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동지섣달 기나긴 밤 간식을 먹지 않고는 입이 심심해서
어릴 때는 겨울 방학은 간식 방학이었지요.
그 덕에 부작용으로 이가 무척 아파 고생했지요.
겨울밤이 아주 많이 길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지금의 겨울밤은 예전과 같이 길지 않고 짧게만 느껴진답니다.
나이 탓인지 크크크
요즘에는 간식이 얼마나 많은지 셀 수 없이 많은 종류의 간식,
추운 겨울 거리는 모락모락 김이 나는 찐빵도 발걸음을 사로잡지만 
그중 고구마를 바삭하게 튀겨낸 고구마 스틱도 한몫하지요.
고구마도 예전 같지 않아 먹기 적당한 고구마는 값이 비싼 게 흠이지요.
옛날 가격을 떠올리기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제철이라 해도 값이 만만치 않아
화들짝 놀랄 때가 있답니다.
가격에 놀라기보다는 나의 인식하는 자체가 과거지향적인 것 같아 먼저 놀라고
소비자의 관점에서 더 많이 저렴하게 샀으면 하는 욕구에 스스로 놀라는 거죠




며칠 전 사놓은 고구마 4개가 냉장고에 보관된 걸
오늘은 꺼내어 간식을 만들어 주었어요.
고소한 냄새로 유혹하는 고구마 스틱을 만들어 먹었어요.

 

 

 

재료

고구마/ 튀김기름/


고구마를 씻어 껍질째로 곱게 채를 썰어 놓았어요.


 

 

* 너무 센 불에 튀기면 금방 타버려요*
튀김 냄비에 기름을 넣고 기름이 달구어 지면
채를 썰어놓은 고구마를 넣고 바삭하게 튀겨주었어요.
거름망에 채를 썬 고구마를 넣고 중간 불에 빛깔을 봐가면서
튀겨냈어요.




바삭하게 튀겨진 고구마 스틱을 건져 기름이 빠지면 
맛있게 먹으면 되지요.




될 수 있으면 튀겨 먹는 것을 피하려고 하지만





바깥양반이 맛있는지 다 먹어
아들 주려고 또 만들었지요.




이번에는 더 곱게 채를 썰어 만들었답니다.

나이가 들수록 옛 추억이 소중함을 더욱 느끼고 
추억의 맛도 소중하게 여긴답니다.




고구마 스틱 한 가지에 아들이 오늘은 맛있는 간식을 먹는다고 합니다.
이런 말 하는 건
제가 기름에 튀기는 것을 싫어하다 보니 만들지 않게 되더군요.
오랜만에 먹었으니 맛있을 수밖에 없지요.
길거리 음식은 추억의 음식이 되기도 하지만 위생을 생각하면
집에서 만들어 먹는 것이 최고인 것 같아요.
그렇죠~~
일월도 훌쩍 열흘이 지나가는군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이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1. 담빛 2012.01.10 10:50 신고

    가끔은 튀겨 먹는것도 맛있고 좋지요^^

  2. 에이글 2012.01.10 14:53

    집에서 영화볼때 하나씩 집어먹기 좋은데요~?

  3. ♡ 아로마 ♡ 2012.01.10 23:12 신고

    오오..
    이거 토욜날 울딸한테 해줘야 겠어용
    고구마 한박스 시켜 놨거든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