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살며시 다가와 속삭이는 바람은 따스한 바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합니다.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맞이하고 보니 아직은 찬 기운을 듬뿍 머금은 바람이군요,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인 봄이 왔지만 아직은 춥다는 소리를 많이 하게 되네요.

순하디 순한 봄바람이 이제 곧 오리라고 기대하며...

전통 사찰음식이라는 취나물 국은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었네요.

* 취나물을 삶은 다음 식용 소다를 넣고 담가 두면 좋지 않은 냄새를 우려낼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취나물로 봄의 향과 맛을 느끼려고 국을 끓였어요.

 

  

 

재료

취나물 200그램/ 청양고추 1개/

양념= 된장 2 수저/ 고추장 1 수저/ 다진 마늘 반수저/참기름 반수저/ 국간장 약간/멸치육수 700밀리/

국물 멸치를 미리 끓여 멸치육수를 준비해두고 쌀뜨물로 끓여 먹어도 맛있어요.

쌀뜨물이 없으면 쌀가루를 조금 넣어 끓여도 맛있더군요.

 

 끓는 물에 소금 조금 넣고 다듬어 씻어 건진 취나물을 삶아 냉수에 헹궈 건져놓았어요.

 분량의 양념을 멸치육수에 걸러 끓이다 끓어 오르면

준비해둔 삶은 취나물을 넣고 끓이다가

 끓어오르면 국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청양고추를 잘게 잘라 넣어 한소끔 끓여낸 다음 불에서 내려주었답니다.

 만들기 간편한 취나물 국입니다.

봄 향기 가득한 쌉싸름한 취나물은

봄을 느끼며 잃어버리기 쉬운 입맛을 살리는 채소 중 하나지요.

취나물로 국을 만들어 먹고 보니

자주 만들어 먹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쌉싸름한 맛이 살짝 감돌아서인지 된장국이 더욱 구수하게 느껴지는 국이었습니다.

성큼 다가온 이 봄에는 더욱더 좋은 일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 아로마 ♡ 2012.04.08 10:59 신고

    취나물로 국도 끓이네요 ^^;;
    전 진짜 나물로만 해 먹거든요.
    들깨가루 팍팍 뿌려서 말이에요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