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작은딸이 내일은 농민의 날이라면서 가래떡을 먹는 날이라고 하는군요.
딸의 말대로 빼빼로를 먹을 게 아니라 가래떡을 먹어야 한다고 하니
냉동실에 가래떡을 해동해야겠어요.
농민의 날!
수고로움이 담긴 많은 먹거리를 공급해주시는 고마운 손길이 있어
건강한 식생활을 풍족히 할 수 있음을 감사드립니다.
주말농장에 채소를 가꾸어보니까 얼마만큼의 정성과 손길이 닿아야
식탁에 오를 수 있는지 아주 조금은 알겠더군요.
올해는 배추가 풍년이어서 소비자로서는 참 좋아요.
농부님들께는 죄송하지만, 또한 가격이 저렴해서 좋답니다.
이럴 때 넉넉히 담아 먹으면 좋겠지만, 고춧가루 가격이
녹녹하지 않아 저는 올해에는 생김치로 대여섯 통씩 담아 먹으려는 생각입니다.
김장 배추는 달달한 맛이 강해서 어떻게 먹어도 한 입맛 하는 것 같아요.
비타민과 식물성섬유. 칼슘. 철분. 카로틴 등이 많이 들어 있어
감기예방과 변비. 치질. 대장암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이 김장 배추로 오늘은 찌개를 끓여 먹었어요.
어찌나 부드럽고 맛있는지 저는 이렇게 먹었답니다.



 

재료

김장 배추 4분의 1개/ 파 4줄기/ 청양고추 1개/
된장 50그램/ 고추장 반수저/ 다진 마늘 반수저/ 멸치육수 700밀리/

국물 멸치를 푹 끓여 건더기를 건져내고 다시마를 넣고 10분간 더 끓인 다음
식혀 그릇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해두고 사용하고 있어요. 
이렇게 먼저 육수를 준비해 놓았어요.

끓는 물에 김장 배추를 가닥가닥 떼어 소금 조금 넣고 10분 정도 삶아
찬물에 담가 두었어요.




멸치육수에 분량의 양념을 넣고
삶아놓은 배추도 넣고 센 불에 끓이다 끓어오르면
약한 불에 15분 정도 푹 끓여주었어요.

 


 간이 매이도록 푹 끓인 다음
파. 청양고추를 썰어 넣고 한 번 더 끓여준 후
불에서 내려주었어요.




먹을 때는 뚝배기에 담아
끓이면서 먹도록 했답니다.

뚝배기에 끓이면서 먹으면 더 맛있는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더욱 맛있다면서 먹게 되는가 봐요.
아직은 따사로움이 남아 있는 가을에
아름다운 추억들이 아주 많이 남기어지는 가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