아 싱싱한 회를 먹게 하다니 말이지요.

내리는 비를 맞으며 잡다 보니 옷도 젖고 집에서 준비해온 아침을 테이블에 준비해두고 임무교대,

세어보니 70마리 계속 내리는 비에 뒷트렁크를 열어 처마 삼아 손질,

비늘 치고 불필요한 것 다 꼼꼼히 제거 후 연거푸 부어 주는 바닷물로 깨끗하게 바락바락 헹궈,

수돗물에 세 번 씻어 건져 키친타월로 물기 제거 완료,

 

 

뼈가 연해서 있는지 없는지 모를 정도라는데 나는 믿지 못해 의구심을 가지고 시도해봅니다.

유튜브 정겨운 성빈 TV에서 본 데로 해 먹으려 백 텐트(비린내) 치고 준비를 했습니다.

도마에 키친타월 깔고 포를 뜨려 하자 남편은 무슨 소리냐고 그냥 먹어도 된다고,

잉 그래도 썰어먹어야지 어떻게 뼈째 먹어 안돼, 

단호히 잘게 썰어주는 초장에 휘휘 비벼 단시간에 먹어버립니다.

먹어보라는 성화에 나 생각해주지 마세요 말까지 하고 나니 좀 무안해진 내 마음  남편의 마음 상처 받을까 봐서

나는 포를 떠서 먹어보니 달다는 표현이 절로 납니다. 

그래서 어디 먹어볼까 뼈채로 라는 도전 으으으으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자르지 않고 먹어보니 신기하리만치 뼈가 씹히는 이물감이 전혀 없고 고소함까지 느껴집니다.

잉 전어가 이런 맛이었어!!!! 생각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맛입니다.

이제야 집 나간 며느리 돌아온다는 그 말의 의미를 진심받아 들 일수 있습니다.

회로 먹고 구워 먹고 70마리 전어 뚝딱 바다에서 바로 건져 먹는 맛을 본 시간입니다.

(오늘 이후로 전어는 바다에서 건져 먹기로 ㅎㅎㅎ)

아하 제때 먹는 전어 맛이 이런 거였네  남편에게 찬바람 부는 11월 말~1월까지는 무조건 전어 건지자고 했답니다.

바다는 평화로움을 선물하는 산타, 최적의 무료 저장고입니다.

풍요로운 바다의 선물 가족과 함께 강릉항 전어 낚시해보시고 전어 맛보세요^^

 

 

반응형
반응형

 

나는 바다를 좋아합니다. 

소나무를 꽃보다 더욱 좋아합니다.

어느 날 친구로 찾아온 반갑지 않은 이명 

 이병원 저 병원 치료해보려고 노력했으나 치료가 어려워

친구 하기로 마음먹었답니다.

그런데 바닷가에서 파도소리를 듣게 되면

깡그리 사라지는 유해소음 

이비인후과에 문의해보니

이명 진정효과 음중에 파도소리가 있다고 하더군요.

참 신기하리만치 진정되는 파도소리,

바다는 역시 나의 절친인 것 같습니다.

아주 오래전부터 낚시를 하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낚시하고 싶다는 생각은 마음 한쪽으로 밀어둔 채
 시간이 흐르고 쏜살같이 지나버려
그만 나이가 많이 들어 버리게 됐습니다.
마음으로만 묻어둔 채로
이래저래 살다 보니 건강도 예전같이 않게 됐는데,

티브이를 보던 중 광고에 나오는 낚싯대 세트에 눈이 멈췄고

무턱대고 사게 되었습니다
 
환갑이 넘어 처음으로 나는 나에게 낚싯대를 선물했습니다

어느 날 척추 수술로 입원 중에 통증주사를 맞게 되었는데

 퇴원 후 복용하는 진통제가 효과가 없어 통증에 시달리게 되어

 주사로도 진정되지 않는 통증은 나 자신을 괴롭히게 되었습니다.

정말 무서운 진통제입니다.

아무도 도움이 되지 않는 상황에 후유증을 이기려 강릉을 찾게 되었습니다.

진통제 후유증과의 싸움을 바다를 보며 2주 정도 견디어나가게 되자 

그제야 먹어야 한다는 생각에 들깨칼국수를 하루에 한 번씩 먹게 되었지요.

낚싯대를 사두고 창고에 넣어두고 가끔씩 바라보고 만져보다가

어언 2년이 지난 후 유튜브라도 볼 줄 알았다면 ,

이런저런 거 생각하지 않고 릴을 끼우고 무조건 해변으로 나섭니다.

캐스팅 단어도별 필요 없는 그냥 던지는 그것도 세게 세게

그렇게 열심히 던졌습니다.

오랜 시간 매일 반복해서 해변에서 던지다 보니 2주 후 

진통제 후유증이 점차 사라지고 날아갈 듯이 헤어났습니다.

통증주사 무섭다는 걸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틈만 나면 던지는 것만 해변에서 하다 보니

지나던 이쁜 젊은 여성분이 자신의 캐스팅하는 법을 보여주며 알려주어

지금은 그분이 알려준 대로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방향이 정확하지 않아 현재는 아들이 유튜브로 검색한 방법으로 연습은 합니다만,

이미 익혀진 뒤라 새로운 방법으로는 비거리가 안 나와 ㅠㅠㅠ

지금도 연습하고 있습니다.

낚시 프로님들 짱이고 대단합니다.

변함없는 바다와 소나무 그리고 낚시 매우 좋아요.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