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될 수 있으면 면역 강화식품으로 먹으려 하지만
오랜 습관을 바꾸려니 마음먹은 대로 잘되지 않는군요.
삼월은 개구리도 놀라서 깜짝 일어나는 달이라고 하는데
오랜만에 집에서 가까운 성내천에 산책하러 갔답니다.
아직 초록으로 가득하지는 않지만 여기저기 돋아나는 
새싹의 작고 여린 모양은 초라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여리디 여린 볼품없는 새싹이 자연의 경이로움마저 느끼게 하더군요.
모진 추위와 싸우고 이겨낸 개선장군의 힘이 느껴진다고나 할까
강인함이 넘쳐나는 새싹으로 보이더군요.
이러저러한 이야기를 하며 걷다 보니 헉!
3시간이 훌쩍 지나도록 산책을 하게 되었답니다.
날마다 새로움으로 변신할 봄을 기대하며...

굴은 칼슘 흡수가 잘되는 알칼리성 식품이고 혈액을 맑게 해 준다고 합니다.
요즘 굴이 정말 맛있게 느껴져 여러 가지 방법으로 만들어 먹는데
오늘은 굴 죽을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밥 한 공기/ 굴 150그램/ 돌 미나리 한 줌/ 파 약간/ 물/
굵은 소금 / 밀가루 약간/ 깨소금/

미나리는 다듬어 씻어 놓고

불린 쌀을 볶다 끓여 먹는 죽도 맛있지요.
전 불린 쌀로 밥을 지어 밥으로 죽을 끓인답니다.
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고 맛도 좋답니다.
종합병원에서 끓이는 미음도 밥을 지어 끓이면 간단하게 만들 수 있지요.

굵은 소금과 밀가루를 넣고 손으로 휘휘 저어
펄 냄새를 제거하고 굴 껍데기를 골라내가며 두 번 더
냉수에 헹궈 건져 물기를 제거해놓았어요.

소금넣고 휘휘 저으면 이물질 찌꺼기 떨어짐

아래 물기가 지저분하지요.



냄비에 밥 한 공기와 냉수 3공기를 넣고 끓어오르면 약한 불에
밥알이 푹 퍼지도록 끓여주었어요. (10분)




푹 퍼진 죽에 씻어놓은 굴을 넣고




한소끔 끓여준 후





미나리와 대파를 잘게 다져 넣고


 

살짝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렸어요.

 



 
굴 죽을 그릇에 담고
깨소금과 조미 김을 넣어 먹었어요.




굴 죽은 특별히 간을 하지 않아도
생굴에 간이 적당히 배어있어 간이 맞아요.
요즘 자주 굴 요리를 만들어 먹고 있는데
영양 듬뿍 굴 요리 먹고
면역력이 강해졌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요리해 먹는답니다.
또 추워진다는데 감기 조심하세요.

 

 
 
 
반응형
  1. *저녁노을* 2012.03.19 06:08 신고

    미나리향기 그윽할 것 같네요.

    잘 보고가요

  2. 모르세 2012.03.25 12:48 신고

    보기만해도 배가 부릅니다.즐거운 주말이 되세요

반응형

 

 

 

 

향기로운 바다내음을 느낄수 있는 많은 식품이 있는데
제철에 가장 맛있게 먹을수 있는 생굴은 추위가 극성을 부리는
겨울이 제일 맛이있는 음식 이지요.

가격도 지금이 저렴하고 
여름에는 빨리 변질되는 식품 이지만 맘놓고 먹을수 있는 겨울에 
영양도 듬뿍 들어있는 굴을 여려가지로 만들어 먹어 보아요.
굴의 요리가 여려가지가 있지만 굴 특유의 맛을 제대로 보는데는 
날것으로 먹는 회가 최고 이겠지요.
생굴은 레몬즙을 뿌려 먹는것이 신선하게 먹을수 있을 뿐만아니라 
좋지않은 냄새도 없어지고 레몬에 들어있는 구연산이 식중독 세균을 
억제 시켜주고 철분의 흡수가 잘되도록 해준답니다.

겨울에는 굴요리를 다양하게 만들어 먹어 보아요.
굴은 산성식품이어서 야채하고 곁들여 먹는것이 좋다고 하는데
야채는 구입하기 간편하고 냉장고에 있는 야채를 이용 해봐요.
간편하고 간단한 굴회를 간단하게 먹어 보아요. 
 

재료

굴 400 그람/
초장양념=고추장4수저/식초 2수저/설탕 2수저/
야채=양파반개/양상치약간/쪽파4개/새싹조금/배 약간/

굴은 통통하고 싱싱한것으로 구입해서 굴껍질이나 돌등을 골라내고
소금을 조금 넣고 휘휘 저어 주면 굴 알맹이에 묻은 찌꺼기가
떨어진답니다.


찬물에 재빨리 씻어 건지기에 건져
물기가 빠지도록 해주어요.



분량의 고추장 식초 설탕을 넣고 초장을 만들어 놓아요. 
양상치는 씻어 쌈 싸먹기 적당한 크기로 잘라 놓아요.
양파는 얇게 썰어놓고 쪽파는 다듬어 씻어 적당히 잘라놓고
배는 채썰어 놓고 새싹은 손질해서 씻어 건져 놓아요.

접시에 준비한 야채를 돌려담고 양상치에 초장을 담고 한쪽 양상치에 씻어놓은 
굴을 올려 놓아요.
이렇게 담아 놓으니 그럴듯 하지 않나요?
제가 꾸미는것을 못하거든요.
나름대로 이렇게 만들어 남편을 주었더니 이렇게 꾸며 준적이 없는데...
 남편이 더 맛있다면서 맛있게 먹는답니다.
 

제가 아기자기하지 못한 성격 이거든요.
조그마한 꾸밈으로도 감동하는 모습을 보니
참 사람은 반대로 만난다고 하지만 그래도 조금은 비슷한 사람을 만났더라면 ...........
갑자기 남편을 생각해주는척 그런 생각이 들었답니다. 
평화가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선민아빠 2010.12.07 14:39

    요즘 정말 굴이 제철인것 같아요~~

  2. 쌀점방 2010.12.07 14:51

    하하..통통하니...
    진짜..입맛이 댕김니다...ㅋ

  3. 오~ 굴이 참 싱싱하네요~ 맛나겠어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07 18:42

    굴은 먹어본적이없지만..

    너무맛있어 보이네요..^^

    사진찍는 실력이 엄청나신가봐요 우와~

반응형


 
 
겨울철이 별미라고 할수있는 생굴 .
이 생굴로 담근젓갈 어리굴젓은 값이 너무 비싸서 잘 안사먹게 되더군요.

담아먹어야지 생각은 해도 실제는 안하게 되었는데 우연히 들러본 마트 
제철 이라서 인지 쌀쌀한 날씨 덕에 밖에다 얼음을 쌓아놓고 생굴을 듬뿍 
채워 팔더군요.

겨울철이 제철인 통통한 생굴을 세일하고 있어 샀답니다.
어쩌면 그렇게 살이 올랐는지 통통이라기 보다는 
탱탱하다는 표현이 맞을듯해요.

굴을 보자마자 생각나는 것은 어리굴젓 !!
어리굴젓 담을 생각이 퍼뜩 스치자 가차없는 선택 !!
두 봉지를 사가지고 왔어요. 남편이 하는말 오!!!!굴  하며 굴회를 
먹는다는 결단에 노노노노노노 어리굴젓 할거라고
딱 잘라 거절하며 만들었답니다. 
매몰찬 어리굴젓 !!이렇게 담았어요.

 

 

 

재료

생굴 300그람/무 200그람/배3분의1/밤4개 /쪽파 8개/
고추가루 수북히3수저/굵은소금2수저/다진생강 1티스픈/다진마늘2수저/ 

생굴은 짜지않은 소금물에 흔들어 씻어서 건져 물기를 빼주어요.


무는 너무 크지 않게 납작하게 썰어놓고 무가 더 맛있어요. 
배는 껍질을 벗기고 무와 같은 크기로 잘라놓고
밤도 껍질을 벗겨 무와같은 크기로 잘라 놓아요.
쪽파는 다듬어 씻어 3센치정도로 잘라 놓아요.


잘라놓은 재료에 고추가루.굵은소금. 마늘.생강.을 넣고
버무려 주어요.


버무리고 잠시 있으면 무와 배에서 수분이 나와
촉촉 해진답니다.


씻어 건진 생굴을 넣고 살살 뒤적이며
버무려 주어요.


완성된 어리굴젓 이랍니다.
이 긍  옆에 고추가루 묻은거를 닦아 내야하는데 .........서두르다 보니 ㅉㅉㅉ


위에 랩을 씌워서 냉장고에 넣고3일정도
 숙성을 시킬거에요.



냉장고에서 삼일정도 숙성 시켜서 드세요.
어리굴젓은 조금씩 담아서 먹는게 맛있어요.
여행을 다녀 왔더니 따뜻한 마음을 가득히 가지고 있는 작은딸이
동생과 아빠의 식사를 듬뿍 부어진 정성으로 맛있게 만들어 주었는가봐요.
맛있게 먹었다며 자랑하는 남편을 보니 든든함이 더해지는 시간 이었답니다.
오늘도 모든사람의 마음에 평화가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1. 비바리 2010.11.28 20:56 신고

    저도 가끔 만들어 먹곤 합니다.
    굴철이 돌아오길 학수고대 하지요.

  2. 선민아빠 2010.11.29 11:47

    우왕~~~정말 이런 추운계절에 딱인것 같은데요~

  3. 쌀점방 2010.11.29 12:51

    광천에서...
    일전에 한번 사다먹었습니다.
    밥이 금방 없어져요...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