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될 수 있으면 면역 강화식품으로 먹으려 하지만
오랜 습관을 바꾸려니 마음먹은 대로 잘되지 않는군요.
삼월은 개구리도 놀라서 깜짝 일어나는 달이라고 하는데
오랜만에 집에서 가까운 성내천에 산책하러 갔답니다.
아직 초록으로 가득하지는 않지만 여기저기 돋아나는 
새싹의 작고 여린 모양은 초라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여리디 여린 볼품없는 새싹이 자연의 경이로움마저 느끼게 하더군요.
모진 추위와 싸우고 이겨낸 개선장군의 힘이 느껴진다고나 할까
강인함이 넘쳐나는 새싹으로 보이더군요.
이러저러한 이야기를 하며 걷다 보니 헉!
3시간이 훌쩍 지나도록 산책을 하게 되었답니다.
날마다 새로움으로 변신할 봄을 기대하며...

굴은 칼슘 흡수가 잘되는 알칼리성 식품이고 혈액을 맑게 해 준다고 합니다.
요즘 굴이 정말 맛있게 느껴져 여러 가지 방법으로 만들어 먹는데
오늘은 굴 죽을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밥 한 공기/ 굴 150그램/ 돌 미나리 한 줌/ 파 약간/ 물/
굵은 소금 / 밀가루 약간/ 깨소금/

미나리는 다듬어 씻어 놓고

불린 쌀을 볶다 끓여 먹는 죽도 맛있지요.
전 불린 쌀로 밥을 지어 밥으로 죽을 끓인답니다.
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고 맛도 좋답니다.
종합병원에서 끓이는 미음도 밥을 지어 끓이면 간단하게 만들 수 있지요.

굵은 소금과 밀가루를 넣고 손으로 휘휘 저어
펄 냄새를 제거하고 굴 껍데기를 골라내가며 두 번 더
냉수에 헹궈 건져 물기를 제거해놓았어요.

소금넣고 휘휘 저으면 이물질 찌꺼기 떨어짐

아래 물기가 지저분하지요.



냄비에 밥 한 공기와 냉수 3공기를 넣고 끓어오르면 약한 불에
밥알이 푹 퍼지도록 끓여주었어요. (10분)




푹 퍼진 죽에 씻어놓은 굴을 넣고




한소끔 끓여준 후





미나리와 대파를 잘게 다져 넣고


 

살짝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렸어요.

 



 
굴 죽을 그릇에 담고
깨소금과 조미 김을 넣어 먹었어요.




굴 죽은 특별히 간을 하지 않아도
생굴에 간이 적당히 배어있어 간이 맞아요.
요즘 자주 굴 요리를 만들어 먹고 있는데
영양 듬뿍 굴 요리 먹고
면역력이 강해졌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요리해 먹는답니다.
또 추워진다는데 감기 조심하세요.

 

 
 
 
반응형
  1. *저녁노을* 2012.03.19 06:08 신고

    미나리향기 그윽할 것 같네요.

    잘 보고가요

  2. 모르세 2012.03.25 12:48 신고

    보기만해도 배가 부릅니다.즐거운 주말이 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