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찬537

신 김치로 끓인 [ 쭈꾸미 신 김칫국 ] 좋은 아침 안녕하세요. 언제나 상큼 발랄한 마음으로 인생을 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비가 오려면 확 내리든지 아니면 해가 뜨든지 했으면 좋겠어요. 꾸무름한 날씨가 기분도 착 가라앉게 할 뿐만 아니라 여기저기 뼈마디가 쑤실 것 같은 기분에 고약하다는 생각이 앞서는 오늘입니다. 그래도 봄이 오는 길목이니까 이 계절을 즐기며 살아야겠죠. 며칠 전 여섯 시 내 고향에서 쭈꾸미로 끓인 김칫국이 생각나 오늘은 시어진 김치로 쭈꾸미 김칫국을 끓여 먹었어요. 재료 신김치 한쪽/ 멸치육수 500밀리/ 쭈꾸미 4마리/ 대파 반개/ 다진 마늘 약간/ 소금 약간/ 밀가루 약간/ 국물 멸치 20개로 진한 멸치육수를 준비했어요. 쭈꾸미 내장을 빼고 소금과 밀가루를 넣어 바락바락 주물러 해금을 제거하고 냉수에 헹궈 먹기 좋은 크기로.. 2012. 3. 6.
제철 맞은 쭈꾸미 ( 쭈꾸미 무침 ) 어제가 내일 같고 내일이 어제 같은 일상이지만,  계절이 가고 또 새로운 계절이 오기를 기다리며또다시 오는 계절을 새로운 마음으로 맞이하게 되지요.계절마다 풍성하게 먹거리를 제공하는 자연의 고마움과수고로운 손길을 감사하는 마음으로 오늘을 시작합니다.다가온 봄이 반가운 마음 가득하지만, 복병 한 가지나른하고 피곤함을 더욱 느끼게 되는 계절이지요.이때를 위한 반가운 먹거리 주꾸미는 봄철의 춘곤증을 유난히 더 느끼는 사람에게 좋은 반찬이라고 합니다.피로 해소에 좋은 성분이 많이 들어있고 아미노산이 풍부한 주꾸미는씹을수록 쫄깃하고 고소하여 씹는 즐거움을 더해주고 저열량 음식이지요.혈중 콜레스테롤 감소 효과도 있는 다이어트. 건강식품이라고도 하는군요.삼월부터 오월까지의 제철 주꾸미는 연하고 맛있고 성인병 예방에도.. 2012. 3. 5.
봄기운 가득한 [ 머위 나물밥 ] 이젠 정말 봄다워지는 춘삼월이 되었네요. 몸도 마음도 겨울의 움츠러들었던 마음을 풀어놓아도 될 것 같아요. 아직 먼 산의 모습은 크게 달라지진 않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땅의 기운을 뚫고 나오는 봄기운으로 서서히 변해가겠지요. 예전에는 완전한 봄이 되어서야 먹기 시작하는 봄나물이었지만 이젠 봄나물도 일찍 출하되어 봄을 부르는 마음도 일찍 시작되지요. 많은 봄나물 중 머위도 봄철의 대표적인 나물이라고 할 수 있는데 독특한 향을 지닌 머위는 해독작용이 강하여 장이 좋지 않은 사람에게 좋을 것 같군요. 방부효과도 뛰어나 장아찌를 담을 때 넣고 담으면 잡균이 번식하지 못한다고 해요. 또한, 머위를 매일 꾸준하게 반찬으로 먹으면 기관지 천식에 도움이 되고 머위잎과 줄기를 잘게 잘라 묽은 간장에 삶아 먹으면 체질 개.. 2012. 3. 2.
건강 위한 영양 죽 [ 콩나물 죽 ] 봄이 오시는 게 못내 싫어하는 시샘 꾼이 많은지 오늘 날씨는 다시 겨울인 듯 날씨가 무척 추운 것 같아요. 햇빛을 보면 따뜻할 것 같지만 무시했다간 감기 걸리기 좋은 날씨지요. 씹을수록 고소한 콩나물은 집에서 길러 먹는 것이 더욱 고소합니다. 국내산 콩으로 길러서 고소한 맛이 있는지 모르지만 일반적으로 길러진 콩나물은 대가리를 씹을 땐 질긴 느낌이 들 때도 있어 재작년부터는 될 수 있으면 길러서 먹게 되지요. 재작년에 사두었던 콩나물 콩도 냉동실에 두면서 길러 먹으면 삼 년 차 되어도 싹이 잘 트여 맛있게 길러 먹는답니다. 묶은 콩은 싹이 잘 나지 않는다고 알고 있었지만 냉동실에 보관해두니까 그렇지 않더군요. 가끔 길러 먹는 콩나물로 오늘은 죽을 끓여 먹었답니다. 나이 들수록 죽을 먹으면 건강에 좋다고 .. 2012. 2. 27.
찐 감자로 만든 [ 느타리버섯 감자볶음 ] 겨우내 묵었던 집안의 먼지와 마음의 묶은 때도 훨훨 털어버리는 계절 봄이 왔네요. 봄은 봄이어도 추운 건 매한가지인 건 나이 탓이라 해도 하여튼 춥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아 오늘도 한겨울에 입지 않던 내의를 입었답니다. 도시의 봄은 계절을 감상하기는 다소 어려운 부분이 있어도 예쁜 사람들의 옷차림으로 봄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쌀쌀한 날씨여서 봄을 느낄 수 있는 건 살짝 풀린 날씨인 것 같습니다. 감자는 싹이 나오기 때문에 저장해두고 먹기 쉽지 않지요. 때마침 제주 햇감자가 나와 때에 맞추어 맛있게 먹을 수 있어 고맙지요. 제주 햇감자를 10킬로 샀답니다. 감자 볶을 때 느타리버섯 넣고 함께 볶았더니 느타리버섯이 더 맛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오늘은 이렇게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감자 200그램/ 느타리버.. 2012. 2. 24.
봄을 부르는 향 [ 미나리 무침 ] 날씨가 풀려 봄이 오고 있음을 느끼게 하는군요.봄이 오고 있음에도 춥긴 마찬가지인듯하네요.세월에는 장사가 없다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무서운 게 없었던 시절이 어찌 그리도 빨리 지나갔는지,지나갔다기보다는 보내버렸을지도 모르겠네요.갑자기 마음이 휭. ㅡ 이건 분명히 봄이 오고있어도 춥게 느껴지는 마음 탓일지도 모르겠네요.짬을 내 바다가 보이는 곳으로 나들이를 가야겠어요그리운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을 파도에 실어 보내야겠어요.요즘엔 아들이 어깨를 주물러 주는데 어찌나 손힘이 센지시원하다는 말이 절로 나온답니다.장가가기 전까지는 안마 서비스를 절대 사양하지 않으려고 합니다.언제 이렇게 자랐는지 훌쩍 커버린 모습을 바라보니 눈물이 핑그그아낌없이 주는 나무이지 못해 안타까운 내 마음 때문입니다.오늘은 미나리 한.. 2012. 2. 23.
반건시로 만드는 [ 홍시 야채샐러드 ] 자랑스러운 우리나라 대한민국은 자랑할 게 매우 많지만 그중 한 가지 아름다운 한글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자랑할만한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같은 낱말이지만 쓰이는 곳에 따라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있는 글 중 자녀에 대한 표현이 떠올라 적어봅니다. 부모 된 마음들이 자녀를 무척이나 사랑하여 하는 말이 다양하지만 세계 어느 나라의 말로 이런 깊고 깊은 사랑을 표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글이 아니면 이렇게 표현할 수 있는 글이 없을 것 같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 눈에 넣어도 안 아프다는 말! 최고의 사랑 표현이라는 생각입니다. 지난 구정에 딸의 선물 반건시를 냉동 보관해뒀는데 오늘 샐러드를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각종 여러 가지 채소들/ 반건시 1개/ 생크림 요플레 1개/ 레몬 즙 3 수저/ 있으면 꿀 1 수.. 2012. 2. 21.
까나리 액젓 ( 깻잎 액젓 장아찌 ) 우리 향토음식 중에는 밑반찬이 많지요. 저장해두었다 만드는 음식은 먹으면 먹을수록 깊은 맛이 우러나는 반찬이 많은 것 같습니다. 향토음식을 즐기는 사람은 깊은 맛이라고 감탄하고 제 아들같이 아직 우리 음식의 깊은 맛을 즐기지 않는 사람에게는 독특한 맛이라고 느낄 것 같군요. 음미하게 하는 깊은 맛 ! 오늘은 그 맛을 즐겨보려고 무청 시래기를 넣고 시래기 밥을 해먹었어요. 감탄하며 시래기 밥을 먹다 보니 나도 모르게 조상의 얼과 호호호 우리 민족의 지혜로움과 고유한 우리 반찬에 감탄했답니다. 작년에는 깻잎 장아찌를 담지 않아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있었답니다. 마침 깻잎 할인행사를 하기에 구매해서 까나리액젓으로 담았어요. 푹 익혀서 먹으려고 합니다. 만들기 쉬운 깻잎 장아찌 이렇게 만들었어요. 재료 깻잎 1.. 2012. 2.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